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 투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전 투표(事前投票) 또는 조기 투표(早期投票)는 유권자가 지정된 선거일 이전에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이다.

사전 투표 제도는 선거일에 선거를 할 수 없는 유권자가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해 유권자의 선거권을 실질적으로 두텁게 보장하고, 투표 참여율을 높여 공직자 선출의 민주적 정당성을 확보하는데 목적이 있다.

나라별 제도[편집]

대한민국[편집]

2012년에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따라 2013년 1월 1일부터 선거권자는 누구든지 주소에 상관 없이 선거일 직전 금요일토요일 오전 6시 ~ 오후 6시 사이에 전국 어디에서든 사전 투표소[1]에서 투표를 할 수 있게 되었다.[2]

이 제도가 대한민국에서 전국적으로 실시된 첫번째 선거는 2014년대한민국 제6회 지방 선거이다. 이에 따라 대한민국의 선거일은 사실상 3일로 늘어나게 되었다. 이 제도가 실시되기 전에는, 선거일에 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없는 사람은 공직선거법에 따라 미리 서면으로 부재자 신고를 하고 부재자 투표를 해야 해서 투표하기가 불편했다.

거소투표와 선상투표

사전 투표도 이용할 수 없는 경우를 위해 우편을 통한 거소 투표, 선상 투표 제도가 마련되어 있는데, 거소 투표는 부정선거 시비가 있다.[3]

미국[편집]

사전 투표는 "특별한 이유 없는" 부재자 투표이다. 미국의 여러 주에서 선거일 전 4일 혹은 5일간 사전 투표를 실시한다. 투표소 투표는 미국의 32개 주와 워싱턴 D.C.에서 실시하고 있으며, 우편을 통한 사전 투표는 27개 주와 워싱턴 D.C. 에서 실시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사전 투표소는 읍·면·동마다 1개씩 설치하는데, 읍·면·동사무소 건물 내에 설치하는 경우가 많다.
  2. 지방선거 사전투표, 나도 한번 해볼까? 오마이뉴스, 2014년 5월 17일.
  3. 장애인 거소투표 부정행위 근절하려면 에이블뉴스, 2016.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