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Cartomantes/연습장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에른스트 헤켈이 그린 척추동물의 고생물학적 나무(1879). 종의 진화적 역사를 나무의 형태, 즉 하나의 몸통에서 출발하여 뻗어나가는 여러 가지들로 설명하고 있다. 헤켈의 나무 그림은 현재 관점에서는 유효하지 않지만, 더욱 복잡해진 현대적 재현이 도리어 모호하게 표현할 수 있는 진화의 원칙을 간명하게 묘사하고 있다.

인류 진화의 타임라인 항목은 인간 의 발전, 호모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의 조상이 거친 진화에서 일어난 주요 사건의 개요를 서술하고 있다. 여기에는 오늘날 현대 인간의 조상일 수 있다고 여겨지는 몇몇 , , 그리고 더 상위의 단계에 관한 간략한 설명이 포함된다.

이 타임라인은 인류학, 고생물학, 발생생물학, 형태학 연구와 해부학, 유전학 데이터를 토대로 진행한 연구에 기반하고 있다. 생명의 기원에 관한 논의들을 다루지는 않으며, 결과적으로 인간으로 이어지게 되는 진화 자손의 가능한 줄기 중 하나의 예시를 나타낸다.

헤켈의 역사적이고 상징적인 '나무' 외에, 이 문서는 인간 진화의 복잡하고 비선형적인 사실들을 나타내는 것을 돕기 위한 계통 분류학적 분석을 제공하지 않는다. '진화 자손의 가능한 줄기'는, 매우 이른 시기의 분류군으로부터 호모 사피엔스를 목적으로 한 선형적인 진행을 제공하는 것처럼 설명되어서는 안된다. 이 문서는 특정한 방향으로 유도된 진화를 암시하지 않는다.

호모 사피엔스의 분류[편집]

호모 사피엔스에 관한 자손의 가능한 여러 줄기 중 하나 혹은 생물 분류 단계는 아래와 같다. 틀:Human timeline틀:Life timeline틀:Nature timeline

생물 분류 단계 명칭 일반명 시기 (Ma: 백만년 전)
진핵생물 핵을 지닌 세포 2,100 Ma
동물계 동물 590 Ma
척삭동물문 척추동물과 그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무척추동물 530 Ma
아문 척추동물아문 척추동물 505 Ma
상강 사지상강 네발동물 (팔다리가 네 개인 동물) 395 Ma
미분류 양막류 양막류 (양막을 갖춘 완전한 육상 사지동물) 340 Ma
계통군 단궁강 원시 포유류 308 Ma
포유강 포유류 220 Ma
아강 수아강 새끼를 낳는 포유류 (가시두더지,오리너구리와 같이 알을 낳는 포유류를 제외한 범주) 160 Ma
하강 진수하강 태반 포유류 (유대류가 아닌 범주) 125 Ma
대목 북방수류 영장상목과 (대부분의) 유제류, (대부분의) 육식성 포유류, 고래, 박쥐
상목 영장상목 나무두더지류, 날원숭이류, 플레시아다피스류, 영장류와 설치류, 토끼류 100 Ma
Grandorder 영장동물 나무두더지류, 날원숭이류, 플레시아다피스류, 영장류
Mirorder 영장형류 영장류와 날원숭이 79.6 Ma
영장목 영장류 75 Ma
아목 직비원아목 코가 마르는 영장류: 유인원, 원숭이, 안경원숭이 63 Ma
하목 원숭이하목 '고등'한 영장류(진원류): 유인원과 원숭이 40 Ma
소목 협비원소목 콧구멍이 아래로 향해 있는 영류: 유인원과 구세계원숭이 30 Ma
상과 사람상과 유인원: 대형 유인원류과 긴팔원숭이 28 Ma
사람과 대형 유인원: 사람, 침팬지, 고릴라, 오랑우탄 15 Ma
하과 사람아과 사람, 침팬지, 고릴라 8 Ma
사람족 사람속, 침팬지속, 오스트랄로피테신 5.8 Ma
아족 사람아족 (침팬지속에서 갈라진 이후의) 사람속과 그 근연관계에 있는 종류 및 조상 2.5 Ma
사람속 현생 인류와 그 직계조상(호모 하빌리스와 호모 네안데르탈렌시스 등)을 포함하는 분류 2.5 Ma
(고대의) 호모 사피엔스 네안데르탈인 0.5 Ma
아종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 해부학적 차원에서 현대인과 동일한 종 0.2 Ma

타임라인[편집]

최초의 생명[편집]

시기 사건
4000 Ma
(백만년
전)
최초의 생명이 출현.
3900 Ma 원핵생물을 닮은 세포의 출현. 이는 광합성이 최초로 등장했음을 나타내며, 최초로 지구 대기 상의 산소가 대량으로 생성되었다.
2500 Ma 산소를 이용하는 최초의 유기체가 출현. 24억년 전의 산소 급증 사건(Great Oxygenation Event)으로 인해, 산소 이전 시기의 혐기성 생명체는 산소 소비자들에게 밀려난다.
2100 Ma

더욱 복합적인 세포인 진핵생물이 출현.

1200 Ma 유성 생식이 등장함으로서 진화가 가속된다.[1] 모든 세대에서 유전자가 (두 개체에서 절반씩) 섞이게 되고, 이는 이후에 더욱 큰 종 다양성을 가능하게 한다.
900 Ma

동정편모충류(입금편모충류)는 동물계 전체의 조상과 비슷할지도 모르며, 특히 그들은 해면동물의 직접적인 조상이다. [2][3]

동정편모충의 일종인 프로테로스폰기아는 모든 동물의 조상이 어떠한 형태였을지를 유추해 볼수 있는 최고의 살아있는 예라고 할 수 있다. 군생이었으며, 원시적인 수준이긴 하지만, 각기 다르게 기능하기 위한 세포특성화를 보여준다.

600 Ma

최초의 다세포동물은 해면동물과 비슷한 생물이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해면동물은 부분적으로 차별화된 조직을 가진, 가장 단순한 동물이다. 해면동물은 오늘날 남아있는 동물문 중 계통 발생의 차원에서 가장 오래된 생물이다.

580 Ma

다세포동물 진화는 자포동물로부터 시작했을 수 있다. 대부분의 자포동물은 신경근육을 갖고 있다. 신경과 근육을 가진 동물 중에서는 가장 단순한 동물이기에, 그들의 직접 조상은 신경과 근육을 같이 사용한 최초의 동물일 것이다. 자포동물은 또한 확고한 형태와 윤곽이 있는 진성몸체를 지닌 최초의 동물이다. 방사대칭형 생물이었으며, 최초의 눈이 이 시기에 진화하였다.

550 Ma

편형동물를 가진 최초의 생물이며, 좌우대칭형 동물 중에서는 가장 단순한 형태의 생명체이다. 또한 삼배엽으로부터 형성되는 장기를 가진 동물 중 가장 단순한 동물이다. 캄브리아기의 대폭발 시기의 해양 생물종으로서 화석기록에 나타나는, 가장 널리 알려진 동물문이다.

540 Ma

장새류는 그와 비슷한 다른 벌레 형태의 생명체 중 가장 특성화되고 진보된 것으로 여겨진다. (콩팥으로도 기능하는) 심장을 포함하는 순환계를 갖고 있었다. 장새류는 호흡을 위해 아가미와 비슷한 형태의 구조를 갖고 있었으며, 그 구조는 원시어류와 유사했다. 고로, 장새류는 척추동물무척추동물 사이를 잇는 링크로 여겨지기도 한다.[출처 필요]

척삭동물문[편집]

시기 사건
530 Ma 피카이아는 현대의 척삭동물과 척추동물의 조상 중 가장 상징적인 생물이라 할 수 있다. [4] 그 밖에, 초기 척삭동물의 조상은 밀로쿤밍기아(Myllokunmingia fengjiaoa),[5] 하이코우엘라(Haikouella lanceolata),[6] 하이쿠이크티스(Haikouichthys ercaicunensis)[7]를 포함한다.

현재도 존재하고 있는 창고기는 원시 척삭동물의 몇몇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피카이아와 닮았다.

코노돈트는 초기(4억 9천 5백만년전과 그 이후) 척삭동물 화석의 유명한 유형이다. (큰 눈으로 특징지어진)장어 형태 동물의 독특한 이빨, 지느러미줄과 지느러미, v자 형태의 근육과 척삭을 가지고 있었다. 혼동을 피하기 위해 코노돈트, 혹은 코노돈토포어로 불린다.

505 Ma

최초의 척추동물인 갑주어가 등장하였다. 턱이 없는 물고기이며 현재의 칠성장어, 먹장어와 연관되어 있다. 하이쿠이크티스밀로쿤밍기아는 이러한 턱없는 물고기 혹은 무악류의 예다. 턱이 없었으며, 내부 골격은 연골로 되어 있었다. 더욱 진화한 물고기가 가지고 있는 (가슴지느러미와 배지느러미같은) 짝지느러미가 없었다. 경골어류의 조상이다.[8]

480 Ma

판피류는 원시 물고기다. 판피류는 최초로 턱을 지닌 동물(유악류)였으며, 턱은 최초의 새궁(gill arch)에서 진화되었다.[9] 머리와 흉곽은 분절된 갑주판으로 덮여있었고, 몸의 나머지 부분은 비늘이 있거나 없었다. 데본기 이후 자손을 남기지 못했으며, 화석을 연구한 결과 경골어류보다는 상어에 더 가깝다고 여겨진다.[출처 필요]

410 Ma

최초의 실러캔스가 등장하였다.[10] 해당 생물목은 살아있는 표본이 1983년 발견되기 전까지는 멸종된 것으로 여겨졌다. 흔히 살아있는 화석으로 불린다.

사지상강[편집]

시기 사건
390 Ma

담수에서 사는 몇몇 엽지느러미 물고기(육기어류)가 다리를 진화시켰고, 이는 이후 네발동물의 등장을 이끈다.

최초의 네발동물은 민물의 얕은 지대에서 진화했다.

원시적 네발동물은 납작한 두개골에 이분화된 뇌엽을 지닌, 넓은 입과 좁은 코를 가진 육기어류로부터 진화했다. 육기어류의 위로 향한 눈은 이들이 물의 밑바닥에서 생활했다는 것을 보여주며, 와 살로 이루어진 지느러미로의 적응을 이미 진행했다. (살아있는 화석 실러캔스는 엽지느러미 물고기, 즉 육기어류와 연관이 있지만, 얕은 물로의 진화와는 무관하다.) 사지어류는 식물과 그 부산물로 가득한 얕은 물의 환경에서 지느러미를 노처럼 사용했다. 앞쪽 다리를 팔꿈치를 기준으로 뒤로 굽히고 뒤쪽 다리를 무릎을 기준으로 앞으로 굽히는 사지동물의 일반적인 특징은 얕은 물에 사는 초기의 사지동물로부터 그럴듯하게 찾아낼 수 있다.[11] [11]

판데리크티스데본기 후기(3억 8천만년전)에 살았던 90~130cm 길이의 물고기이며, 네발동물과 유사한 큰 머리를 가지고 있었다. 판데리크티스는 육기어류로부터 초기 네발동물로 이행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이크티오스테가의 다리를 닮은 무언가로 인해 만들어진 생흔화석은 3억 9천만년 전 폴란드의 해양 감조 퇴적물 지역에서 형성되었다. 이는 사지동물의 진화가 판데리크티스에서 이크티오스테가로 이어지는 화석보다 오래된 것일 수 있다는 점을 나타낸다.

폐어는 초기 사지동물의 몇몇 특징을 지니고 있다. 예를 들어 오스트레일리아폐어가 있다.

375 Ma

틱타알릭은 데본기 후기에 등장한 육기어류(엽지느러미를 가진 동물)로, 사지동물과 비슷한 특징을 많이 가지고 있다. 틱타알릭은 판데리크티스아칸토스테가 사이의 명확한 링크를 보여준다.

365 Ma

아칸토스테가는 멸종한 양서류로, 뚜렷하게 알아볼 수 있는 다리를 가진 최초의 동물 중 하나다. 육지로 올라올 수 있었던 최초의 척추동물이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여겨진다. 손목관절이 없었으며, 육지에서의 삶에 완전히 적응하지는 못한 것으로 여겨진다. 다리는 아칸토스테가의 몸무게를 지탱하지 못했다. 아칸토스테가는 폐와 아가미를 동시에 가지고 있었으며, 이는 아칸토스테가가 육기어류와 지상 척추동물의 링크임을 나타낸다.

이크티오스테가는 초기 네발동물이다. 팔과 다리, 손가락뼈를 가지고 있는 최초의 동물 중 하나이며, 이는 물고기와 양서류의 잡종으로 여겨진다. 이크티오스테가는 다리를 가지고 있었지만, 걷는데 사용되지는 않았을 것으로 여겨진다. 물 밖에서는 아주 짧은 시간동안만 머물렀을 것이며, 주로 진흙을 헤쳐 길을 만드는데에 발을 사용했을 것이다.[12]

양서류는 3억 6천만년 전의 하이네르페톤으로부터 진화했을 폐를 발달시킨 최초의 네발 달린 동물이다. 오늘날의 양서류에도 초기 네발동물의 특징이 많이 남아있다.

300 Ma

양서류로부터 최초의 파충류가 나왔다. 힐로노무스는 가장 이른 시기의 파충류로 알려져있다. 꼬리를 포함하여 20cm 정도였으며 오늘날의 도마뱀과 닮은 모습이었을 것이다. 작고 날카로운 이빨을 가지고 있었으며, 노래기나 초기 곤충을 먹었을 것이다. 이후의 등장한 양막류나 포유류형 파충류(단궁류로 분류되는 생물 중 포유류가 아닌 부류, 즉 초기 단궁류인 펠리코사우루스류와 수궁류, 키노돈트류를 통칭하는 표현)의 조상이다. 오늘날의 도마뱀과 새의 발톱과, 포유류의 털을 구성하는 알파 케라틴이 이 생물로부터 처음으로 발달했다.[13]

양막이 있는 알의 진화는 양막류, 즉 건조한 땅 위에서 알을 낳고 번식할 수 있는 파충류의 등장을 낳았다. 이들은 번식을 위해 물로 돌아갈 필요가 없었다. 이러한 적응은 파충류들에게 처음으로 고지대에 서식할 수 있는 능력을 주었다.

파충류는 양서류에 비해 진보된 신경시스템을 갖고 있다. 이들은 12쌍의 뇌신경을 이미 갖고 있었다.

포유강[편집]

시기 사건
256 Ma 최초의 파충류가 등장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이는 두개의 가지로 갈라진다. 하나는 용궁류로, 여기서 오늘날의 파충류와 새가 나온다. 다른 하나는 단궁류로, 여기서 오늘날의 포유류가 나온다. 두 부류 모두 두개골의 눈 뒤쪽으로 측두창을 가지고 있으며, 이는 턱 근육을 위한 공간을 늘리는데에 사용되었다. 단궁류는 양쪽으로 하나씩, 이궁류는 두개씩 개구부를 가지고 있었다.

최초의 포유류형 파충류는 반룡이다. 반룡은 측두창을 가진 최초의 동물이다. 반룡은 수궁류가 아니었지만, 이들에게서 이내 수궁류가 나온다. 수궁류는 포유류의 직접적인 조상이다.

수궁류는 더욱 큰 측두창을 지니고 반룡류에 비해 좀 더 포유류에 가까웠다. 수궁류의 이빨은 더욱 연쇄적인 분화를 보여주며, 이후 2차구개로 진화한 형태를 나타낸다. 2차구개는 동물이 먹고 숨쉬는 것을 동시에 할 수 있도록 만들어 주었고, 이는 수궁류가 더욱 활동적이고 온혈동물과 같은 생존방식을 지녔을 수도 있음을 나타낸다.[14]

220 Ma

수궁류의 하위 그룹 중 하나인 키노돈트는 더욱 포유류와 닮은 특징들을 발달시켰다.

키노돈트의 턱은 오늘날의 포유류가 가진 턱과 닮았다. 키노돈트에 속한 동물 중 모든 현대 포유류의 직접적인 조상이 있을 가능성이 높다.[15]

220 Ma

진키노돈하목으로부터 최초의 포유류가 나왔다. 대부분의 초기 포유류는 벌레를 먹고사는 뒤쥐 형태의 동물이었다. 화석으로 그 증거가 나타나지는 않았지만, 일정한 체온을 유지할 수 있었고 새끼를 위한 젖샘이 있었다고 여겨진다. 신피질 영역이 최초로 발달했으며 이것은 초기 포유류의 고유하고 독특한 특성이다.

단공류는 알을 낳는 포유류 그룹으로 오늘날의 동물 중에서는 오리너구리가시두더지가 대표적이다. 최근의 오리너구리에 대한 염기서열분석 결과는 이들의 성 유전자가 새끼를 낳는 포유류, 즉 수아강의 성 유전자보다는 새의 성 유전자와 비슷하다는 것을 나타낸다. 다른 포유류와 비교하면, 최초의 포유류는 단공류 줄기에서 갈라진 이후, Y염색체에서 발견된 SRY 유전자 진화의 존재 혹은 부재를 통해 성차별화를 획득했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다.

160 Ma

주라마이아 시엔시스[16]는 가장 오래된 진수류 화석이다.

100 Ma 사람과 쥐의 가장 최근의 공통 선조가 등장한다.(영장상목 분기군의 기반)

영장목[편집]

시기 사건
85–65 Ma

작고 야행성이며 나무 위에 살고 벌레를 먹는 포유류를 이르는 말인 영장동물(euarchonta)에서 영장목(primate), 나무두더지, 날원숭이이 분화한다. 영장형류(primatomorpha)는 영장동물의 한 부분으로 영장류와 영장류 줄기인 플레시아다피스류를 포함한다. 최초의 영장류 줄기 중 하나인 플레시아다피스는 아직 발톱을 가지고 있었고, 눈이 머리 양쪽에 위치하고 있었다. 이때문에 나무 위에서 보다 땅 위에서 더 빨리 움직일 수 있었지만, 낮은 곳의 나무 가지 위에서 과일과 나뭇잎을 먹이로 하면서 오랫동안 시간을 보내기 시작하였다. 플레시아다피스류는 모든 영장류의 조상인 종을 포함하고 있을 것이다.[17]

가장 최근에 등장한 플레시아다피스류는 카르폴레스테스 심소니이다. 움켜쥐는 형태의 손가락을 가지고 있었지만, 앞쪽을 향한 눈을 가지고 있지는 않았다.

63 Ma 영장류아목의 차원에서 젖은 코를 가진 영장류인 곡비원류와 마른 코를 가진 영장류인 직비원류로 분기한다. 곡비원류라는 범주는 (오늘날의 여우원숭이로리스를 포함하는) 원원류에 속하는 대부분의 동물을 포함한다. 직비원류는 세 가지의 생물그룹, 원원류인 안경원숭이, 진원류인 원숭이유인원를 포함한다. 최초의 직비원류 중 하나는 타일하디나 아시아티카(Teilhardina asiatica)로, 시궁쥐만한 크기에 작은 눈을 가진 주행성 생물이었다. 직비원류의 신진대사에서는 비타민 C를 합성하는 능력이 사라졌다. 이것은 직비원류와 그 후손들이 과일을 섭취함으로써 비타민 C를 외부로부터 얻을 수 있었음을 의미한다.
30 Ma

직비원류광비원류협비원류로 나뉘게 된다. 광비원류, 즉 신세계 원숭이는 물건을 잡을 수 있는 꼬리가 있었으며, 수컷은 색맹이었다. 이들은 초목의 나무 따위를 타고 비교적 좁았던 대서양(약 700km)을 건너 남아프리카로 이주했을 것으로 여겨진다. 협비원류는 대부분 두개의 대륙으로 갈라진 아프리카에 살았다. 초기 협비원류로는 이집토피테쿠스사다니우스가 유력하다.

25 Ma

협비원류는 두 개의 상과, 구세계원숭이(긴꼬리원숭이상과)와 유인원(사람상과)로 나뉜다. 인류의 3색형 색각[18]의 유전적 기원은 이 시기에서 찾을 수 있다.

프로콘술은 초기 협비원류 영장류 종이다. 이들은 구세계원숭이유인원의 특징을 둘 다 가지고 있었다. 원숭이에 가까운 특징은 치아 법랑질이 얇았다는 점, 좁은 가슴에 몸무게가 가벼웠다는 점, 앞다리가 짧았다는 점, 네 발로 나무 위에서 살았다는 점이다. 유인원에 가까운 특징은 꼬리가 없었다는 점, 유인원에 가까운 팔꿈치를 갖고 있었다는 점, 몸 크기에 비해 두뇌가 미세하게 컸다는 점이다.

프로콘술 아프리카누스는 대형 유인원과 소형 유인원, 그리고 인간의 조상일 가능성이 높다.

사람과[편집]

시기 사건
15 Ma 사람과(대형유인원)는 긴팔원숭이(소형유인원)의 조상으로부터 종을 형성했다.
13 Ma 사람아과의 조상은 오랑우탄의 조상으로부터 종을 형성했다.[19]

피에로라피테쿠스 카탈라우니쿠스는 인간과 그 외의 대형 유인원의 공통 조상으로 여겨진다. 혹은 적어도, 이전에 발견된 그 어떤 화석보다도 공통 조상에 가까운 종이다. 넓고 평평한 흉곽, 뻣뻣한 하부 척추, 유연한 손목, 뒤쪽을 따라 위치한 견갑골 등, 오늘날의 인간과 그 외 대형 유인원과 비슷하게, 나무를 올라가는 데에 특별히 적응했다.

10 Ma 현재 인간과 침팬지속(침팬지보노보)으로 대표되는 혈통은 고릴라의 조상으로부터 종을 형성했다.
7 Ma

인간의 조상과 긴밀한 연관이 있는 사람족의 아족인 사람아족은, 침팬지의 조상으로부터 종을 형성했다. 침팬지와 인간 둘다 태어난 이후 2년 안에 후두인두와 폐 사이의 특정 지점으로 재배치된다. 이는 침팬지와 인간의 공통 조상이, 인간이 구사하는 음성 언어의 전제조건을 갖추고 있었다는 것을 나타낸다.

인간과 침팬지의 가장 최근의 공통 선조사헬란트로푸스 차덴시스가 살던 시간대인 약 7백만년 전과 비슷한 시기에 살았다.[3]; 사헬란트로푸스 차덴시스가 인간과 침팬지의 가장 최근의 공통 선조라는 주장이 때때로 제기되지만, 이는 아직 완전히 인정받고 있지 않다. 침팬지 라인에서 (원시적인) 인간 라인으로 분기하는 과정에서 등장한, 인간 라인에서 가장 먼저 등장한 대표자로 알려진 것은 오로린 투게넨시스이다.약 6백만년 전에 살았으며, 최초의 화석이 케냐에서 2000년에 발견되어 '밀레니엄 맨(Millennium Man)'으로 불렸다.

4.4 Ma

아르디피테쿠스는 아마도 매우 초기의 호미닌(hominin) 종(사람족사람아족)이었을 것이다. 플리오세 초기인 440만년 전[20]에 살았던 아르디피테쿠스 라미두스와 마이오세 후기인 560만년 전[21]에 살았던 아르디피테쿠스 카다바는 문헌에서 묘사된 바 있다. 아르디피테쿠스 라미두스는 300~350 cm3로 측정되는 작은 뇌를 갖고 있었다. 이는 현대의 보노보나 암컷 침팬지와 같은 크기로, 루시와 같은 오스트랄로피테신의 400~550 cm3보다 훨씬 작았고, 현대의 호모 사피엔스 두뇌의 1/5을 조금 넘었다.

아르디피테쿠스는 나무 위에서 생활했으며, 이는 다른 숲 속의 동물들과 먹이 경쟁이 벌어졌을 숲 속에서 대체로 생활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 경쟁자들 중에는 침팬지의 조상도 반드시 있었을 것이다. 아르디피테쿠스는 비록 먼 거리를 걷기보다는 무언가를 거머쥐는 방식으로 진화하기는 했지만, 그릇 모양의 골반, 대공의 각도, 얇은 손목뼈로 보아 이족보행을 했을 것이다.

3.6 Ma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에 속하는 생물이 사람과 유사하게 생긴 발자국을 케냐 라에톨리(북부 탄자니아)의 화산재에 남겼다. 이는 이들이 완전한 이족보행을 했음을 증명하는 강력한 증거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는 390만년에서 290만년 사이에 살았으며, 이들은 침팬지의 줄기로부터 갈라진 이후의 사람속 및 사람속과 밀접하게 관련된 종들의 줄기를 구성하고 발달시킨, 초기의 사람족으로 여겨진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속과 사람속 양쪽 모두의 조상으로 여겨진다. 현대의 대형 유인원 및 멸종한 대형 유인원과 비교해볼때,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는 (오늘날의 인간보다는 비교적 크긴 하지만) 송곳니와 어금니의 크기가 줄어들었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파렌시스는 비교적 작은 380~430 cm3 정도의 뇌를 지녔고, 턱이 돌출된 얼굴을 갖고 있었다.

오스트랄로피테신은 사바나에서 발견되어 왔다. 스캐빈저 방식을 통해, 오스트랄로피테신은 육식을 포함시키는 쪽으로 섭식을 발달시켰을 것이다. 오스트랄로피테쿠스 아프리카누스척추뼈 하단부를 분석한 결과, 암컷의 경우 임신 중에도 이족 보행을 유지하기 위해 해당 뼈가 변형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3.5–3.3 Ma 사람속의 조상일 가능성이 높은 케냔트로푸스 플라티오프스가 오스트랄로피테쿠스속에서 나왔다. 석기가 만들어졌다.[22]
3 Ma 아프리카 사바나에서 검치호의 일종인 디노펠리스에게 사냥당하는 과정에서, 이족보행하는 오스트랄로피테신(사람아족에 속하는 종)이 발달했다. 체모는 300만년 전에서 200만년전 사이에 사라졌으며, 이는 완전한 이족보행의 발달과 같은 시기에 일어났다.

사람속[편집]

Date Event
2.8 Ma

Homo appears in East Africa; with most Australopithecines they are considered the first hominins—that is, they are designated (by some) as those earliest humans and human relatives or ancestors to rise after splitting from the lineage of Pan, the chimpanzees. Others consider the genus Pan as hominins also, and perhaps the first hominins.

Sophisticated stone tools mark the beginning of the Lower Paleolithic.

Homo habilis appears—the first, or one of the first, hominins to master stone tool technology. Stone tool implements also found along with Australopithecus garhi, dated to a slightly earlier period.

Homo habilis, although significantly different of anatomy and physiology, is thought to be the ancestor of Homo ergaster, or African Homo erectus; but it is also known to have coexisted with Homo erectus for some one-half million years (until about 1.5 Ma).

1.8 Ma
A reconstruction of Homo erectus

Homo erectus evolves in Africa. Homo erectus would bear a striking resemblance to modern humans, but had a brain about 74 percent of the size of modern man. Its forehead is less sloping than that of Homo habilis and the teeth are smaller.

Homo ergaster, known as African Homo erectus, and other hominin species such as Homo georgicus, Homo pekinensis, Homo heidelbergensis are often put under the umbrella species name of Homo erectus.[23] Starting with Homo georgicus—found in what is now the Republic of Georgia, dated at 1.8 Ma—the pelvis and backbone grew more human-like, which would enable H. georgicus to cover very long distances and to follow herds of prey animals; this is the oldest fossil of a hominin found outside of Africa.

Control of fire by early humans is achieved about 1.5 Ma by Homo ergaster. Homo ergaster reaches a height of around 1.9 metres (6.2 ft). Evolution of dark skin, which is linked to the loss of body hair in human ancestors, is complete by 1.2 Ma. Homo pekinensis first appears in Asia around 700 ka but, according to the theory of a recent African origin of modern humans, they could not be ancestors to modern humans, but rather, were an offshoot cousin species from Homo erectus. Homo heidelbergensis was a very large hominin that developed a more advanced complement of cutting tools and may have hunted big game such as horses.

1.2 Ma Homo antecessor may be a common ancestor of humans and Neanderthals.[24][25] At present estimate, humans have approximately 20,000–25,000 genes and share 99% of their DNA with the now extinct Neanderthal [26] and 95–99% of their DNA with their closest living evolutionary relative, the chimpanzees.[27][28] The human variant of the FOXP2 gene (linked to the control of speech) has been found to be identical in Neanderthals.[29]
600 ka (thousands of years ago)
A reconstruction of Homo heidelbergensis

Three 1.5 m (5 ft) tall Homo heidelbergensis left footprints in powdery volcanic ash solidified in Italy. Homo heidelbergensis may be a common ancestor of humans and Neanderthals.[30] It is morphologically very similar to Homo erectus but Homo heidelbergensis had a larger brain-case, about 93% the size of that of Homo sapiens. The holotype of the species was tall, 1.8 m (6 ft) and more muscular than modern humans.

Beginning of the Middle Paleolithic.

500 ka Divergence of Neanderthal and Denisovan lineages from a common ancestor.[31]
200 ka Omo1 and Omo2 sites (Omo River, Ethiopia) yield the earliest fossil evidence for anatomically modern Homo sapiens.[32]

By a 2015 study, the hypothetical man Y-chromosomal Adam is estimated to have lived in East Africa about 250 ka. He would be the most recent common ancestor from whom all male human Y chromosomes are descended.[33]

160 ka Homo sapiens (Homo sapiens idaltu) in Ethiopia, Awash River (near present-day Herto village) practiced mortuary rituals. Potential earliest evidence of anatomical and aspects of behavioral modernity consistent with the continuity hypothesis including use of red ochre and fishing.[34]

The hypothetical woman Mitochondrial Eve is estimated to have lived in East Africa between 99 and 200 ka.

90 ka Appearance of mitochondrial haplogroup (mt-haplogroup) L2.
60 ka Appearance of mt-haplogroups M and N, which participated in a migration out of Africa. Homo sapiens who leave Africa in this wave may have interbred with the Neanderthals they encounter.[35][36]
50 ka Behavioral modernity develops, according to the "great leap forward" theory.[37]

Migration to South Asia. M168 mutation (carried by all non-African males). Beginning of the Upper Paleolithic.

Appearance of mt-haplogroups U and K.

40 ka Migration to Australia[38] and Europe; Cro-Magnon develops in Europe.
25–40 ka The independent Neanderthal lineage dies out.[39]

Appearance of: Y-Haplogroup R2; mt-haplogroups J and X.

10–20 ka Beginning of the Mesolithic / Holocene.

Appearance of: Y-Haplogroup R1a; mt-haplogroups V and T.

Evolution of light skin in Europeans (SLC24A5).[40][41]

Homo floresiensis dies out, leaving Homo sapiens as the only living species of the genus Homo.

See also[편집]

General[편집]

References[편집]

  1.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University of Auckland) 생물학과의 매튜 고다르(Matthew Goddard)는 "지금껏 유성 생식 실험을 수행하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었다. 실험에서, 모든 관심사의 측면과 거리를 두고, 다른 모든 상수를 통제할 필요가 있다. 이건 그들이 재생산하기 위해 유성생식을 해야했을 시기와 (고로) 무성생식을 제공하지 않았을 때부터, 고등한 유기체를 사용할 필요가 없었다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대신 고다르와 그의 동료는, 유성 생식이 더욱 빠르게 새로운 조건에 적응하기 위한 개체 수 증가를 허용할 것이라는 아이디어를 테스트하기 위해 단세포 유기체인 효모를 연구했다." Sex Speeds Up Evolution, Study Finds (URL accessed on January 9, 2005)
  2. Dawkins, R. (2005), The Ancestor's Tale: A Pilgrimage to the Dawn of Evolution, Houghton Mifflin Harcourt, ISBN 978-0-618-61916-0
  3. "프로테로스폰기아는 희귀한 민물 원생생물이며, 동정편모충과 군생을 이루는 일원이다." "프로테로스폰기아 자체는 해면동물의 조상이 아니지만, 해면동물의 조상과 다른 후생동물이 어떠했는지를 알아보는 유용한 모델로 이용된다." http://www.ucmp.berkeley.edu/protista/proterospongia.html Berkeley University
  4. "척추동물은 명백히 캄브리아기에 살았던 조상을 가져야하지만, 피카이아는 진성척추동물의 무척추동물 조상, 즉 원삭동물로 추측되었다. 피카이아는 가장 오래된 원삭동물 화석으로 여겨져 왔다." 리처드 도킨스 2004 조상 이야기 Page 289, ISBN 0-618-00583-8
  5. Shu, D. G.; Luo, H. L.; Conway Morris, S.; Zhang, X. L.; Hu, S. X.; Chen, L.; Han, J.; Zhu, M.; Li, Y.; Chen, L. Z. (1999). “Lower Cambrian vertebrates from south China”. 《Nature》 402 (6757): 42–46. Bibcode:1999Natur.402...42S. doi:10.1038/46965. 
  6. Chen, J. Y.; Huang, D. Y.; Li, C. W. (1999). “An early Cambrian craniate-like chordate”. 《Nature》 402 (6761): 518–522. Bibcode:1999Natur.402..518C. doi:10.1038/990080. 
  7. Shu, D. G.; Morris, S. C.; Han, J.; Zhang, Z. F.; Yasui, K.; Janvier, P.; Chen, L.; Zhang, X. L.; Liu, J. N.; Li, Y.; Liu, H. -Q. (2003), “Head and backbone of the Early Cambrian vertebrate Haikouichthys, 《Nature》 421 (6922): 526–529, Bibcode:2003Natur.421..526S, PMID 12556891, doi:10.1038/nature01264 
  8. 이 최초의 척추동물은 칠성장어나 먹장어처럼 턱이 없었다. 턱이 있는 척추동물은 1억년 후 실루리아기에 등장한다. http://www.ucmp.berkeley.edu/vertebrates/vertintro.html Berkeley University
  9. "최초의 새궁의 뼈가 상악과 하악이 되었다." (Image)
  10. 오스트레일리아 깁슬랜드 동부 빅토리아의 버컨 주변 지층에서 발견된, 4억 1천만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실러캔스 턱 화석은 현재 가장 오래된 실러캔스로 기록되었다. 2006년 공표될 때, 이오액티니스티아 포레이(Eoactinistia foreyi)라는 이름이 붙었다.[1]
  11. "폐어는 사지동물의 가장 가까운 살아있는 친척으로 여겨지고, 많은 주요 특징들을 공유하고 있다. 치아의 법랑질, 몸의 혈류로부터 분리된 폐의 혈류, 두개골의 배열, 사지동물의 네 개의 다리와 같은 구조와 위치에 있는 비슷한 크기를 가진 네 다리의 존재가 그 특징들이다." http://www.ucmp.berkeley.edu/vertebrates/sarco/dipnoi.html Berkeley University
  12. "파충류와 우리를 공유하는 양서류의 조상?" "아마도 과도기적인 것일 이 화석은 완전한 수생이었던 아칸토스테가와 이크티오스테가 중에서도 매우 많이 연구되어 왔다." Richard Dawkins 2004 The Ancestor's Tale page 250, ISBN 0-618-00583-8
  13. Eckhart L, Valle LD, Jaeger K; Valle; Jaeger; Ballaun; Szabo; Nardi; Buchberger; Hermann; Alibardi; Tschachler; 외. (November 2008). “Identification of reptilian genes encoding hair keratin-like proteins suggests a new scenario for the evolutionary origin of hair”. 《Proceedings of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105 (47): 18419–23. Bibcode:2008PNAS..10518419E. PMC 2587626. PMID 19001262. doi:10.1073/pnas.0805154105. 
  14. "많은 측면에서, 반룡은 파충류와 포유류의 중간 형태이다." http://www.ucmp.berkeley.edu/synapsids/pelycosaurs.html Berkeley University
  15. "트리낙소돈은 다른 모든 화석과 같이, 조상 그 자체가 아니라 우리의 조상의 친척으로 여겨져야 한다. 이들은 키노돈트라 불리는, 포유류형 파충류 그룹의 구성원이다. 이들은 너무나 포유류같아서, 그냥 포유류라고 불러도 될 것같다. 그런데 우리가 뭐라고 부르건 무슨 상관일까? 그들은 거의 완벽한 중간자다." Richard Dawkins 2004 The Ancestor's Tale page 211, ISBN 0-618-00583-8
  16. “쥐라기의 진수류 포유류이자 유대류와 태반류의 분기점”. 《Nature》 476: 442–445. Aug 2011. PMID 21866158. doi:10.1038/nature10291. 
  17. "공조상 8(Concestor 8)을 재구축하는 것을 도울 수 있는 화석은 플레시아다피스류라고 불리는 큰 그룹을 포함하는 것과 비슷했다. 그들은 올바른 시간대에 살았고, 모든 영장류의 조상에게 당신이 기대할만한 특징들을 많이 갖고 있었다."Richard Dawkins 2004 The Ancestor's Tale page 136, ISBN 0-618-00583-8
  18. "영장류만이 3색형 색각(trichromacy)을 지닌다. 즉 3가지 색소단백질(포톱신)이 3원광인 파랑, 초록, 빨강을 다르게 지각해 다채로운 총천연색을 볼 수 있는 것. 반면 포유류 대다수는 색소단백질이 2가지뿐이어서 2색형 색각(dichromacy)으로 세상을 본다." 유전자, 사람을 만들다 (URL accessed on September 1, 2016)
  19. Raauma, Ryan; Sternera, K (2005). “완전한 미토콘드리아 게놈을 통해 측정된 협비 영장류의 분기 시기” (PDF). 《Journal of Human Evolution》 48: 237–257. PMID 15737392. doi:10.1016/j.jhevol.2004.11.007. 
  20. Perlman, David (2001년 7월 12일). “에티오피아에서 발견된 화석은 최초의 인간 조상일 수도 있다”. National Geographic News. July 2009에 확인함. UC 버클리의 고인류학자이자 1994년 원시인류의 화석을 발견하고 아르디피테쿠스 라미두스라고 이름붙인 (440만년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이 화석은 그 당시에는 가장 오래된 인류의 조상으로 간주되었다) 팀 D. 화이트는 또다른 공동 저자다. 
  21. White, Tim D.; Asfaw, Berhane; Beyene, Yonas; Haile-Selassie, Yohannes; Lovejoy, C. Owen; Suwa, Gen; WoldeGabriel, Giday (2009). “아르디피테쿠스와 초기 인류의 고생물학.”. 《Science326 (5949): 75–86. Bibcode:2009Sci...326...75W. PMID 19810190. doi:10.1126/science.1175802. 
  22. Harmand S et al. ″케냐 투르카나 서쪽 로메크위 3 유적지의 330만년전 석기.″ Nature 521(7552) http://www.nature.com/nature/journal/v521/n7552/full/nature14464.html
  23. NOVA: Becoming Human Part 2 http://video.pbs.org/video/1319997127/
  24. J. M. Bermúdez de Castro, et al. A Hominid from the Lower Pleistocene of Atapuerca, Spain: Possible Ancestor to Neandertals and Modern Humans. Science 1997 May 30; 276: 1392–1395.
  25. Green, R. E.; Krause, J; Ptak, S. E.; Briggs, A. W.; Ronan, M. T.; Simons, J. F.; 외. (2006). “Analysis of one million base pairs of Neanderthal DNA”. 《Nature》 16: 330–336. PMID 17108958. doi:10.1038/nature05336. 
  26. "Rubin also said analysis so far suggests human and Neanderthal DNA are some 99.5 percent to nearly 99.9 percent identical." Neanderthal bone gives DNA clues (URL accessed on November 16, 2006)
  27. "The conclusion is the old saw that we share 98.5% of our DNA sequence with chimpanzee is probably in error. For this sample, a better estimate would be that 95% of the base pairs are exactly shared between chimpanzee and human DNA." Britten, R.J. (2002). “Divergence between samples of chimpanzee and human DNA sequences is 5%, counting indels”. 《PNAS》 99 (21): 13633–5. Bibcode:2002PNAS...9913633B. PMC 129726. PMID 12368483. doi:10.1073/pnas.172510699. 
  28. "...of the three billion letters that make up the human genome, only 15 million—less than 1 percent—have changed in the six million years or so since the human and chimp lineages diverged." Pollard, K.S. (2009). “What makes us human?”. 《Scientific American》. 300-5 (5): 44–49. doi:10.1038/scientificamerican0509-44틀:Inconsistent citations 
  29. Krause J, Lalueza-Fox C, Orlando L, Enard W, Green RE, Burbano HA, Hublin JJ, Hänni C, Fortea J, de la Rasilla M, Bertranpetit J, Rosas A, Pääbo S (November 2007). “The derived FOXP2 variant of modern humans was shared with Neandertals”. 《Curr. Biol.》 17 (21): 1908–12. PMID 17949978. doi:10.1016/j.cub.2007.10.008. 요약문New York Times (2007년 10월 19일). 
  30. Mounier,Aurélien; François Marchal and Silvana Condemi "Is Homo heidelbergensis a distinct species? New insight on the Mauer mandible" Journal of Human Evolution Volume 56, Issue 3, March 2009, Pages 219–246 [2]
  31. Stein, Richard A (2015년 10월 1일). “Copy Number Analysis Starts to Add Up”. 《Genetic Engineering & Biotechnology News》 (Paper) 35 (17): 20. 
  32. Hopkin, Michael (2005년 2월 16일). “Ethiopia is top choice for cradle of Homo sapiens. 《Nature News》. doi:10.1038/news050214-10. 
  33. Karmin, Monika; Saag, Lauri; Vicente, Mário; Sayres, Melissa A. Wilson; Järve, Mari; Talas, Ulvi Gerst; Rootsi, Siiri; Ilumäe, Anne-Mai; Mägi, Reedik; Mitt, Mario; Pagani, Luca; Puurand, Tarmo; Faltyskova, Zuzana; Clemente, Florian; Cardona, Alexia; Metspalu, Ene; Sahakyan, Hovhannes; Yunusbayev, Bayazit; Hudjashov, Georgi; DeGiorgio, Michael; Loogväli, Eva-Liis; Eichstaedt, Christina; Eelmets, Mikk; Chaubey, Gyaneshwer; Tambets, Kristiina; Litvinov, Sergei; Mormina, Maru; Xue, Yali; Ayub, Qasim; Zoraqi, Grigor; Korneliussen, Thorfinn Sand; Akhatova, Farida; Lachance, Joseph; Tishkoff, Sarah; Momynaliev, Kuvat; Ricaut, François-Xavier; Kusuma, Pradiptajati; Razafindrazaka, Harilanto; Pierron, Denis; Cox, Murray P.; Sultana, Gazi Nurun Nahar; Willerslev, Rane; Muller, Craig; Westaway, Michael; Lambert, David; Skaro, Vedrana; Kovačevic´, Lejla; Turdikulova, Shahlo; Dalimova, Dilbar; Khusainova, Rita; Trofimova, Natalya; Akhmetova, Vita; Khidiyatova, Irina; Lichman, Daria V.; Isakova, Jainagul; Pocheshkhova, Elvira; Sabitov, Zhaxylyk; Barashkov, Nikolay A.; Nymadawa, Pagbajabyn; Mihailov, Evelin; Seng, Joseph Wee Tien; Evseeva, Irina; Migliano, Andrea Bamberg; Abdullah, Syafiq; Andriadze, George; Primorac, Dragan; Atramentova, Lubov; Utevska, Olga; Yepiskoposyan, Levon; Marjanovic´, Damir; Kushniarevich, Alena; Behar, Doron M.; Gilissen, Christian; Vissers, Lisenka; Veltman, Joris A.; Balanovska, Elena; Derenko, Miroslava; Malyarchuk, Boris; Metspalu, Andres; Fedorova, Sardana; Eriksson, Anders; Manica, Andrea; Mendez, Fernando L.; Karafet, Tatiana M.; Veeramah, Krishna R.; Bradman, Neil; Hammer, Michael F.; Osipova, Ludmila P.; Balanovsky, Oleg; Khusnutdinova, Elza K.; Johnsen, Knut; Remm, Maido; Thomas, Mark G.; Tyler-Smith, Chris; Underhill, Peter A.; Willerslev, Eske; Nielsen, Rasmus; Metspalu, Mait; Villems, Richard; Kivisild, Toomas (April 2015). “A recent bottleneck of Y chromosome diversity coincides with a global change in culture”. 《Genome Research》 25 (4): 459–466. PMID 25770088. doi:10.1101/gr.186684.114. 
  34. “Schwarz, J”. Uwnews.org. 2007년 10월 17일. 2009년 9월 10일에 확인함. 
  35. Richard E. Green; Krause, J.; Briggs, A. W.; Maricic, T.; Stenzel, U.; Kircher, M.; Patterson, N.; Li, H.; 외. (2010). “A Draft Sequence of the Neandertal Genome”. 《Science》 328 (5979): 710–722. Bibcode:2010Sci...328..710G. PMID 20448178. doi:10.1126/science.1188021. 
  36. Rincon, Paul (2010년 5월 6일). “Neanderthal genes 'survive in us'. 《BBC News》 (BBC). 2010년 5월 7일에 확인함.  |work=에 외부 링크가 있음 (도움말)
  37. Klein, Richard (1995). “Anatomy, behavior, and modern human origins”. 《Journal of World Prehistory》 9: 167–198. doi:10.1007/bf02221838. 
  38. Bowler JM, Johnston H, Olley JM, Prescott JR, Roberts RG, Shawcross W, Spooner NA (2003). “New ages for human occupation and climatic change at Lake Mungo, Australia”. 《Nature》 421 (6925): 837–40. PMID 12594511. doi:10.1038/nature01383. 
  39. Kenneth Chang, "Neanderthals in Europe Died Out Thousands of Years Sooner Than Some Thought, Study Says", New York Times, 20 August 2014, accessed 23 August 2014
  40. Beleza S, Santos AM, McEvoy B, Alves I, Martinho C, Cameron E, Shriver MD, Parra EJ, Rocha J (January 2013). “The timing of pigmentation lightening in Europeans”. 《Mol. Biol. Evol.》 30 (1): 24–35. PMC 3525146. PMID 22923467. doi:10.1093/molbev/mss207. 
  41. Norton HL, Kittles RA, Parra E, McKeigue P, Mao X, Cheng K, Canfield VA, Bradley DG, McEvoy B, Shriver MD (March 2007). “Genetic evidence for the convergent evolution of light skin in Europeans and East Asians”. 《Mol. Biol. Evol.》 24 (3): 710–22. PMID 17182896. doi:10.1093/molbev/msl203. 요약문 – Science Magazine. 

External links[편집]

틀:Human genetics 틀:Human Evolution 틀:Ev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