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토론:Nuevo Paso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공직자 임기[편집]

기재부장관과 교육부장관 문서를 보니 아마 다른 문서들도 비슷한 편집을 하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총리가 되었든, 장관이 되었든, 수석들처럼 대통령의 지명 하나로 끝나는 직위가 아닌 이상 전임 정부의 각료들과의 동거는 어쩔 수 없는 면이 있습니다. 이는 당선인 시절을 가지지 못했던 현 대통령뿐만이 아닙니다. 전 정부도 출범하고 한 달이 지나도록 전임 각료들과 동거했으며, 그 이전에도 이런 일은 종종 있었습니다. 확실히 현 정부는 5월 10일에 출범하였고, 전 정부의 각료들이 새 대통령과 함께 국무회의에 참석한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걸 하나하나 다 기술할 필요가 있을까요? 팩트. 네, 팩트 중요하죠. 하지만 새 정부가 출범하고 그에 맞춘 새로운 각료가 임명되기 전까지 물러나고 싶어도 물러날 수 없어서 자리를 지키는 것뿐입니다. 그 사람들을 굳이 '문재인 정부'의 각료들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타당할까요? -- 흑메기Sjsws1078 (·) 2017년 5월 12일 (금) 10:02 (KST)

비서실 관련해서[편집]

정책실이 실제로 어떻게 운영되든 정책실장은 비서실장의 하부조직입니다. 대통령비서실 직제 제3조에서는 '대통령비서실장은 … (중략) …소속 공무원을 지휘·감독한다.'고 되어 있으며, 같은 영 제3조의2제1항에서는 '대통령의 국가정책 … (중략) 에 관한 사항을 보좌하게 하기 위하여 대통령비서실에 정책실을 둔다.'고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비서실에 속하는 정책실은 비서실장이 지휘·감독하는 공무원에 포함됩니다. 또한 여기에서도 보이듯이, 소통수석이 강조한 것은 '비서실이라는 큰 틀 아래서 나란히 있다'는 것이 아니라 상호 간의 협조인 '체크 앤드 밸런스'입니다. 그리고 과학기술보좌관이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간사위원을 겸임한다는 내용이 아직 법적으로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개정된 뒤에 수정해주세요. -- 흑메기Sjsws1078 (·) 2017년 5월 13일 (토) 23:30 (KST)

의견 철회하겠습니다. 사실 중간고사가 끝나고 미친 듯이 레포트가 쏟아지는 와중에 신경이 예민해져있었는데 제발 조별과제 좀 대규모 개각을 하면 항상 청문회가 진행도 되기 전에 문서를 편집하시는 분들이 있어 강경대응을 했습니다. 그 와중에 귀하에 대해서도 조금 적대적으로 대했던 것은 아닌가 생각합니다. 이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실 장차관 관련 문서에서 다른 다중계정과도 트러블을 일으켜서 아예 이쪽은 한동안 신경을 끄는 것이 좋겠다싶기도 해서 든 생각이기도 합니다. 다만, 의견은 철회하지만 주장은 딱히 바뀌지 않았다는 점은 알아주셨으면 합니다. 여담이지만 국무총리 문서에서 정부가 바뀔 때 잔여 임기를 새정부에서 마친 총리들이 많습니다. 모르셨던 건지, 일부러 편집을 안하셨던 건지는 모르지만 혹시 관심 있으시면 수정해주세요. 저의 부적절한 처신에 대해서는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 흑메기Sjsws1078 (·) 2017년 5월 14일 (일) 14:17 (KST)

옛한글과 관련된 모든 편집[편집]

「옛-」이라는 관형사(연체사)는 「옛날」「옛말」「옛사람」「옛것」과 같이, 하나의 단어로 인식되는 경우 붙여씁니다. 국립국어원에서는 「옛한글」과 「옛 한글」을 혼용하고 있습니다만, 그렇다면 사용빈도가 높은 「옛한글」로 가는 것이 더 타당하지 않을까요?-- ()·綿 () 2017년 12월 28일 (목) 02:37 (KST)

예, 의견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용 빈도가 높은 것을 대표로 한다'는 원칙에 적극적으로 공감합니다. '옛한글'이 '옛 한글'에 비해 크게 두드러져 보일 정도로 더 많이 사용되는 것이 맞다면, 다시 편집을 되돌리는 것에 동의합니다. --Nuevo Paso (토론) 2017년 12월 28일 (목) 03:18 (KST)

우리말큰사전에서는 '옛-'을 매김씨(관형사)로도 보고 앞가지(접두사)로도 보고 있습니다. '옛한글'이라는 말이 학술 용어로 쓰이고 있으므로, '옛한글'이 '옛 한글'보다 적게 쓰이더라도 붙여 쓸 수 있습니다. '옛한글 부호계'나 '옛한글 자판' 등의 '옛한글'은 학술 용어로 볼 수 있고, '옛 한글의 모습'으로 띄어 쓰고 띄어 읽는다면 학술 용어 '옛한글'과 무관하게 '옛적의 한글 모습'으로 풀이할 수 있습니다. 홍수를 뜻하는 '큰물'을 띄어 쓰지 않고 붙여 쓰는 것이 이와 비슷한 맥락입니다. --팥알 (토론) 2018년 1월 24일 (수) 14:04 (KST)

친절한 부연 설명, 감사합니다. 각자의 문법적 견해에 따라 의견이 갈릴 수 있다는 점, 인정합니다. --Nuevo Paso (토론) 2018년 1월 24일 (수) 15:55 (KST)


당신을 위한 딸기![편집]

Erdbeerteller01.jpg 올해 2018년 북미 및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멋진 편집 보완에 감사드립니다.

우리 대한민국 정부 수립이래 가장 역사적인 날이 될것으로 생각되며, NUEVO Paso 님의 편집으로 덕분에 더욱 많은 분들이 내용의 가독성이 10배 증가한듯합니다.

기여하시는것이 대한민국 역사의 중요한 한페이지 이므로, 틈이 나실때 지속 관심 부탁드립니다. Goodtiming8871 (토론) 2018년 3월 17일 (토) 19:17 (KST)

일본의 시[편집]

[1] 시는 다 완료한 거로 기억하는데, 빠진 곳이 있나요? -- ChongDae (토론) 2018년 10월 4일 (목) 18:03 (KST)

그리고 중국의 경우 성은 문서만 이동이 되었네요. 어려운건 분류 및 하위 분류입니다. -- ChongDae (토론) 2018년 10월 4일 (목) 18:04 (KST)

제가 착각했습니다. 일본의 시는 완료된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 나고야 시가 기술적 오류로 문서 이동이 안되는데 수정 부탁드리겠습니다. 나머지 국가들도 차근차근 하는 수밖에는 없겠죠. --Nuevo Paso (토론) 2018년 10월 5일 (금) 07:55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