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골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제 벽골제
(金堤 碧骨堤)
대한민국 대한민국사적
종목 사적 제111호
(1963년 1월 21일 지정)
면적 187,473㎡
시대 삼국시대
위치
김제 벽골제 (대한민국)
김제 벽골제
주소 전라북도 김제시 부량면 월승리 119번지
좌표 북위 35° 45′ 15.5″ 동경 126° 51′ 16″ / 북위 35.754306° 동경 126.85444° / 35.754306; 126.85444좌표: 북위 35° 45′ 15.5″ 동경 126° 51′ 16″ / 북위 35.754306° 동경 126.85444° / 35.754306; 126.85444
정보 문화재청 문화유산 정보

벽골제(碧骨堤)는 전라북도 김제시 부량면에 위치한 저수지로 대한민국 저수지의 효시이고, 고대 수리시설 중 규모도 가장 크다. 1963년 1월 21일 대한민국의 사적 제111호로 지정되었다.

개요[편집]

축조 시기는 백제 비류왕 27년(330년)으로 추정된다. 호남 지방(湖南地方)의 호(湖)가 바로 벽골제를 가리킨다.

고려 인종 때 수축하였다가 인종 24년(1146년)이 벽골제 수축 때문이라는 무당의 말로 일부를 파괴한 일이 있다. 태종 15년(1415년)국가적인 대규모 수축공사를 일으켜, 군정 만 명이 2개월 동안 주위 7만 7,406보, 높이 17척의 제방을 수축하여 몽리 수전은 충청도, 전라도에 걸친 방대한 지역으로 9,800결에 달했다고 한다. 임진왜란 때 관리, 유지가 전폐된 이래 농민의 모경으로 지금은 거의 경지화되고 말았다. 이때의 석조수문과 기념비 등의 유물이 남아 있다.

제방은 포교마을에서 시작하여 남쪽으로 월승리에 이르는 평지에 약 3.3km에 달하며, 제방 높이는 5.6m이다. 댐형식은 흙댐(필댐)이다. 관개면적은 10,000ha로 추정된다.

장생거[편집]

신증동국여지승람의 기록에 따르면 벽골제에는 총 5개의 수문이 있었고, 수문 명칭은 수여거, 장생거, 중심거, 경장거, 유통거라고 한다. 그 중 현재 제방과 함께 남아있는 수문은 두 개소로 단지 내 장생거와 단지 밖 벽골제 제방을 따라 남쪽으로 약 2km에 위치한 경장거이다. 1980년대 수문 일부 복원 공사로 지금의 모습을 갖추었다.[1]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실린 벽골제중수비의 기록에 지방의 단면과 수문구조가 다음과 같이 기술되어 있다.[1]

둑의 아래 넓이는 70자료, 위의 넓이는 30자이며, 높이가 17자이고 수문은 마치 구롱(九壟)처럼 보였다. ···또 (수문) 양쪽의 석주심(石柱心)이 움푹 들어간 곳에는 느티나무 판을 가로질러서, 내외로 고리와 쇠줄을 달아 나무판을 들어올리면 물이 흐르도록 하였으니, 수문의 넓이는 모두가 13자요, 돌기둥의 높이는 15자이며, 땅속으로 5자나 들어가 있다. ···이것이 벽골제의 대략이니 때는 영락(永樂) 13년(명의 연호 태종 15년, 서기 1415년)이다.

각주[편집]

  1.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