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설사십이장경 (충청북도의 유형문화재 제388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불설사십이장경
(佛說四十二章經)
대한민국 충청북도유형문화재
종목유형문화재 제388호
(2020년 3월 6일 지정)
수량1책
시대조선시대(1569년)
관리청주시장
참고
  • 크기 : 25.6×17.6㎝
  • 재료 : 저지(楮紙)
  • 구조양식 : 선장본(線裝本), 목판본
위치
주소충청북도 흥덕구 직지로 713 청주고인쇄박물관
좌표 북위 36° 38′ 39″ 동경 127° 28′ 17″ / 북위 36.644131° 동경 127.471454°  / 36.644131; 127.471454좌표: 북위 36° 38′ 39″ 동경 127° 28′ 17″ / 북위 36.644131° 동경 127.471454°  / 36.644131; 127.471454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불설사십이장경(佛說四十二章經)은 충청북도 흥덕구 청주고인쇄박물관에 있는 조선시대의 불경이다. 2020년 3월 6일 충청북도의 유형문화재 제388호로 지정되었다.[1]

지정 사유[편집]

인도에서 중국으로 전래된 초기 불교경전의 하나로, 중요한 가르침인 불교의 요지를 42장으로 나누어 석가의 교훈을 적절한 비유와 함께 간략하게 풀이한 것이다.[1]

1361년 판본을 저본으로 하여 임진왜란 이전인 1569년 보은 법주사에서 간행한 책이다. 간행시기와 간행처를 알 수 있는 조선 전기의 판본으로 지역 인쇄문화와 불교사를 이해하는 귀중한 자료이다.[1]

각주[편집]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