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산 (김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봉화산(烽火山)은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에 있는 이다. 해발 140m이며 그 뒷편에는 진영읍 본산리 일대와 봉하마을이 자리하고 있다. 높이는 200m 미만이지만 정상에서 주변 풍광의 조명이 가능하며, 산자리에는 마애불상, 사자바위, 부엉이바위, 호미든 관음상, 봉수대, 사찰 정토원 등이 자리잡고 있다.

부엉이바위[편집]

부엉이바위는 봉화산 뒷쪽 해발 80~120m에 있는 큰 바위로, 원래 이곳에 부엉이 떼들이 서식을 하였다고 해서 붙은 이름이다. 바위 위에서는 봉하마을이 내려다 보이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가까지 내다 볼 수 있다. 바위 밑은 가파른 절벽이다. 부엉이 바위 위까지 오르는 등산로의 경사가 급하여, 원래는 등산객이 잘 다니지 않는 곳이었으나, 2009년 5월 2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엉이바위에서 투신한 곳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출처 필요] 노무현의 자살 이후 부엉이 바위에서 투신이 잇따라, 자살바위라는 오명을 피하기 위해 김해시가 2013년에 철망 펜스를 설치한 관계로 그 이후 출입이 상당 부분 제한되어 있다.[1]

정토원(사찰)[편집]

정토원은 봉화산 안에 있는 사찰로 부엉이 바위까지는 250m 간격으로 있으며 경내에는 호미든 관음상, 포대화상 등의 불상이 있다. 이곳에는 노무현 의 부모 노판석씨, 이순례씨의 위패가 있으며[2] 노무현은 부엉이 바위로 올라가기 전 이 곳에 들려 부모의 위패에 예(禮)를 갖추고 마지막 하직인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고 나서 그 후에 부엉이 바위로 올라가 투신하였다는 설이 있다. 당초에는 정토원 방문설이 없었으나 나중에 경호원이 증언을 하여 밝혀졌다.[3] 2009년 5월 29일 노무현의 화장 절차 이후 유골이 임시봉인되다가 49재 때인 2009년 7월에 장지로 안장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봉하마을, 자살바위 오명 쓴 부엉이바위에 철망 펜스 설치 매일경제, 2013.05.08.
  2.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357519.html
  3. 강원식·유대근 (2009년 5월 27일). “[노무현 前대통령 투신] 1차조사 “함께 있었다” 2차조사땐 “혼자였다””. 서울신문. 2012년 11월 27일에 확인함.  |제목=에 지움 문자가 있음(위치 1) (도움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