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경사의 탱자나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보경사의 탱자나무
(寶鏡寺의 탱자나무)
대한민국 경상북도기념물
종목기념물 제11호
(1974년 12월 10일 지정)
면적1,386m2
수량1주
위치
포항 보경사 (대한민국)
포항 보경사
주소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송라면 보경로 523 (중산리)
좌표북위 36° 15′ 10.78″ 동경 129° 19′ 9.12″ / 북위 36.2529944° 동경 129.3192000°  / 36.2529944; 129.3192000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보경사의 탱자나무(寶鏡寺의 탱자나무)는 경상북도 포항시 북구 송라면, 보경사에 있는 탱자나무이다. 1974년 12월 10일 경상북도의 기념물 제11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탱자나무는 주로 영·호남지방에 분포하며 일본·중국에서도 자란다. 우리나라와 일본의 나무는 중국에서 전래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열매와 껍질은 약재로 사용되며 줄기에 가시가 나 있어 과수원 울타리용으로 적합하다.

보경사의 탱자나무는 보경사 경내 천왕문 우측 동편 종무소를 사이에 두고 두 그루가 마주보고 있다. 대웅전 쪽의 나무는 지상 160cm 위치에서 두 갈래로 갈라져 원형으로 왕성하게 자라고 있으며, 맞은편의 나무는 지상 40cm 위치에서 두 갈래로 나뉘어 자라고 있다.

이 나무는 탱자나무로는 보기 드물게 오래된 것으로 기념물로 지정되어 보호하고 있다.

일부 해제[편집]

보경사 경내 2그루의 탱자나무 중 태풍 “나비”로 고사한 동쪽 탱자나무는 문화재적 가치를 상실하였으므로 기념물에서 해제하고, 서쪽 탱자나무의 종자로서 후계목을 이어가고 있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경상북도 고시 제2007-30호, 《도지정문화재 지정 고시》, 경상북도지사, 경상북도보 제5093호, 20면, 2007-01-08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