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라미스 해전 (기원전 306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살라미스 해전
제4차 디아도코이 전쟁의 일부
프톨레마이오스(왼쪽) vs 데메트리우스 (오른쪽)
교전국
안티고노스 왕조
아테네
프톨레마이오스 왕조
지휘관
데메트리오스 1세
라리사의 메디오스
프톨레마이오스
메넬라오스 (POW)
병력
전선 180척(30척은 아테네) 전선 60척 (메넬라우스)
전선 140척과 수송선 200척(프톨레마이오스)
피해 규모
20척 손상 전선 80척 유실
전선 40척과 수송선 100척 나포
Heinrich Kiepert. Asia citerior.Cyprus.jpg
고대 키프러스 지도

살라미스 해전(Battle of Salamis)은 기원전 306년키프로스의 살라미스(페르시아 전쟁의 살라미스 해전이 벌어졌던 살라미스와는 다른 위치) 앞바다에서 벌어진 디아도코이 전쟁의 해전이다. 프톨레마이오스 1세데메트리오스 1세가 싸웠다.

배경[편집]

당시 키프로스를 세력 하에 두고 있던 프톨레마이오스는 이곳에서 지중해그리스에 세력을 확대하고 제4차 디아도코이 전쟁에서 우위를 얻으려고 시도했다. 프톨레마이오스와 대립하고 있던 안티고노스기원전 306년 이를 저지하고자 아들인 데메트리오스를 파견했다.[1]

해전[편집]

프톨레마이오스는 동생 메넬라오스에게 60척을 주고, 적의 뒤를 찌르도록 살라미스로 출항시켰다. 반면 데메트리오스는 10척을 요격하도록 하고, 소수로도 충분히 지킬 수 있는 좁은 길에서 맞서게 했다. 그리고 자신은 수중에 180척의 함대와 육군으로 프톨레마이오스 함대의 본대에 총 공격을 해서 적들을 격파했다. 프톨레마이오스의 함대 중 퇴각할 수 있었던 것은 8척 뿐이었으며, 나머지는 나포되거나 침몰당했다. 데메트리오스 군이 얻은 전리품에는 여성과 프톨레마이오스의 군자금도 있었다.

이후[편집]

살라미스 해전 이후 메넬라오스는 저항을 계속했지만, 데메트리오스에게 패해 휘하의 보병 20,000명과 기병 2000기와 함께 사로잡혔다. 이렇게 데메트리오스는 프톨레마이오스의 세력 하에 있었던 키프로스를 점령했다. 그리고 이 승리 소식을 듣고 같은 해에 데메트리오스의 아버지 안티고노스는 아들을 공동통치자로 하여 마케도니아 왕을 칭했다. 이에 맞서 이듬 해에는 다른 디아도코이들도 왕을 칭하게 되었고, 디아도코이 전쟁은 새로운 국면에 들어갔다.


참고문헌[편집]

각주[편집]

  1. Billows 1990, pp. 151–152.

좌표: 북위 35° 10′ 동경 33° 55′  / 북위 35.167° 동경 33.917°  / 35.167; 33.9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