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 핵융합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상온 핵융합(常溫核融合, 영어: cold fusion)은 실내온도에서 핵융합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저온 핵융합, 저에너지핵반응(LENR, Low Energy Nuclear Reaction)이라고도 한다. 일반적으로, 태양과 같은 1억도 이상의 조건에서만 핫퓨전, 고온 핵융합이 일어난다고 알려져 있는데 반해, 콜드퓨전, 상온 핵융합 현상은 섭씨 20도에서 핵융합이 일어나 투입된 에너지량보다 더 큰 초고효율의 에너지가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과학적 사기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지만, 2006년 기준으로 미국과 일본에서는 상온 핵융합 연구가 한창이다.[1] 한국은 고온 핵융합만 연구중이고, 상온 핵융합은 연구한다는 보도가 없는 반면에, 북한은 계속 상온 핵융합을 연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플라이슈만-폰즈 실험[편집]

1989년 유타대의 플라이슈만, 폰즈는 중수(D2O)에 팔라듐 전극을 담그고 전류를 흘려주면 중수소분자가 생기는데 이 과정에서 30℃인 용액이 50℃까지 올라가 수일 간 지속되는 것을 발견했다. 이것이 상온 핵융합에 의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사기라고 판명되었다.

그러나, 미국 에너지부는 2004년부터 상온 핵융합에 관한 연구가 계속될 필요성을 인정하였다. 또한 미국물리학회는 2007년 봄에 상온 핵융합 분과를 학회에 내오고 그 분야의 최신 연구결과를 학회에서 발표할 수 있도록 허용하였다.[2]

E-Cat[편집]

에너지 캐털라이저(E-Cat)라는 상온 핵융합 원자로에 수소와 니켈 분말을 넣으면 간단히 상온 핵융합이 발생한다. 최근 미국, 일본, 이탈리아, 러시아, 중국, 인도, 프랑스, 독일, 이스라엘 등의 전문가 200여명이 니켈과 수소를 이용한 상온핵융합을 연구하고 있다.[3]

사기라는 폄훼는 음모라는 주장[편집]

1973년 노벨물리학상 수상자인 영국 케임브리지대 브라이언 조셉슨 교수는 "상온핵융합은 사기라는 대중의 생각과는 달리 진실은 좀 더 복잡하며, 그 뒤로도 여러 나라 많은 과학자들이 상온핵융합을 진지하게 연구했고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그 가능성을 받아들이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 지와 미국 네이처 지에 기고했다.

이론적 해명[편집]

1989년 상온핵융합이 발견된 이후, 아직까지 이론적 해명이 이뤄지지 않았다. 그러나 1911년 오네스초전도 현상을 발견했지만 46년이 지난 1957년에야 바딘, 쿠퍼, 슈리퍼가 초전도 현상의 원리를 설명해냈다. 따라서 일부 과학자들은 이론적 해명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하여 연구를 섣불리 중단하면 안된다고 권고하고 있으며, 미국 정부는 연구를 계속 지원하고 있다.[4]

대한민국[편집]

2012년 8월 10일, 제17차 국제 상온핵융합 학술회의가 17일까지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되었다. 한국에서 최초로 열리는 관련 학술대회이다. 국제 전문가 25명이 강연하며, 90여편의 논문이 발표되었다. 조직위원장 박선원 카이스트 교수는 "상온핵융합관련 여러 가지 연구 중 하나라도 성공한다면 우리가 상상하지도 못하는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 시절, 미국 사업가가 상온핵융합에 대한 한국 정부의 투자를 요청했으며, 박현거 UNIST 교수가 단호하게 반대하여, 한국 정부는 투자를 하지 않았다. 박현거 교수는 한국에서 고온 핵융합연구가 태동하도록 토대를 만든 과학자다.

연표[편집]

19세기, 독일의 두 과학자가 팔라듐을 전기분해 하여 상온 핵융합을 했다고 발표했다. 이후에, 실수였다고 번복했다.

1989년 3월 23일, 미국 유타 대학교스탠리 폰즈마틴 프라이슈만팔라듐을 전기분해 하여, 상온에서 핵융합을 얻는데 성공했다고 전 세계 언론에 발표했다. 마틴 프라이슈만은 전기화학 분야의 세계 최고 과학자이다.[5] 그러나 MIT 등 세계 각지의 유명 학자들이 실험을 재현한 결과 그 같은 결과를 얻지 못했고 유타대의 발표로부터 두 달 뒤 미국물리학회는 유타대의 상온 핵융합이 근거가 없다고 결론내렸다.[6] 일본 도요타자동차는 유타대에서 쫓겨난 이들에게 프랑스 남부의 실험실에서 연구를 재개하도록 지원했다. 그러나 10년 만에 실험실 문을 닫았다.[7]

1989년 5월 8일, 북한 노동신문 1면에 김일성대 연구팀이 백금 전극과 팔라듐 전극을 중수 속에서 전기분해해 상온 핵융합을 성공했다고 보도했다.[8]

1990년 4월 3일, 아이다호 주립대학교케네스 팔러 교수는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과 동료 스탠리 베고르 교수가 지난달 13일 섭씨 영하 3백도로 냉각된 중수소가스가 담긴 병에 티타늄금속 막대를 집어넣어 핵융합반응을 얻어냈다고 발표했다.[9]

1992년 1월, 스탠포드 국제연구소 부설 전기연구소(EPRI)의 연구실이 폭발, 상온 핵융합 연구가인 앤드루 라일리 박사(34)를 포함한 두 명의 과학자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라일리씨는 지난 90년 美유타大 재직중 상온 핵융합 기술을 발명, 핵물리학의 새로운 지평을 개척한 과학자다.[10] 이 사건으로, 미국이 겉으로는 미친과학, 희대의 사기극 운운하면서도, 비밀리에 상온 핵융합 연구를 진행시켜온 것이 아닌가라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일본은 여기에 자극받은 탓인지 통산성 주관 아래 상온 핵융합 연구를 공식 지원하기도 하였다.[11]

1992년 초, 일본 오사카 대학교타카하시 아키토 교수가 언제든지 상온핵융합 반응을 장시간 일으킬 수있다는 것을 입증했다.[12]

1992년 10월 NTT 기초과학연구소의 야마구치 에이이치 박사(37)는 상온핵융합 실험에서 헬륨이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또 야마구치 에이이치 박사는 당시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국제상온핵융합학회에서 보통의 물(경수(輕水))을 사용해 상온핵융합 반응을 일으키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일부 미국 과학자들은 상온 핵융합의 중요성을, 일본과는 달리, 미국에서는 심각히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는 풍조를 개탄하고 있다.[13]

1994년 2월, 일본 통산성은 삿포로의 수소에너지 연구개발센터에 새로 마련된 실험실에서 민간회사들과 함께 상온핵융합에 대한 연구작업에 착수했다. 미쓰비시 중공업, 히타치, 도시바 등 민간 5개업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이들외의 다른 20개 기업이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

1994년 3월 7일, 일본 통산성 산하 자원에너지청은 상온 핵융합 실험을 지원하기 위해 향후 4년간 총30억엔(2,840만 달러, 2015년 환산 518억원)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14]

1995년 3월 29일, 이탈리아 볼로냐 대학교세르지오 포카르디 교수가 15g의 니켈과 1g의 수소로 경전구가 3개월동안 켜지게 할만한 30-40와트의 에너지를 생산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그후 세계 각국의 과학자들은 이들이 실시했다는 방법에 따라 핵융합의 실현을 시도했으나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15] 에너지 캐털라이저 참조.

2005년 4월 28일, UCLA 연구팀은 상온에서 수정을 이용해 핵융합 실험에 성공, 그 결과를 네이처에 게재했다.[16] 이번 실험은 학계에서 검증된 방법을 사용했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17]

2006년 5월 29일, 사다트 호세이니 이란 핵 담당관리는 이란 국영방송을 통해 이란이 지난 5년간 핵융합을 연구해왔다고 공식발표했다.[18] 콜드퓨전까지 연구했다는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이란은 북한과 협력하여 핵개발을 하고 있는 대표적인 나라이다.

2009년 3월 24일, 미국 버지니아주의 JWK사(회장 제이 김, 한국명 김재욱)는 미국화학협회(ACS)에서 미 해군연구소와 공동으로 저에너지 핵반응(LENR)을 실시,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공동연구한 미 해군 우주해양전쟁시스템센터의 보고서에는 "상온에서 높은 에너지를 지닌 중성자가 생성됐다는 최초의 과학적 보고"라고 밝혔다. 김재욱 회장은 26일 "1년 이내에 이 기술을 상용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19]

2010년 5월 12일, 북한 노동신문 1면에 핵융합 실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20] 그러나 이것이 콜드퓨전인지 핫퓨전인지는 확실하게 밝히지 않았는데, 실험실에서는 핫퓨전은 힘들다고 알려져 있다.[21]

2011년 1월, 세르지오 포카르디안드레아 로씨는 이탈리아 볼로냐의 한 발표장에 만원을 이룬 관중 앞에서 자기네 탁상용 장치를 선보였다. 400 W의 전력을 사용하는 이 장치는 위험한 폐기물을 만들지 않고 12,400 W의 전기를 생산했다. 두 사람은, 일반가정의 벽장에 맞을 정도로 작은 자기네 상온 핵융합 원자로가 1센트(10원) 미만의 비용으로 1 kWh의 전기를 생산한다고 청중에게 말했다.[22] 2013년 세르지오 포카르디가 사망했다. 2014년 기준, 전력생산단가는 한국은 kWh당 112.28원으로 미국(100,059원)과 대만(106.64원)과 비슷한 수준이며 일본(209.00원)의 1/2 수준이며 유럽 각국보다 저렴하다.[23] 에너지 캐털라이저 참조.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30&aid=0000151364
  2. http://www.tongil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90174
  3. 국제상온핵융합 학술회의 오는 8월 대전서 개최, 전자신문, 2012.03.29.
  4. 상온핵융합은 가능한가?, 사이언스타임즈, 2008년 1월 24일
  5. “60 Minutes: Once Considered Junk Science, Cold Fusion Gets A Second Look By Researchers”. CBS. 2009. 
  6.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01&aid=0001175633
  7.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9&aid=0000487910
  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0&aid=0002136100
  9. 새로운 상온(常溫)핵융합반응방법 개발, 연합뉴스, 1990.04.04.
  10. 저온핵융합 실험중이던 英핵물리학자 사망, 연합뉴스, 1992.01.04.
  11. http://book.naver.com/bookdb/text_view.nhn?bid=88844&dencrt=CcWtpnxmuktw6F2fArnFU%252FaBWHwycWTxCW%252FzAbBq7%252BI%253D&term=%C7%D9+%C0%B6%C7%D5+%BE%D8%B5%E5%B7%E7+%B6%F3%C0%CF%B8%AE&query=%ED%95%B5%EC%9C%B5%ED%95%A9+%EC%95%A4%EB%93%9C%EB%A3%A8+%EB%9D%BC%EC%9D%BC%EB%A6%AC
  12. <초점> 상온(常溫)핵융합, 무한 에너지의 꿈이 되살아난다, 연합뉴스, 1993.08.20.
  13. [박스] 재각광받는 상온 핵융합 실험, 연합뉴스, 1992.10.25.
  14. 日, 상온(常溫) 핵융합실험에 30억엔 지원, 연합뉴스, 1994.03.07.
  15. 伊과학자들 "저온(低溫)핵융합에 돌파구", 연합뉴스, 1995.03.30.
  16.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32&aid=0000119067
  17.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81&aid=0000040791
  18.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03&aid=0000090190
  19.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2&aid=0002032629
  20.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79&aid=0002152718
  2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8&aid=0002043181
  22. [WT논평] Nuclear future beyond Japan, 세계일보, 2011-04-12
  23. [김광모 칼럼] 대한민국 전기수급, 양적·질적 세계최고 수준, 경제풍월, 2016.10.10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