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언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새 언약(한자: 新約신약 히브리어: ברית חדשה, 고대 그리스어: διαθήκη καινή 디아테케 카이네[*])는 그리스도교 신학에서 사용하는 용어로 구약성경에 대비하여 신약성경의 다른 표현이기도 하다. 종말론메시야 시대나 다가올 세계를 말하는 사상이다.[1] 일반적으로, 그리스도교인들은 새 언약이 예수님께서 직접 진행하신 유월절 성찬 예식 때 세워졌다고 믿는다.[2] 요한복음에서는 새 계명이라고도 하였다.

다른 개신교 신학 연구에서 새 언약을 다른 식으로 해석하기도 하는데, 시작된 종말론 신학자들은, 새 언약은 예수님 재림 이후에 이루어질 예언으로 하나님과 그리스도교인과의 연속적인 관계를 표상한다고 한다. 즉, 새 언약은 이 세상에서 믿음을 통해 성취되는 것이 아니라, 천국에서 이뤄질 일이라고 해석한다. 예수님의 피와 새 언약은 예수님의 말씀인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 따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해석한다.[3]

구약에 등장하는 새 언약[편집]

이 단어는 구약성경(히브리어 성경) 예레미아서에 있는 성구에서 처음으로 나오는 성경 해석 용어이다. 예레미아 성경에는 하나님께서 직접 새언약을 세우실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4]

신약에 등장하는 새 언약[편집]

예수님이 하나님이라는 증거를 여기에서도 볼 수 있는데, 하나님께서 직접 새 언약을 세우신다고 하셨는데, 이 예언을 예수님께서 새 언약을 세우셨던 것으로 성취했던 것이다. 이 날은 유월절인데, 구약의 유월절 제사와는 별개로 예수님께서 새 언약으로 새롭게 세우신 언약이다.

또 떡을 가져 사례하시고 떼어 저희에게 주시며 가라사대 이것은 너희를 위하여 주는 내 몸이라 너희가 이를 행하여 나를 기념하라 하시고 저녁 먹은 후에 잔도 이와 같이 하여 가라사대 이 잔은 내 피로 세우는 새 언약이니 곧 너희를 위하여 붓는 것이라

옛 언약이 존재했는데, 예수님께서 굳이 새 언약을 왜 세우셨는지에 대하여 그 의미를 가장 잘 설명하고 있는 성경은 히브리서 8장이다.

저 첫 언약이 무흠하였더면 둘째 것을 요구할 일이 없었으려니와 저희를 허물하여 일렀으되 주께서 가라사대 볼찌어다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으로 새 언약을 세우리라

하나님께서 모세와 함께한 이스라엘 백성들과의 첫 언약에는 흠이 있어서, 새 언약을 결국 세우셨다는 말씀이다. 즉, 완전하지 않은 율법을 완전하게 바꾸시겠다는 의미였던 것이다.[5] 히브리서예레미아 31장 31절을 인용하여 새 언약의 예언이 존재했으며, 그 예언이 성취됨을 표현한 것이다.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보라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에 새 언약을 세우리라

새 언약의 다른 표현들[편집]

새 언약은 여러 표현으로 나오기도 하는데, '새 언약'(누가복음 22:20)이라고도 하고, '새 계명'(요한복음 13:34)이라고 하기도 하고, '약속'(히브리서 8:6)이라고 표현하기도 하였다.

그리스도교인의 관점[편집]

그리스도교인의 관점에서 새 언약은 예수님을 중보로한 하나님과 모든 사람(유대인과 비 유대인을 포함) 사이에 난 새롭고 산 길이다.[6] 새 언약이야 말로 하나님을 믿음으로 말미암아 예수님의 재림 이후에 아담으로부터 시작된 원죄를 깰 수 있는 하나님의 법이다.

사도 바울도 말하기를 시내산에서 세운 옛 언약은 그 언약 자체로 죄와 사망에서 건질 수 없다고 표현하였다.[7] 그리고, 옛 언약은 이방인(비 유대인)에게는 해당 사항이 없이 유대인에게만 세워진 것이다. 모든 그리스도인들은 새 언약을 믿어 원죄와 사망을 종식킬 수 있는 것이다.

바울은 하나님의 그리스도인에 대한 약속이 하나님의 유대인에 대한 약속과 기본적으로 다르다고 인식하고 있다. 예수님은 요한복음에서 '구원이 유대인에게서 난다'고 표현하셨다.[8] 이에 대해 바울은 그리스도인을 '영적 유대인'이라고 칭하며, 그리스도인이야 말로 구원을 받을 수 있는 대상이라고 생각한다.[9] 일부 그리스도교인들은 지금 현 시점에서 그리스도교회가 구약의 하나님의 약속들을 유대인에게서 이어받아 상속했다고 믿는다. 그래서 바울은 그리스도교인들이 구약 신앙에 접붙임 되었다고 증거하였다.[10] 그리고, 그리스도 예수님 이후로는 유대인과 이방인 사이에 차별이 없다고 하였다.[11] 그러므로, 그리스도인들은 영적 유대인으로서 구원을 받을 수 있는데, 바로 이런 모든 제도가 새 언약으로 말미암아 생겨난 것이다. 그래서 바울은 육신의 자녀(육신적 유대인)가 하나님의 자녀가 아니고, 약속을 받은 자(영적 유대인)가 하나님의 자녀임을 증거하고 있는 것이다.[12]

유대교인의 관점[편집]

예레미아 선지자의 이 말은 장차 올 세상(종말론메시아 시대)이 이르면,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주셨던 옛 언약이 완전히 성취될 것으로 인지하고 있다.

나 여호와가 말하노라 보라 날이 이르리니 내가 이스라엘 집과 유다 집에 새 언약을 세우리라

옛 언약의 율법을 보면, 안식일은 하나님과 백성 사이의 영원한 표징(출애굽기 31:13-17)이라고 되어 있는데, 타나크에 의하면, 안식일은 안식 천년을 지나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는 천국의 예표로 되어 있다. 유대교의 관점에서 "새 언약"이라는 말은 새로운 법의 출현이 아니라, 기존의 율법의 완료를 의미하고 있다.[13]

내가 그들에게 일치한 마음을 주고 그 속에 새 신을 주며 그 몸에서 굳은 마음을 제하고 부드러운 마음을 주어서 내 율례를 좇으며 내 규례를 지켜 행하게 하리니 그들은 내 백성이 되고 나는 그들의 하나님이 되리라

이처럼 유대인들은 하나님께서 마지막 때 나타나셔서, 새로운 마음을 주시고, 유대인들만의 하나님이 되어 주실 것을 믿고 있다.

또 새 영을 너희 속에 두고 새 마음을 너희에게 주되 너희 육신에서 굳은 마음을 제하고 부드러운 마음을 줄 것이며... 내 백성이 되고 나는 너희 하나님이 되리라 ...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Why Are The Two Divisions Of The Bible Called The Old And New Testament ?”. 2018년 8월 3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8년 10월 6일에 확인함. 
  2. “개역한글판/누가복음 22장 20절”. 2020년 3월 5일에 확인함. 
  3. “개역한글판/누가복음 22장 20절”. 2020년 3월 5일에 확인함. 
  4. “개역한글판/예레미야 31:31-34”. 2020년 3월 5일에 확인함. 
  5. “개역한글판/마태복음 5장 17절”. 2020년 3월 6일에 확인함. 
  6. “New Covenant” (영어). 2020년 2월 16일. 
  7. “개역한글판/로마서 7장”. 2020년 3월 5일에 확인함. 
  8. “개역한글판/요한복음 4장 22절”. 2020년 3월 5일에 확인함. 
  9. “New Covenant” (영어). 2020년 2월 16일. 
  10. “개역한글판/로마서 12장”. 2020년 3월 5일에 확인함. 
  11. “개역한글판/로마서 10장 12절”. 2020년 3월 5일에 확인함. 
  12. “개역한글판/로마서 9장 8절”. 2020년 3월 6일에 확인함. 
  13. “NEW TESTAMENT - JewishEncyclopedia.com”. 2020년 3월 6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