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피엔스: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사피엔스: 유인원에서 사이보그까지》(Sapiens: A Brief History of Humankind)는 유발 하라리의 저서로서 2011년 이스라엘에서 히브리어로 처음 출간되었으며 2014년 영문 번역본으로 재 출간 되었다. 제레드 다이아몬드 저 《총, 균, 쇠》 는 집필에 있어 가장 큰 영감을 준 도서 중 하나이며 이에 대해 그는 "덕분에 집필에 관련한 주요한 질문 및 답변을 과학적으로 얻으며 참조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내용[편집]

사피엔스는 태곳적의 석기 시대부터 21세기 현재에 이르기까지의 인류 진화의 역사에 대해 기술하고 있다. 책의 근간을 이루는 주제는 호모 사피엔스가 다수의 타인들와 함께 융통성있게 협업할 수 있었기에 세계를 지배할 수 있었다는 것이다. 또한 이렇게 협업할 수 있었던 이유는 이들이 신, 국가, 화폐, 인권등과 같이 인류의 상상속에 순수하게 내재된 가치와 존재를 굳건히 믿을 수 있는 특별한 능력을 지녔기 때문이라고 밝힌다. 저자 하라리는 인류의 이러한 방대한 규모의 협업 체계 (종교, 정치 구조, 상업구조 및 법 체계 등)등이 궁극적으로 허구에 근거한다고 보고 있다.

또한 저서의 핵심적 주제중 하나로서 그는 화폐란 상호신뢰를 기반으로한 시스템이라고 주장한다. 이에 따르면 자본주의란 단순한 경제적 이론을 뛰어넘는 종교이며, 지난 2000년의 역사를 통틀어 '제국'이 가장 진일보한 정치적 체계이며, 가축을 관리하는 것이 역사적으로 가장 우를 범한 일이라고 한다. 또한 오늘날의 인류는 지난 과거의 세대보다 크게 행복하지 못하며 현재 인류는 신에 범접할 정도로 그들을 발전하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한다.

참조[편집]

현재 사피엔스는 30개국의 언어로 번역되어 출간되었고 2015년 중국국가도서관이 선정하는 원진도서상을 수상하였다[1].

  1. “获奖及推荐图书”. 2018년 6월 17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