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할린 철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할린 철도(~鐵道, 러시아어: Сахалинская железная дорога)는 사할린 섬에 있는 철도이다. 사할린 철도의 첫 노선은 일본이 1905년부터 40년간 동안 북위 50도 이남의 사할린을 영유하던 시대에 처음 지어졌다. 현재 협궤(狹軌)이나, 개궤(改軌)작업이 진행 중이다.

1911년 토요하라(豊原: 현 유주노사할린스크)에서 사카에하마(榮浜: 현 스타로둡스코예) 사이의 53.9km가 건설되었다. 1918년부터 3년간 남부 사할린 서해안의 도시들인 혼토(本斗: 현 네벨스크), 마오카(真岡: 현 홀름스크), 노다(野田: 현 체호프), 토마리오루(泊居: 현 토마리)가 철도로 연결되었다. 당시 일본의 철도노선은 1944년까지 서부의 나이호로(內幌: 현 고르노자보츠크)에서 토마리오루 간, 동부의 오토마리(大泊: 현 코르사코프)에서 코톤(현 포베디노)까지가 건설되었다. 이들 협궤노선의 총연장은 700km였다.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소비에트 연방이 사할린 전체를 영유하자, 일본이 사할린에 남겨둔 철도망은 북위 50도 이북으로도 연장되었다. 1992년의 사할린 철도망은 1,072km였다. 1992년~2010년 사이에는 극동철도국에서 독립하여 사할린철도국으로 편제되기도 했었다.

본토와의 연결[편집]

스탈린 시대에 타타르 해협을 건너 러시아 본토와 연결하는 방안이 계획되기도 했다. 1973년 이후 본토 사이에 바니노-홀름스크 철도연락선이 운항되고있다. 일부 정치가들은 러시아 본토와 사할린 사이의 터널 혹은 다리를 놓는 것에 찬성하나, 비용 문제가 지적된다.[1] 러시아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前 대통령은 2008년 11월에 이러한 사할린 터널 계획에 찬성을 표했으며, 2030년경에 완성되는 것을 제안했다.[2] 2013년 2월 러시아 정부는 본토와 사할린 간 연계수단에 대한 계획을 발표, 2012-2015 연방교통계획에 포함시켰다. 다리로 건설하며 사할린 철도를 콤소몰스크나아무레에서 바이칼-아무르 철도와 연결하는 방안이다[3] 러시아 본토의 광궤(廣軌)열차가 사할린에서도 달릴 수 있도록 사할린 철도의 궤간을 개조하는 작업이 진행 중이며,[4] 이 작업은 2017년경 완성될 것으로 예상된다.[5]

그 외, 라페루즈 해협을 연결하여 일본 홋카이도(北海道)와 연결하는 사할린-홋카이도 터널 구상도 있다.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