벚나무아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Infobox planta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벚나무아속
20150318Prunus serrulata3.jpg
야산벚나무(P. serrulata)
생물 분류
계: 식물계
(미분류): 속씨식물군
(미분류): 진정쌍떡잎식물군
(미분류): 장미군
목: 장미목
과: 장미과
속: 벚나무속
아속: 벚나무아속
학명
Prunus subg. Cerasus
(Mill.) Focke ex Engl. & Prantl

벚나무아속(-亞屬)은 벚나무속아속이다. 벚꽃이며, 열매버찌이다. 북반구에 널리 분포되어 있다. 유럽에서 서시베리아에 걸쳐서 3종, 동아시아에 236종의 벚나무아속 식물이 분포되어 있다고 보고 되고 있다. 관상용으로 재배되는 대부분의 종은 열매가 없다. 일본의 벚나무의 원산지는 한국의 제주도이며 제주왕벚나무가 그 원류이나, 최근 일본의 로비로 인해 일본산이라는 거짓기사가 늘고있다.

하위 분류[편집]

귀룽나무절(sect. Laurocerasus)

  • 귀룽나무 P. padus L.
  • 버지니아귀룽나무 P. virginiana L.
    • P. virginiana var. demissa (Nutt.) Torr.
  • 섬개벚나무 P. buergeriana Miq.
  • 세로티나벚나무 P. serotina Ehrh.
    • P. serotina var. alabamensis (C. Mohr) Little
    • P. serotina var. salicifolia (Kunth) Koehne
    • P. serotina var. virens (Wooton & Standl.) McVaugh
  • 월계귀룽나무 P. laurocerasus L.
  • 캐롤라이나귀룽나무 P. caroliniana (Mill.) Aiton
  • 포르투갈월계귀룽나무 P. lusitanica L.
  • P. africana (Hook. f.) Kalkman
  • P. brachypoda Batalin
  • P. bracteopadus Koehne
  • P. ceylanica (Wight) Miq.
  • P. cornuta (Wall. ex Royle) Steud.
  • P. grisea (Blume ex Müll. Berol.) Kalkman
  • P. guanaiensis Rusby
  • P. ilicifolia (Nutt. ex Hook. & Arn.) D. Dietr.
    • P. ilicifolia var. occidentalis Brandegee
  • P. incana (Pall.) Batsch
  • P. jenkinsii Hook. f. & Thomson
  • P. myrtifolia (L.) Urb.
  • P. napaulensis (Ser.) Steud.
  • P. obtusata Koehne
  • P. phaeosticta (Hance) Maxim.
  • P. pygeoides Koehne
  • P. spinulosa Siebold & Zucc.
  • P. ssiori F. Schmidt
  • P. turneriana (F. M. Bailey) Kalkman
  • P. undulata Buch.-Ham. ex D. Don
  • P. wilsonii (Diels ex C. K. Schneid.) Koehne
  • P. zippeliana Miq.

벚나무절(sect. Cerasus)

  • 개벚나무 P. leveilleana Koehne
  • 개벚지나무 P. maackii Rupr.
  • 대만벚나무 P. campanulata Maxim.
  • 루치아벚나무 P. mahaleb L.
  • 벚나무 P. jamasakura Siebold ex Koidz.
  • 북개벚지나무 P. meyeri Rehder
  • 산개벚지나무 P. maximowiczii Rupr.
  • 산벚나무 P. sargentii Rehder
  • 석도벚나무 P. koraiensis Nakai ex T. Kawamoto
  • 섬벚나무 P. takesimensis Nakai
  • 슈미트벚나무 P. × schmittii Rehder
  • 신양벚나무 P. cerasus L.
    • P. cerasus var. marasca (Host) Vis.
    • P. cerasus var. semperflorens (Ehrh.) W. D. J. Koch
  • 야산벚나무 P. serrulata Lindl.
    • 사옥 P. serrulata var. quelpaertensis Uyeki
  • 양벚나무 P. avium (L.) L.
  • 오시마벚나무 P. lannesiana (Carrière) E. H. Wilson
  • 올벚나무 Prunus itosakura Siebold
  • 왕벚나무 P. × yedoensis Matsum.
  • 제주벚나무 P. × nudiflora (Koehne) Koidz.
  • 춘추벚나무 P. × subhirtella Miq.
    • P. × subhirtella var. koshiensis (Koidz.) Ohwi
  • 티베트벚나무 P. serrula Franch.
  • 후지벚나무 P. incisa Thunb.
    • P. incisa var. bukosanensis (Honda) Hara
    • P. incisa var. kinkiensis (Koidz.) Ohwi
    • P. incisa var. ontakenbia Koidz. & H. Kubota
    • P. incisa var. tomentosa Koidz.
  • 히말라야벚나무 P. rufa Hook. f.
  • P. nipponica Matsum.
  • P. alaica (Pojark.) Gilli
  • P. apetala (Siebold & Zucc.) Franch. & Sav.
    • P. apetala var. pilosa (Koidz.) E. H. Wilson
  • P. canescens Bois
  • P. cerasoides D. Don
  • P. clarofolia C. K. Schneid.
  • P. concinna Koehne
  • P. conradinae Koehne
  • P. cyclamina Koehne
  • P. × dawyckensis Sealy
  • P. dielsiana C. K. Schneid.
    • P. dielsiana var. abbreviata Cardot
  • P. emarginata (Douglas) Eaton
  • P. × eminens Beck
  • P. × fontanesiana (Spach) C. K. Schneid.
  • P. fruticosa Pall.
  • P. × furuseana Ohwi
  • P. glandulifolia Rupr. & Maxim.
  • P. × gondouinii (Poit. & Turpin) Rehder
  • P. himalaica Kitam.
  • P. × incam Ingram ex R. T. Olsen & Whittem.
  • P. itosakura Siebold
  • P. × juddii E. S. Anderson
  • P. pensylvanica L. f.
  • P. pleiocerasus Koehne
  • P. pojarkovii A. E. Murray
  • P. pseudocerasus Lindl.
  • P. setulosa Batalin
  • P. × sieboldii (Carrière) Wittm.
  • P. speciosa (Koidz.) Nakai
  • P. stipulacea Maxim.
  • P. takasagomontana Sasaki
  • P. tatsienensis Batalin
  • P. trichostoma Koehne
  • P. × tschonoskii Koehne
  • P. × yedoensis Matsum.

문화[편집]

한국에는 주로 껍질을 이용해 활을 만들거나 장식용으로 목재등이 만들어졌다.

바로 불타는 벚나무 껍질이었습니다. 버드나무가 그 열기(熱氣)에 부딪혀 죽었다고 합니다. 함흥에서부터 갑산(甲山)의 경계에 이르기까지 산 위의 초목이 다 타 버렸습니다. 사람들이 하늘 불[天火]이라고 하였습니다.”乃火燒樺皮也, 柳樹觸熱死。 自咸興至甲山之境, 山上草木盡燒, 人以爲天火。”

— 조선왕조 실록 세종 40권, 10년(1428 무신 / 명 선덕(善德) 3년) 6월 9일(경인) 1번째기사

“공조에 바치는 반화피(斑樺皮), 사재감(司宰監)에 바치는 건어(乾魚)·건저(乾猪)·건장(乾獐)·녹포(鹿脯), 제용감(濟用監)에 바치는 모피(毛皮), 의영고(義盈庫)에 바치는 개암[榛子]·마른 버섯[乾菌], 도염서(都染署)에 바치는 지초(芷草), 제생원(濟生院)에 바치는 약재(藥材) 등은 없애는 것이 좋겠습니다.” 하니, 그대로 따랐다. (반화피가 벚나무 껍질로 활을 만드는데 사용됨)

— 세종 30권, 7년(1425 을사 / 명 홍희(洪熙) 1년) 10월 9일(갑술) 5번째기사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