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 그리고 이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사랑 그리고 이별은 1993년 11월 1일부터 1994년 2월 26일까지 방영되었던 KBS 2TV 아침드라마이며 변소정(박지원 역)이 해당 작품을 통해 KBS 나들이를 했고 박정수 (김선주 역)가 해당 작품을 통해 일일연속극에서 처음으로 주연을 맡았다[1]. 한편, 이 작품은 당초 <길을 묻는 여자>란 제목이었으나 같은 제목의 소설을 쓴 백시종 소설가의 항의 때문에[2] 변경됐다. 아울러, 암 선고를 받은 40년대 중년부인이 겪는 갈등을 그렸으나 죽음을 눈 앞에 둔 여성의 삶 자체보다 그녀의 남편을 둘러싼 삼각관계가 주류를 이뤘다는 혹평을 받았다[3].


제작진[편집]

  • 극본 : 안양자
  • 연출 : 정병식,오동석

출연진[편집]

  1. 용 (1993년 10월 31일). “KBS, 2TV 아침드라마 경쟁 뛰어들어”. 세계일보. 2021년 4월 25일에 확인함. 
  2. “소설과 동명인 드라마 작가 항의로 제목바꿔”. 경향신문. 1993년 10월 11일. 2021년 4월 25일에 확인함. 
  3. 오광수 (1993년 11월 17일). “아침드라마「불륜物(물)」일색”. 경향신문. 2021년 4월 2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