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학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학사(三學士)는 1637년 병자호란조선이 중국 청나라에 항복하는 것을 반대하고 척화론(斥和論)을 주장했다가 청나라에 잡혀가 참혹한 죽음을 당했던 척화파의 강경론자 세 사람, 즉 홍익한, 윤집, 오달제를 일컫는 말이다.

병자호란 때 청나라를 오랑캐라 하여 끝까지 주전론(主戰論)을 주장하였다. 인조삼전도(三田渡)에서 숭덕제(청 태종)에게 항복한 후 척화신(斥和臣)으로 심양(瀋陽)에 잡혀가 피살되었다. 그들의 사상은 전통적인 주자학의 입장에 서 있는 것으로 충군애국(忠君愛國)의 사상, 명나라에 대한 모화(慕華)사상이 밑받침되어 있었다.

나중에 청 태종으로 즉위한 아이신기오로 홍타이지는 조선의 세 학사의 높은 절개를 기리기 위해 선양에 사당과 비석을 건립할 것을 명령했으며 "삼한산두"(三韓山斗)라는 휘호를 내렸다고 한다. 1932년 "삼한산두"(三韓山斗)라고 새겨진 비액이 발견되면서 선양의 춘르 공원(春日公園)에 삼학사 유적비가 복원됐다.

남한산성에는 삼학사를 모신 사당인 현절사(顯節祠)가 설치되어 있다. 매년 음력 9월 10일에는 삼학사를 기리는 제례를 연다. 송시열1671년에 지은 저서 《삼학사전》(三學士傳)을 통해 삼학사의 업적을 찬양했다.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