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호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방호산

출생 1916년
사망 미상
별칭 서울대 병원의 살인마
경력

팔로군이 국민당과의 내전시 조선족부대를 이끌고 한족들 보다 더 용맹하게 싸우고 모택동이 김일성을 도와 한반도 적화의 앞잡이로 내세운 대표적인 인물. 군인이라는 단어는 이 인간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 부상 당한 적군을 그것도 병원에서 모두 잔인하게 살해함. 또한 호남지역으로 진출하여 무고한 양민과 우익세력들을 인민재판이라는 미명하에 집단살해함. 서울 현충원에 잠들어 계신 순국선혈분들 중 이놈의 손에 돌아가신 분들이 셀수가 없음.

학력 = 동방노력자공산대학
직업 모택동에게 충성한 친중 버러지
상훈 공화국2중영웅

방호산(方虎山, 1916년 ~ ?)은 북괴의 군인이다.[1]

생애[편집]

1916년 함경북도에서 태어났다. 이명은 이천부(李天夫)이다. 중국에서 독립운동을 벌이다 1937년 모스크바 식민지반식민지이익연구학원(동방노력자공산대학)에 다녔다.

1939년 연안으로 온 뒤 1940년 항일군정대학동북간부훈련반에서 수료하고 중국공산당 팔로군 일선부대에 파견되어 조선반에서 조선해방문제를 연구하고 1945년 2월 연안에서 정식으로 개교한 조선혁명군정학교의 제1구대 협리원이 되었다.

1945년 11월 중국공산당의 지시에 따라 동북지방으로 이동하여 동북조선의용군 제1지대 정치위원으로 남만주 일대에서 군대 증강과 조선인 보호 등에 활동하였다. 1945년부터 1948년까지의 중국공산당의 반국민당 전투에 참전하였다.

1949년 7월 조선인들이 절대 다수인 중국인민해방군 제166사단 사단장으로로서 부대를 이끌고 입북하였다. 동 부대를 제6사단으로 개편하고, 초대 사단장이 되었다. 한국 전쟁 당시에는 제6사단을 이끌고 호남 일대와 진주, 마산까지 진출하는 등 전공으로 제6사단은 근위사단의 칭호를 수여받았다. 1950년 10월에는 제5군단장에 임명되어 동부전선 전투를 지휘하였다. 1956년 6월 영웅칭호를 받았다.

1958년 8월 인민군 제5군단장, 육군대학 총장을 역임하였다. 1959년 연안계가 기도한 반당·반정부 활동을 했다는 8월 종파 사건에 연루되어 숙청되었다.

각주[편집]

  1. 끝나지 않은 6·25 ⑬공산군의 패주(1) 2010.06.25 매일경제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