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토론:Alphanis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적바림

Replacement filing cabinet.svg 지난 토론
~2011

반갑습니다.

Alphanis의 토론 페이지입니다. 새 주제 추가 또는 페이지 맨 아래로 바로가기.

User Alphanis can read and write basic English. If you are an English speaker, please don't hesitate to talk with Alphanis. You can also read the lastest topic on this page, or go to talk page in English wikipedia.

ユーザAlphanisは簡単な日本語ができます。分かりやすい日本語でお願いします。→ 話題追加 / 最新話題 / ウィキペディア日本語版の会話ページへ

สวัสดีปีใหม่[편집]

Happy New Year!!!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D --B20180 (토론) 2012년 1월 1일 (일) 00:33 (KST)[답변]

고맙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Alphanis (토론) 2012년 1월 5일 (목) 03:59 (KST)[답변]

다시 한번 실례해보겠습니다.[편집]

저번 분류토론:위키백과 정비 때는 정말 감사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en:Template:Sidebar with collapsible lists를 한국어판에 들여와 틀:사이드바 목록 축소라는 이름으로 작업 중이며, 이를 en:Template:Video games를 가져와 사용자:Altostratus/제작 중/틀 비디오 게임에 시험하며 적용 중에 있습니다. 제가 본 현재의 문제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 목록제목 부분이 [보이기] 버튼과 겹치는 점. (옆으로 늘리면 될 것 같은데 옆으로 늘리는 법을 이 글 쓰는 현재 시점에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 이 판en:Template:Video games을 비교해봤을때 Part of a series on부분이 전자에는 위아래로 줄이 쳐져 있는데 후자에는 안 쳐져 있는 점
  • en:Template:Video games에서는 항목이 틀 크기에 맞춰서 알아서 개행이 되는데, 사용자:Altostratus/제작 중/틀 비디오 게임에서는 항목 길이에 맞춰서 틀의 크기가 변한다는 점. (게임 버튼을 눌러봐주세요)
  • [보이기] 버튼이 좀 아래로 내려와야 하는데 이건 영어판에서도 이러는 것 같습니다.

도움 좀 부탁드립니다.--Leedors (토론) 2012년 2월 3일 (금) 17:15 (KST)[답변]

첫번째와 세번째 항목은 처리되었습니다. [1]. Yes check.svg완료 --Leedors (토론) 2012년 2월 3일 (금) 17:48 (KST)[답변]

사용자:배우는사람님이 처리해주셨습니다. 실례했습니다.--Leedors (토론) 2012년 2월 3일 (금) 20:49 (KST)[답변]

한국어판 위키백과에 희망이 있습니까?[편집]

한국어판 위키백과는 편집자 수가 적습니다. 활동적인 편집자 수가 적다는 것은 굳이 사용자 통계를 보지 않아도, 어이없는 본문이 몇 달 동안 유지되는 많은 사례로 방증됩니다. 정교한 편집자든 어수룩한 편집자든, 질서정연한 편집자든 장난기 넘치는 편집자든, 활동적인 편집자 수의 부족은 한국어판 위키백과의 생태계를 작게 만들고, 발전을 정체시킵니다. 따라서 편집자 수를 늘려 생태계 규모를 키우는 것은 절대적 과제입니다. 그런데 (한국어판)위키백과 편집자들 사이에는 묘한 공동체 의식이 있습니다. 나름의 질서가 잡혀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변화는 일단 경계의 대상이 됩니다. 위키백과에 (본문이든 본문 외의 것이든) 글을 올리거나 고치는 것 자체는 그리 어렵지 않으나 그것이 이 작은 공동체에 받아들여지기는 상당히 어렵습니다. 또한 외부의 비판에 대해 수용적이지 않습니다. 그야 어떤 공동체가 비판을 달갑게 여기겠습니까마는, 생태계의 규모가 필요한 위키백과에서 이러한 배타성은 그다지 희망적인 현상이 아닙니다. 위키백과를 비판하는 사람에게 이렇게 말할 수 있습니다. "여기는 누구나 고칠 수 있는 살아있는 인터넷 백과사전입니다. 문제가 있으면 와서 고쳐주세요." 위키백과를 모르는 사람은 정말 그렇게 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위키백과를 아는 사람은 그렇게 하지 않을 것입니다. --Alphanis (토론) 2012년 2월 26일 (일) 03:01 (KST)[답변]

따끔한 지적에 감사드립니다. 저도 처음 위키백과를 접했을 때, 동일한 문제점을 느꼈습니다. "묘한 공동체 의식"(?)이 뭔지는 몰라도, 그런 느낌을 받을 때가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저도 처음에는 그게 몇몇 기득권층(?) 때문이 아닐까 하는 의심도 해 보았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위키백과에는 아무런 기득권층(?)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위키백과는 우리 모두 함께 만들어가는 백과사전이 맞습니다. 여러 사용자들이 각자 자신의 관점에서 편집하므로 의견 충돌이 없을 수 없습니다. 처음에는 다소 불편하시겠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익숙해지실 것입니다. 저도 아직 부족한 사용자이지만, 위키백과의 중재위원으로서 만약 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적극 도와드리고 싶습니다. -- 아사달(Asadal) (토론) 2013년 5월 4일 (토) 15:38 (KST)[답변]

시그윈을 처음 생성한 사람입니다.[편집]

오랫동안 위키백과를 안 하고 있다가 방금 전에야 {{기계 번역}}이 붙은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기계 번역은 아니었으며, 다만 주로 일본어판을 참고해서 작성하다 보니 서투른 실력에 그만 직역을 많이 해놨습니다. 시간이 지난 지금 문서를 다시 살펴보니 어색하게 보이는 부분이 적지 않네요. 시그윈 문서에 {{기계 번역}}은 그대로 놔두겠으나, 해당 문서의 첫 작성자로서 해명을 하기 위해 이렇게 알려드립니다. --Yes0song (토론) 2012년 6월 24일 (일) 02:00 (KST)[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