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대찌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끓이기 전의 부대찌개.

부대찌개(部隊 - )는 문자 그대로 군대찌개란 뜻으로, 서구의 스튜처럼 진한 한국의 국물 요리이다.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는 재료에는 돼지고기, , 소시지, 부대찌개 , 김치, 라면, , 두부 등이 있다.

유래[편집]

부대찌개에서 말하는 ‘부대’는 군부대를 의미한다. 그대로 해석하면 ‘군부대의 찌개’라는 말이다. 6·25전쟁 직후, 모두가 어려웠던 시기였지만 전쟁을 위해 군부대만큼은 먹을 것이 풍족했다. 특히 미군기지는 자국의 군인들을 위해 본국에서 보내온 음식이 넘쳐날 정도였다.[1] 이에 미군과 관련된 일을 하던 한국사람들이 경기도 동두천시양주시, 의정부시, 경기도 송탄시에 주둔하던 미군 부대의 핫도그나 깡통에 든 햄(예를 들어 스팸)을 이용하여 고추장과 함께 찌개를 만들었다. 초기에는 미군이 먹다 남거나 미군의 보급품을 몰래 빼낸 음식을 재료로 사용하였기에 부대찌개라는 명칭으로 불렸다. 이 부대찌개는 가난을 벗어난 한국에서 여전히 인기가 있고 현대의 즉석 음식인 라면을 첨가하기도 한다. 휴전선 인접 지역인 의정부는 미군 육군 부대 기지가 많이 들어서 있는 곳이며 부대찌개로 유명하다. 송탄도 미군 공군 부대 기지가 많이 들어서 있는 곳이며 부대찌개로 유명하다.

끓는 부대찌개.

형식[편집]

크게 의정부식과 송탄식으로 나뉜다.[2]

의정부식[편집]

맑은 육수를 사용하고 소시지와 햄을 적당히 넣어 김치 맛과 잘 어우러져 개운한 맛을 낸다.

송탄식[편집]

의정부식에 비해 소시지와 햄을 훨씬 많이 넣고 치즈와 강낭콩 통조림을 첨가하여 맛이 진하다.

존슨탕[편집]

서울 용산구에 주둔한 미군 부대를 중심으로 발달한 부대찌개의 한 형태를 존슨탕이라고 부른다.[3]

‘존슨탕’이라는 명칭은 1966년 린든 B. 존슨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존슨탕은 서울에서만 볼 수 있고, 사골로 국물을 내고 라면과 김치가 들어가지 않는 등 부대찌개와 구별된다고도 한다.[4]

같이 보기[편집]

참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