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 (위만조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參, ? ~ 기원전 99년)은 위만조선의 관료이다. 관직인 이계상(尼谿相)을 붙여 이계상 삼으로 부르기도 한다.[1]

개요[편집]

전한 무제가 위만조선을 징벌하자 를 시켜 기원전 108년 6월 우거왕을 죽이고 전한에 투항하였고,[2] 홰청(澅淸侯)에 봉해졌다.

당시에 우거왕은 삼한과 한나라의 교역을 가로막고 이권을 챙기고 있었다.[3] 아마도 삼(參)은 이러한 우거왕의 정책에 반대하였던 세력 가운데 하나였다고 비정된다.

천한 2년(기원전 99년), 달아난 조선인 포로를 숨긴 죄로 하옥되어 병사하였다.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김용선(金龍善).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의 정보, 삼(參)”. 한국학 중앙연구원. 2016년 3월 14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2년 3월 18일에 확인함. 
  2. 사마천 “조선 상(朝鮮相) 노인(路人)·상 한음(相韓陰)·니계 상 참(尼谿相參)·장군 왕겹(王唊)이 서로 참여하여 일을 꾸며 이르기를, “당초에 누선에게 항복하고자 하였으나, 누선은 지금 잡혀있고, 홀로 좌장군이 아우르고 거느리니, 전쟁은 점차 급해지고 있고, 더불어 싸우지 못할까 두려운데, 왕은 또한 항복을 들어주지 않고 있다. ”하였다. [...] 원봉(元封) 3년(기원전 108년) 여름, 니계 상 참은 아랫사람을 시켜 왕 우거를 죽이고 와서 항복하였다.”/“朝鮮相路人、相韓陰、尼谿相參、將軍王唊相與謀曰:「始欲降樓船,樓船今執,獨左將軍并將,戰益急,恐不能與,(戰)王又不肯降。」[...]元封三年夏,尼谿相參乃使人殺朝鮮王右渠來降。”
  3. 사마천 “아들을 거쳐 손자 우거(右渠)에 이르러, 한(漢)나라의 망명자를 점점 더 많이 꾀어들였고, 아직 들어가 천자를 뵙지도 않았다. 진번(真番) 옆의 여러 나라들이 글을 올려 천자를 뵙고자 하였으나, 또한, 우거가 가로막아 통하지 못하였다. ”/“傳子至孫右渠,所誘漢亡人滋多,又未嘗入見;真番旁眾國欲上書見天子,又擁閼不通。”

참고 문헌[편집]

  • 사마천 (기원전1~2세기). 〈권제115 조선열전(朝鮮列傳) / (漢文本)〉. 《사기》. 
  • 한서 (漢書)
  • 한국사강좌(韓國史講座) Ⅰ―古代篇―(李基白‧李基東, 一潮閣, 1982)
  • 위씨조선흥망고 (衛氏朝鮮興亡考) (李丙燾, 서울大學校論文集 人文社會科學 4, 1956; 韓國古代史硏究, 博英社, 1976)
  • 위만조선관계 중국측사료에 대한 재검토 (衛滿朝鮮關係 中國側史料에 대한 再檢討) (金翰奎, 釜山女子大學論文集 8, 1980)
  • 고대의 서북조선과 위만조선국의 정치사회적 성격 (古代の西北朝鮮と衛氏朝鮮國の政治‧社會的性格) (三上次男, 中國古代史の諸問題, 1954;古代東北アジア史硏究, 19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