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삼포(三浦)는 조선 시대 세종왜인들의 왕래와 거주를 허가한 세 포구로, 부산포(釜山浦, 지금의 부산광역시 동래구), 내이포(乃而浦, 지금의 창원시 진해구), 염포(鹽浦, 지금의 울산광역시 방어진 부근)를 말한다.

개요[편집]

조선 시대에 세종은 왜구의 노략질을 근절시키기 위해 왜구의 소굴인 쓰시마 섬을 정벌하였다. 그러자 왜구를 뒤에서 조종하던 일본의 영주들은 그들의 어려움을 들어 교역을 제의해 왔다. 이에 세종은 교린 정책의 하나로 삼포를 열어 교역할 수 있도록 한 뒤, 포구마다 왜관을 설치하여 무역을 관할하고, 또 그들의 접대장소로 삼았다. 그 뒤 다시 계해약조를 맺어 삼포에 드나들 수 있는 배의 척수와 머물러 살 수 있는 일본인의 수, 무역량 등을 한정하는 쇄환정책(刷還政策)을 실시하였다.

그러나 점차 삼포에 거주하는 왜인의 숫자가 점점 늘어나 후일 삼포 왜란의 원인이 되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