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1000년 타임캡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모습
설명

서울 1000년 타임캡슐1994년 서울시가 수도로 정해진 지 600년이 되었음을 기념하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캡슐로, 1994년 11월 29일에 매설되었다. 높이 1.7m, 직경 1.3m 크기의 특수재질로 만들어졌으며 보신각종 모양을 본떠서 제작했다. 600점의 물품이 담겼으며 개봉 일시는 2394년 11월 29일이다.[1]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34길 28 일대 남산골 한옥마을 안에 위치하며 복각품은 서울역사박물관에 전시를 하고 있다.

캡슐[편집]

  • 보신각종을 본뜬 모양
  • 직경 1.3m, 높이 1.7m, 무게 2.5톤의 크기
  • FRP 외장 스테인레스 특수강(STS 316L) 유리 섬유
  • 실리카 등으로 구성된 5중 구조
  • 500리터의 용량, 4개의 용기로 구성
  • 진공 처리(1/1000mm HP) 및 아르곤 가스 주입 보전

담긴 물품[편집]

의의[편집]

서울 수도 600년을 맞이한 오늘날의 시민생활과 서울의 모습을 대표할 수 있는 600점의 물품을 타임캡슐에 담아 400년 후인 서울 1000년 후손에게 문화유산으로 전하는 사업이다.

매설 및 개봉[편집]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