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성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방성윤
개인 정보
출생1982년 6월 3일(1982-06-03) (37세)
국적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195
몸무게100
선수 경력
프로 선수 경력2005년2011년
포지션스몰포워드
클럽 경력
선수
2004-2005미국 로어노크 대즐
2005-2008대한민국 서울 SK 나이츠
2008미국 리노 빅혼스
2008-2011대한민국 서울 SK 나이츠
국가대표팀
2000Flag of South Korea.svg 대한민국 U-19
2001-2009대한민국 대한민국

방성윤 (方成允, 1982년 6월 3일 ~ )은 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 농구 선수이자, 한국 프로 농구 서울 SK 나이츠포워드였다.

생애[편집]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에서 대학생 신분으로 금메달을 따낸 그는 2005년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의 영예를 안으며 승승장구했다. 미국프로농구(NBA) 공식 하부리그인 D-리그에서 활약하며 NBA 진출 가능성을 타진하기도 했고 2006-2007시즌부터 3년 연속 국내 리그에서 3점슛 1위에 올랐다. 그러나 각종 부상으로 고생하며 힘든 시기를 보내고 2011년 6월, 30세 젊은 나이에 은퇴하였다.[1]

학력[편집]

경력[편집]

에피소드[편집]

  • 2006년 도하 아시안 게임, 카타르와의 예선전에서 편파판정을 뚫고 42득점(3점슛:12개)을 기록하며 대표팀을 패배의 위기에서 구해냈다.
  • 2007년 12월 21일, 전주 KCC 이지스와의 홈 경기도중 2쿼터 초반에 패스를 받고 슛을 쏘려던 중, 그 자리에서 미끄러지는 사고가 발생하였다. 미끄러짐과 동시에 큰 부상까지 입으며 비명을 질러대었고, 바로 응급실로 실려갔다. 왼쪽 무릎 인대가 부상당하였으며, 8주 동안 병원에 입원을 하였다가 2008년 3월 4일 복귀하였다.

사건·사고[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