서지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서지현(徐志賢, 1973년 8월 13일 ~ )은 대한민국의 법조인이며, 자신에 대한 성추행을 한 사람을 폭로하여 한국판 미투 운동을 촉발한 검사이다.

상세[편집]

1973년 8월 13일 광주광역시에서 출생하였다. 1992년 목포여자고등학교를 졸업하였고 1996년 이화여자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였다(이대 법대 92학번). 그리고 졸업한 지 5년 뒤인 2001년, 제43회 사법시험에 합격하였다. 2004년에는 사법연수원을 33기로 수료하였다. 인천지방검찰청, 서울북부지검, 수원지검 여주지청을 거쳐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로 재직하고 있을 때인 2018년 1월 29일 검찰청 전용 웹사이트인 이프로스에 "나는 소망합니다"라는 제목으로 법무부 검찰국장이었던 안태근 전 검사에게 "장례식장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라는 내용의 글을 작성한 사실이 언론 보도[1]를 통해 알려지면서 대한민국판 미투 운동을 불러일으킨 주인공이다.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