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문안교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새문안교회한국 최초의 조직 교회로 1887년 9월 27일 화요일 저녁, 서울 정동에 위치한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목사사랑채에서 언더우드 목사의 주재하에 한국인 서상륜 등 세례교인 14인과 존 로스 목사가 참석한 가운데 첫 예배가 시작됐다.

새문안교회 전경
새문안교회 본당

소개[편집]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 소속으로 있고 기독교대한감리회정동제일교회와 함께 한국 땅의 어머니 교회로 불리고있으며 "다시 거룩한 교회로"를 표어로 삼아 사회 속에서 제역할을 감당하지 못 하고 있는 한국 교회의 회복을 목표하고 있다.

섬기는 사람으로 교역자 41인, 원로장로 9인, 공로장로 31인, 시무장로 35인, 안수집사 123인, 권사 309인, 직원 27인이 있으며 이수영 목사의 은퇴로 담임목사는 공석으로 있다.

교회의 위치는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79였으나 새성전 건축으로 인하여 완공되는 2018년 경까지 새문안로 3길 3에 위치한 언더우드교육관 (본당)과 세종대로 23길 47에 위치한 광화문빌딩을 임시 건물로 사용중이다.

대수 임기 이름 비고
1대 1887년 9월 27일 - 1916년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원두우) 1916년 10월 12일 소천
임시 1916년 - 1920년 E. W. 쿤스 (군예빈)
2대 1920년 12월 26일 - 1941년 8월 30일 차재명 1941년 일제의 탄압으로 사임
임시 1942년 1월 18일 - 1944년 박화선
3대 1944년 2월 06일 - 1950년 김영주 전쟁 중 납북 후 순교
임시 1951년 12월 2일 - 1955년 강태국
임시 1954년 - 1955년 최화정
4대 1955년 12월 1일 - 1979년 강신명 1980년 원로목사 추대, 1985년 6월 22일 소천
임시 1980년 6월 1일 - 1981년 황인기
5대 1981년 4월 25일 - 1998년 김동익 1998년 숙환으로 소천
6대 2000년 9월 17일 - 2016년 이수영 2016년 은퇴
7대

역사[편집]

옛 모습

1885 - 1916[편집]

  • 1887년 9월 27일 화요일 저녁, 서울 정동에 위치한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목사사랑채에서 언더우드 목사의 주재하에 한국인 서상륜 등 세례교인 14인과 존 로스 목사가 참석한 가운데 새문안교회로서의 첫 예배가 시작됐으며 이날 1명의 교인이 세례를 받았고 2명의 장로가 선출됨에 따라 한국 최초의 조직 교회가 되었다. 두 명의 장로에 대한 명확한 기록은 없으며, 사랑채의 위치는 지금의 예원학교 운동장 자리이고 초창기에는 정동교회, 서대문교회라는 명칭도 혼용으로 불리다가 1907년부터 새문안교회라는 이름만을 사용하게 되었다.
  • 1907년에 교회 위치를 지금의 장소로 이전하여 1910년 벽돌 교회당을 건축하였다.

1917 - 1943[편집]

  • 언더우드 목사의 후임으로는 경신학교의 교장인 에드윈 쿤스 (군병빈) 목사가 부임하여 강단에 서다가 1920년 12월 26일부터 차재명 목사가 2대 담임목사로 부임하게 되었다.
  • 1921년 6월에 새문안교회 찬양대 (예본찬양대)가 공식으로 창립되었다.
  • 일제강점기의 상황 속에서 1930년대 초반까지만해도 교회로서의 사명을 잘 감당했으나, 1937년 중일 전쟁 이후로 차재명 담임목사가 전국순회 시국강연에 참여하여 일제의 침략전쟁을 옹호함을 시작으로 8월 1일 당회에서 이를 지지하는 내용을 결의하였고 1938년에는 교회 내에서 일본어 교육 실시 및 내선일체 현판을 걸었다. 1941년 4월 29일부터 4월 30일까지 장로교 총회는 새문안교회 예배당에서 장로회 여자신도대회를 개최하고 국민총력 조선예수교장로회 총회 연맹 여자부를 결성하였다.[1] 첫날은 천장절 봉축식을 갖고 총회연맹 이사장 곽진근 목사의 시국강연을 들었으며 이틑날에도 시국강연회를 가졌는데, 유각경은 천장절을 당하여라는 강연을 하였고 곽진근은 신체제의 기독교인이라는 강연을 하였으며 일제 해군 대좌 구로키는 세계 대세와 우리 해군이라는 강연을 하였다.[2]
  • 우사 김규식은 언더우드고아원 출신으로 새문안교회의 장로였으며 도산 안창호는 언더우드고아원의 접장이었고 새문안교회의 창립자였던 서상륜의 동생 서경조 새문안교회 협동목사의 아들 서병호도 상해에 망명하여 독립운동에 참여하였다. 홍난파로 알려진 홍영후는 찬양대원으로 활동하였다.[3]

1944 - 1954[편집]

  • 1949년 3월 17일 호러스 호톤 언더우드 (원한경) 목사의 사저에서 모윤숙 시인의 간담회 중 괴한이 난입하여 부인인 엘터 여사가 피살당해 소천하였다. 공산계 청년 경문수, 김동휘, 김석준, 배경환, 안석규, 장현수가 저지른 일로 원한경 목사는 이념 대립으로 인한 사회상을 한탄하며 범인들을 용서하고 선처를 호소하였다.
  • 1950년 6월 25일한국 전쟁이 발발하여 김영주 담임목사와 김규식 장로가 북한군에 의해 납북되었으며 북한 땅에서 소천하였다. 원한경 목사의 장남 원일한, 삼남 원재한, 사남 원득한은 해군 장교와 군목으로 전쟁에 참전하였다.

1955 - 1980[편집]

  • 1957년에 70주년 기념행사가 열렸고 곧이어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 (원일한)과 방순원 장로를 선출하였다, 1958년부턴 언더우드학술강좌가 열렸다.
  • 1968년 새문안교회 대학생회가 창립되었다. 지금의 대학부는 군부 독재에 맞서 70년대에서 80년대 후반까지 민주화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가하였다.
  • 1979년 11월 3일 박정희 대통령의 국장에서는 종교 의식으로 새문안교회가 개신교 대표로 참석하여 찬양대가 내 목자는 사랑의 왕을 찬송하였으며 강신명 목사가 기도문을 낭독하였다.
  • 1980년 6월 1일에 강신명 목사가 원로목사로 추대됨에 따라 황인기 목사가 임시로 부임하였고, 9월에는 군산새문안교회를 개척하였다.

1981 - 1999[편집]

  • 1997년 11월 16일, 황경운 장로가 새문안교회 최초의 여성 장로로 장립되었다.

2000 - 2016[편집]

  • 2003년 2월 9일, 양해란 목사가 새문안교회 최초의 여성 목사로 부임하였다.
  • 2014년 7월 2일 예배 장소를 임시로 언더우드교육관과 미도파광화문빌딩으로 이전하였고 8월 25일부터 예배당 건물 철거 공사를 실시하였다.

2017 -[편집]

  • 7대 담임목사 부임 예정.
  • 2017년 종교 개혁 500주년, 교회 설립 130주년을 맞이하여 이를 기념하는 행사를 계획중에 있다.
  • 2018년 하반기 중으로 6번째 성전 완공 예정.

각주[편집]

  1. 「장로회보」1941년 4월 30일자, “여신도대회를 보고서.”
  2. 헌금으로 구입한 비행기 “조선장로호” , 에큐메니안
  3. '새문길, 시간을 걷다', 서울역사박물관 2010년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