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위 여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북위 여제(北魏 女帝, 528년 2월 12일 ~ ?)는 중국 남북조 시대 북위의 제10대 황제(재위: 528년)이다. 중국 최초의 여자 황제이고, 재위 기간이 하루 밖에 되지 않는다. 성명은 원고랑(元姑娘)이다. 효명제와 궁빈(宮嬪) 반외련(潘外憐) 사이의 유일한 딸이다. 여영황제(女嬰皇帝)로 불리기도 한다.

생애[편집]

528년 2월 12일에 효명제와 반외련 사이에서 태어났다.

영태후가 효명제를 독살한 뒤 자신이 정권을 계속 휘두르기 위해 태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은 여제를 황자라고 속여 옹립하였고, 연호를 무태(武泰)로 고쳤다.

그 다음날에 영태후는 여제가 남자가 아니고 여자라는 사실이 밝혀지면 혼란이 일어날까봐 두려웠기 때문에 먼저 즉위한 지 하루 밖에 되지 않은 여제를 폐위했고, 이어서 임조왕(臨洮王) 원보휘(元寶暉)의 세자인 원쇠를 맞이하여 옹립했다.

이후의 여제의 사적은 역사서에 기록되지 않아 알 수가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