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성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白)씨는 중국한국의 성씨이다.

중국[편집]

백씨(白氏)는 고대 황제 헌원(軒轅)의 후예로 중국 풍익(馮翊)에서 계출(系出)되었다고 한다.

(白)씨는 우(虞)나라, 초나라 백씨와 백족(白族) 백씨가 있다.

  • 백씨는 하나라 이전에 염제 부락에 백부(白阜)라는 사람이 있었다.
  • 주나라 개국 이후에는 춘추시대 우(虞)나라에서 집성촌이 있었다. 진나라를 구성하는 민족 가운데도 백족(白族)이 있었다. 《진본기》(秦本記)에 따르면, 기원전 6세기에 우(虞)나라 출신 백리해(百里奚)의 자손들이 진(秦)나라 들어가 등용되었다.
  • 《초한세가》(楚漢世家)에 따르면, 초나라 백씨는 기원전 4세기초나라 30대 혜왕(惠王)의 손자 (勝)이 백공(白公)에 봉(封)해짐으로 백씨가 되었다고 한다.
  • 중국 서부 운남성 일대에는 티베트, 베트남 계통의 소수민족 백족이 있었다. 당나라베트남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중국 남부 운남성, 광서성(廣西省)에 백주(白州)를 설립하였다. 백족(白族)들은 한족과의 교류하게 되면서 백(白)이라는 성을 사용한 것으로 전한다. 백족도 종류가 많고, 현재는 200만 명이지만, 고대로부터 한쪽 성씨를 다양하게 사용하여 실제로는 더 많다고 한다.
  • 백규(白圭)라는 인물이 백적 선우부가 세운 중산국에 있었다. 출신은 정확하지 않다.
  • 《제왕전승성원도》를 보면, 백씨(白氏)의 시조는 황제의 후손인 백을병(白乙丙)이라고 기재하고 있다.[1]

한국[편집]

(白)씨는 2000년 대한민국 통계청 인구 조사에서 351,275명으로 조사되어, 한국 성씨 인구 순위 28위이다. 본관은 수원, 남포, 대흥, 해미, 직산 등 30여 본이 있다.

대체로 마한, 백제의 유민들이 백잔, 백제의 명칭에서 성을 취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백가는 마한 사람으로 백제 동성왕을 시해했다가 참수된 사람이다. 백제 장군 백기(苩奇), 백제 후기 화가 백가(白加) 등이 있었다. 6세기 신라에도 백용(白龍)이라는 파진찬이 있었으나, 이름인지 성인지 확실치 않다. 문헌에 보이는 가장 오래된 본관은 신라 말기에 궁예를 지지하였던 청주의 호족들인 상당 백씨(청주 백씨)이다. 백씨는 증보문헌비고에는 157개 본관이 전하나, 1997년 수원 백씨 측에서 백씨의 본관을 수원으로 통합하자고 회의록을 작성하자, 나머지 33개 본관에서 반대 의견을 제시하고 동의하지 않았다. 수원 백씨 측에서는 여타의 관향은 모두 수원에서 분적하였다고 주장하지만, 다른 본관에서는 백씨는 백제시대 이전부터 있던 한반도 토착 성본이라고 하여 이를 인정하지 않는다. 역사 문헌에 처음으로 수원이라는 본관을 사용한 백씨는 조선조에 문과에 급제한 백효삼(白效參)이다. 조선 말기까지는 고려 말 조선 초에 보성현감을 지낸 백회(白繪)의 자손 백효삼(白效參), 백효옹(白效雍), 백효연(白效淵)의 후손을 수원 백씨라고 하였다.[2]

  • 수원 백씨의 시조 백우경(白宇經)은 『백씨대동보(白氏大同譜)』에 따르면 황제의 후손인 백을병(白乙丙)의 후손이다. 백우경(白宇經)은 소주(蘇州)에서 출생하여 당(唐)나라 때 이부상서(吏部尙書)에 이르렀으나 간신(奸臣)들의 모함을 받자 780년(신라 선덕왕 원년) 신라에 건너와 자옥산(紫玉山 : 지금의 경주시 안강읍 옥산동) 밑에 정착한 것이 시초가 된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상계(上系)가 불분명하여 신라 경덕왕(景德王) 때 중랑장(中郞將)을 지내고 상장군(上將軍)에 증직된 백창직(白昌稷)을 중시조로 받들어 기일세(起一世)한다. 창직의 증손 백휘(白揮)가 고려 목종(穆宗) 때 대사마 대장군(大司馬大將軍)로 수원군(水原君)에 봉해졌고 9세손 천장(天藏)은 원(元)나라에서 이부 상서를 거쳐 우승상(右丞相)을 지내고 귀국하여 충선왕(忠宣王) 때 수성백(城伯)에 봉해졌으므로 후손들이 수원(水原)을 관향(貫鄕)으로 하게 되었다. 조선시대 인물로는 문신 백인걸(白仁傑)이 있다. 2000년 인구는 316,535명이다.
    • 직산 백씨(稷山白氏) 시조 백양신(白良臣)은 백우경의 20세손으로 고려 때 평장사(平章事)를 지냈다고 한다. 인물로는 고려 후기 문신 백문보(白文寶, 1303년 ~ 1374년)가 있다. 2000년 인구는 93명이다.
  • 대흥 백씨(大興 白氏)와 남포 백씨(藍浦 白氏)의 시조 백임지(白任至, 1131년 ~ 1191년)는 고려 의종 때 내순검군(內巡檢軍)으로 왕을 호종하여 대정(隊正)이 되었다. 1170년(의종 24) 정중부(鄭仲夫)의 난 이후 무신들이 정권을 잡자 큰 공을 세워 형부시랑(刑部侍郞), 지추밀원사(知樞密院事)에 올랐다.[3] 그의 후손 백문절(白文節)이 고려 고종(高宗) 때 문과에 급제하여 중서사인(中書舍人)·이부시랑(吏部侍郎)·국자좨주(國子祭酒)를 거쳐, 충렬왕 때 사의대부(司議大夫), 국학대사성(國學大司成)·보문각학사(寶文閣學士)가 되었다. 백문절의 아들 백이정(白頤正, 1247년 ~ 1323년)이 1275년(충렬왕 1) 문과에 급제하여 충선왕 때 첨의평리(僉議評理)로 상의회의도감사(商議會議都監事)를 겸했고, 뒤에 상당군(上黨君)에 봉해졌다. 2000년 인구는 남포 백씨 6,052명, 대흥 백씨 1,280명이다.
  • 해미 백씨(海美白氏) 시조 백광성(白光成)은 전라도 장흥 출신이며, 1561년(조선 명종 16년) 진사시에 급제했다. 인물로는 조선 중기 문신이자 시인 백광홍, 백광훈 형제가 있고, 임진왜란 때 무신 백광언, 백사림 형제가 있다. 2000년 인구는 87명이다.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