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대변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백악관 대변인(White House Press Secretary)은 미국 대통령의 언론 담당 비서관이다. 미국 정부의 대변인 역할, 특히 대통령의 대변인 역할을 담당한다.

대변인 임명에는 미국 상원조언과 동의가 필요하지 않다.

역사[편집]

백악관 브리핑 룸의 위치

1929년 허버트 후버 대통령이 대변인직을 만들었다. 현재 오바마 대통령은 1기 행정부 때 29대 대변인, 2014년에 제30대 백악관 대변인으로 조쉬 어니스트(39세)를 임명했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의 정례 브리핑은 신문 매체 마감 시간을 배려해, 매일 오전 11시∼낮 12시에 웨스트윙 프레스 브리핑 룸에서 열린다. 모든 국가 이슈에 대한 질의응답이 오간다. 질의와 응답에 성역과 금기가 없다. 앞쪽 두 줄은 주요 신문 방송 통신 기자들이 앉는다. 뒤쪽에는 지역 및 해외 매체 기자들이 앉는다. 가끔 대통령이 직접 나와서 브리핑한다.[1]

각주[편집]

  1. 선진국은 매일 ‘열린 브리핑’… 모든 질문에 ‘끝장 답변’, 동아일보, 2013.0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