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살색은 문자 그대로 인간의 피부색을 부르는 말이며, 대한민국에서는 일본과 함께 황인종의 피부색을 부르는 말로 사용되어왔다. 그러나 대한민국에서는 살색이라는 단어가 인종 차별이라는 지적이 제기되자 한국기술표준원의 관용색에서 제외됐다.

역사[편집]

대한민국[편집]

2001년 8월 대한민국의 국가인권위원회는 인종 차별이라는 한 시민의 청원을 받아들여, 한국기술표준원에 ‘살색’이란 색 이름을 바꿀 것을 권고했다. 2002년 11월 한국기술표준원은 기존의 ‘살색’이란 표준 관용색 이름을 ‘연주황’으로 바꿨다.[1][2] 2004년 8월 초중등학생 6명이 연주황의 이름을 쉬운 한글로 바꿔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하여, 2005년 5월에 다시 살구색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그렇게 살색에서 연주황색, 연주황색에서 살구색으로 바뀌었다. [3][4]

아이돌의 공식색[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