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레필리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보라레필리아(Vorarephilia)는 성적 집착 내지는 성도착 증세의 하나로, 사람을 먹거나 혹은 다른 사람 등에 의해 자신이 먹혀지는 것이나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지켜보는 것에 성적 흥분을 하는 증상을 일컫는 말이다.[1][2][3] 보라레필리아 증세를 가진 사람 대부분은 산 채로 사람이 먹혀지는 것에 대해 흥분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3] 그러나, 식인 행위는 현대 사회에서는 이룰 수 없기 때문에 대부분 식인과 관련된 그림이나 책, 영화, 게임, 드라마 등을 통해 대리만족을 느낀다.[4] 일부 사례에서는 마크로필리아의 변종으로 분류되기도 하고, 다른 성도착 증상을 같이 띄기도 한다.[5]

보라레필리아라는 단어의 어원은 그리스어로 음식을 뜻하는 보라(βορά, vorá)에서 유래한 ‘게걸스럽게 먹다’, ‘삼키다’라는 뜻의 라틴어 보라레(vorare)와 고대 그리스어로 사랑을 뜻하는 필리아(φιλία, philía)의 합성어이다.

각주[편집]

  1. Adams, Cecil (2004년 7월 2일). “Eat or be eaten: Is cannibalism a pathology as listed in the DSM-IV?”. The Straight Dope. 2007년 4월 4일에 확인함. 
  2. Ågmo, Anders (2007). 《Functional and dysfunctional sexual behavior: a synthesis of neuroscience and comparative psychology》. Academic Press. 454쪽. ISBN 0123705908. doi:10.1016/B978-012370590-7/50013-X. 
  3. Brundage, Sandy (2002년 7월 31일). “Fetish Confessions”. 《The Wave Magazine》 2 (15). 2007년 9월 2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07년 4월 30일에 확인함. 
  4. Brathwaite, Brenda (2007). 〈Defining sex〉. 《Sex in video games》 (PDF). Advances in computer graphics and game development. London: Charles River Media. 20쪽. ISBN 1-58450-459-5. 2007년 9월 27일에 원본 문서 (PDF)에서 보존된 문서. 2013년 9월 26일에 확인함. 
  5. Ceilán, Cynthia (2008). 《Weirdly Beloved: Tales of Strange Bedfellows, Odd Couplings, and Love Gone Bad》. Globe Pequot. 90쪽. ISBN 1599214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