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은 콩으로 만든 부드러운 구조물 (내란의 예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삶은 콩으로 만든 부드러운 구조물
(내란의 예감)
작가살바도르 달리
연도1936년
매체캔버스에 유화
크기99 x 100 cm
위치필라델피아 미술관

삶은 콩으로 만든 부드러운 구조물 (내란의 예감)》(Soft Construction with Boiled Beans (Premonition of Civil War))은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í)가 1936년 에스파냐 내란이 일어나기 반년 전에 제작한 그림이다. 지평선을 가능한 한 낮게 잡고 부드러운 물체를 심하게 잡아 늘인 이 수법은 달리 독자적인 왜곡(歪曲) 원근법의 일종인데 이 때문에 화면은 실로 다이내믹한 구성력을 갖추고 있으며 거기에 동족 상쟁의 내란의 비극을 예고하고 있다. 이러한 계열에 속하는 것으로 《가을의 인육 먹기》(1936∼1937)가 있는데 이것은 울적한 가을풍경 속에서 서로가 서로의 살을 뜯어 먹는 작품으로 어떻게도 할 수 없는 권태감이 화면 전체에 덮여 있다. 이에 비하면 《내란의 예감》은 글자 그대로 격발(激發)의 찰나라고 하는 야릇한 긴박감이 특징일 것이다. 흰 구름이 떠 흐르는 하늘의 푸르름 또한 이러한 긴장의 효과를 높이고 있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