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군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군자(四君子)는 매화, 난초, 국화, 대나무를 말한다. 줄여서 매란국죽(梅蘭菊竹)이라고도 한다. 유교 문화권에서 군자에 비유되어 왔으며,군자란 완전한 인격을 가졌다는 뜻이다. 동양화의 소재가 되어 왔다. 각각 봄(매화.雪梅), 여름(난초.蘭草), 가을(국화.秋菊), 겨울(대나무,靑竹)을 뜻한다. 4군자는 한국인 기질검사에도 사용되고있다.매화는 봄의 전령사로 봄이 왔음을 알리는 꽃이다. 사군자중에 매화만이 유일하게 열매를 맺는다. 일의 결과를 반드시 낸다는 의미다. 매화를 뜻하는 사자성어로 아치고절,빙자옥질 등이 있다. 매화는 계절로 보면 봄을 뜻한다.그리고 하루로 봤을 때는 아침을 의미한다.아침은 하루중에서 가장 짧고 분주한 시간이다.그만큼 바쁘게 일만 하면서 자신을 돌아보지 않고 살아감을 의미하기도 한다.매화는 줄기를 보면 풍파를 많이겪어서 줄기가 굴곡지고 거칠다.그만큼 인생살이가 힘들다는 의미이기도하다.매화는 그만큼 열심히 열매를 맺기위해서 고생을 많이하고 사람으로 본다면 고생을 많이 한다는 의미다. 난초는 계절로보면 여름을 의미한다.사계절중 여름이 가장 길다. 난초는 깊은산속 나무밑이나 바위옆에서 발견할 수있다. 깊은 산속에서 진한 향기를 뿜어내며 사람들의 발걸음을 멈추게하고 불러들인다.사군자중 유일하게 난초만이 사람들에게 유익을 주는 약으로 쓰이지 않는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에게 가장 사랑을 많이 받는게 난초이다. 난초는 그린다고 하지 않고 친다는 표현을 한다. 난초의 가격은 천차만별이고 귀한 난을 만들기 위해 많은 정성과 사랑을 쏟는다.가을중에서도 가장 늦가을에 피는 국화에 대해서 알아보자. 국화가 가을 중에서도 가장 늦은 가을에 꽃을 피우는 데는 이유가 있다. 국화는 경쟁을 싫어한다. 그래서 군자라 하는가... 국화는 꽃 종류도 다양하고 크기도 다양하다.많은 꽃잎을 가지고 있다.자기 자신의 속마음을 잘 보여주지 않는다.국화는 장례식에서 유일하게 쓰이는 꽃이다.삶과 죽음의 의미를 생각해보게 한다. 국화는 꽃부터 뿌리까지 약초로 쓰인다.국화와 같은 사람의 유형은 남에게 맞춰주는 일을 잘한다 그러다보니 자신이 누구인지도 잊어버릴때가 있어서 헷갈려한다.대나무는 겨울을 상징한다.뿌리는 땅속에서 오랜시간동안 뿌리를 내리고 뻗어나간다.땅위로 생명을 움트게하는 작업을 하는 것이다. 대나무는 뾰족하고 날카로워서 그 성질 그대로 사용할 수가 없다.

수묵화가 발달하기 이전에는 대상을 윤곽선으로 그리고 속에 색을 칠하는 기법으로 그렸으나 10세기를 전후해서 주로 먹으로만 그리는 기법으로 정착되었다. 문인적인 교양의 하나로 추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