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상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방상훈
方相勳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출생 1948년 2월 6일(1948-02-06) (69세)
한국의 군정기 미 군정 조선 서울특별자유시
거주지 서울특별시
학력 오하이오 대학교 경영학 학사
연세대학교 언론홍보대학원 행정학 석사
직업 언론인, 기업인
종교 성공회
본관 온양
부모 방일영(부), 박현숙(모)
배우자 윤순명
자녀 방준오
방정오
경력 조선일보 사장
자유민주연합 상임고문

의원 선수 無선 의원
정당 무소속

방상훈(方相勳, 1948년 2월 6일 ~ )은 대한민국의 기업인, 언론인이다. 조선일보 대표이사이다.

학력[편집]

경력[편집]

  • 1970년 9월 조선일보 외신부
  • 1971년 5월 ~ 1972년 조선일보 주미특파원
  • 1972년 6월 ~ 1973년 조선일보 기획관리실 실장
  • 1973년 2월 ~ 1975년 조선일보 이사
  • 1974년 9월 ~ 1984년 조선일보 상무이사
  • 1983년 국제언론인협회 IPI 한국위원회 이사
  • 1984년 8월 ~ 1988년 조선일보 대표이사 전무
  • 1984년 소년조선일보 발행인, 편집인
  • 1988년 3월 ~ 1993년 3월 조선일보 대표이사 부사장
  • 1988년 조선일보 중학생조선일보 발행인
  • 1989년 ~ 2006년 6월 조선일보 발행인, 인쇄인
  • 1992년 4월 한국데이타베이스산업진흥회 회장
  • 1992년 12월 서울 YMCA 추천이사
  • 1992년 12월 ~ 2003년 2월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센터 이사장
  • 1993년 3월 ~ 조선일보 대표이사 사장
  • 1993년 3월 ~ 1997년 한국기원 이사
  • 1993년 8월 세계를 깨끗이 한국을 깨끗이 운동 조직위원회 부위원장
  • 1993년 9월 국제언론인협회 IPI 한국위원회 위원장
  • 1993년 11월 방일영 문화재단 이사
  • 1994년 2월 국제언론인협회 IPI 이사
  • 1995년 5월 ~ 2005년 5월 국제언론인협회 IPI 부회장
  • 동인문학상 운영위원장
  • 1995년 11월 민간환경센터 추진위원
  • 1996년 5월 ~ 근대문학관 추진위원회 추진위원
  • 미국 피바디엑세스박물관 외국인 자문위원
  • 조선일보 키드넷 자문위원
  • 미국 오하이오대학교 한국 동문회 명예회장
  • ~ 1997년 6월 연세대학교 언론홍보대학원 최고위과정 수료
  • 1997년 3월 연합통신 비상임 이사
  • 1997년 3월 한국신문협회 제 35대 회장
  • ~ 2000년 2월 한국신문협회 제36대 회장
  • 1997년 3월 연암상록재단 이사
  • 1997년 10월 ~ 2000년 2월 한국신문회관 재설립 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 1997년 12월 이웃돕기운동추진협의회 공동회장
  • 1997년 12월 연암상록재단 이사
  • 1998년 4월 아시아신문재단 한국위원회 이사
  • 1998년 5월 ~ 2000년 3월 제9대 전국재해대책협의회 회장
  • 1998년 6월 예술의전당 비상임 이사
  • 1998년 10월 제2건국 범국민추진위원회 위원
  • 1998년 11월 산업보국경영대장 추대위원회 언론계위원
  • 1999년 1월 2002년 월드컵축구조직위원회 보도,홍보협의회 회원
  • 장애인먼저실천중앙협의회 공동대표
  • ~ 2006년 6월 대우재단 이사
  • 세계신문협회 WAN 한국대표
  • 1999년 5월 제48회 IPI총회 한국대표단 단장
  • 2000년 3월 한국신문협회 이사
  • 2000년 국제언론인협회 수석부회장
  • 2000년 4월 ~ 아시아신문재단 PFA 한국위원회 이사
  • 2002년 아시아신문재단 한국위원회 이사
  • 2002년 국제언론인협회 한국위원회 위원장
  • 2003년 2월 ~ 2006년 6월 한국데이터베이스진흥센터 이사장
  • 2004년 10월 올림푸스한국 등기이사
  • 2005년 5월 국제언론인협회 IPI 종신회원
  • 2006년 3월 한국신문협회 고문
  • 2007년 12월 ~ 국제언론인협회 IPI 한국위원회 위원장
  • 2010년 1월 ~ 월남 이상재선생 기념사업회 공동대표
  • 2011년 1월 ~ CSTV 이사회 의장

가계[편집]

조선일보 전회장인 방일영의 아들로 아버지의 뒤를 이어 조선일보를 이끌고 있다. 대학제국 시기의 정치인 윤치호(尹致昊)의 증손녀이자 윤영선의 손녀인 윤순명과 결혼하여 준오, 정오 두 아들을 두었다. 장남 방준오GS그룹 계열의 허광수 삼양인터내셔널 회장의 장녀 허유정과 결혼했고, 조선일보 이사대우로 재직 중이다.[1] 차남 방정오수원대학교 이사장인 이인수 총장의 장녀 이주연과 결혼했고, TV조선 마케팅실 실장으로 재직 중이다.

사건[편집]

조세 포탈[편집]

2006년 6월 29일 조선일보사 주식 6만 5천 주를 명의신탁 형태로 아들에게 물려주는 방식으로 23억 5천만 원의 증여세를 포탈하고, 회사돈 25억 7천만 원을 사주 일가 명의로 조광출판이나 스포츠조선 등의 계열사 증자 대금으로 사용한 혐의로 기소되었다.[2] 대법원은 조세를 포탈하고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기소된 조선일보 방 사장에 대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벌금 25억원을 선고하였다. 방 사장은 구속된 지 3개월 후에 보석으로 풀려났으며[3] 2008년 8월 15일 이명박 대통령에 의하여 특별사면되었다.[4].

허위 사실 명예훼손[편집]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과 관련된 거짓의 악의적 루머와 관련하여 2013년 2월 8일 서울고등법원 민사13부(부장판사 문용선)는 "방 사장이 고 장자연으로부터 성상납과 술접대를 받은 사실은 심리결과 허위로 판단된다"며 "이 부분에서 조선일보와 방 사장의 명예를 훼손하고 사회적 평가를 침해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조선일보와 방상훈 사장은 2009년 3월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문제 제기한 이종걸 민주통합당 의원와 이정희 통합진보당 대표를 상대로 20억원, 이를 보도한 KBS, MBC 등 방송사를 상대로 수억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서울고법 민사13부는 2013년 2월 8일 KBS, MBC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3건의 항소심에서 “KBS와 MBC의 보도에는 방상훈 사장이 술접대와 성상납을 받은 것처럼 돼 있으나 관련 증언과 증거 등을 종합해 심리한 결과 방송 내용은 허위임이 입증됐다”고 판결했다.[5]

방상훈 사장은 허위 사실을 유포한 언론사와 정치인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였으나, 2013년 2월 28일 고 장자연과 관련된 모든 소송을 취하하겠다고 선언했다. 조선일보는 "고 장씨와 관련해 의혹을 제기한 방송사, 정치인 등을 상대로 낸 모든 소송을 중단하겠다"며 "지난 8일 판결로 장자연 의혹은 허위로 드러나 목적을 달성했다"고 사주인 방상훈의 소송취하 배경을 설명했다.

아시안 콘퍼런스 주최[편집]

박근혜 대통령이 2014년 3월 3일 조선일보가 주최하는 제5회 아시안 콘퍼런스에 참석해 “존경하는 방상훈 사장님과 내외귀빈 여러분, 반갑습니다”라며 축사를 건넸다.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이후 언론사 사주를 향해 ‘존경하는’ 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 이례적이어서 언론계에 회자되고 있다. 박 대통령은 이날 ‘하나의 한국, 더 나은 아시아’를 주제로 열린 아시안콘퍼런스 축사에서 제일 먼저 방상훈 사장을 언급하며 “존경하는 방상훈 사장님”이란 표현을 썼다. 뒤이어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하토야마 전 일본 총리, 고촉통 전 싱가포르 총리, 길라드 전 호주 총리, 드 메지에르 전 동독 총리 등 인사들을 소개하며 인사말을 건넸다.[6]

방상훈 사장은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 개회사에서 "지난 69년 동안 우리는 매일 전쟁을 걱정해 왔지만, 이제는 분단을 종식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방 사장은 "통일이야말로 세계경제를 이끌 마지막 견인차"라고 했다. 이어 "평화로운 통일은 동북아 경제의 대박이고 가장 강력한 성장 동력이 되어줄 것"이라고 했다. 방 사장은 "가까운 미래에 한국·중국·일본·러시아 그리고 미국과 같은 국가들이 모여 평화로운 번영을 누리고, 서울에서 출발해 유라시아 대륙을 넘어 네덜란드 로테르담에 닿는 대륙횡단철도가 이어진다고 상상해 보라"며 "그날이 오면 보고, 듣고, 말하지 못하는 북한 주민들에게도 인간적인 삶의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방 사장은 "이번 회의가 한반도 통일에 다가가는 현실적 해법을 제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7]

기자협회 회장단 간담회[편집]

방상훈 사장은 2014년 4월 10일 한국기자협회 회장단과의 만찬 간담회에서 MBC, YTN 등 해직기자 문제에 대해 “한창 일할 나이의 기자들이 마음껏 취재하고 기사를 쓰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항상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최대 일간지인 조선일보 사장이 언론계 크나큰 이슈인 해직기자 문제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무척 고무적인 일로 평가된다. 방 사장은 조선일보 신년기획 ‘통일이 미래다’시리즈에 대해 “조선일보의 뿌리는 이북에 있다고도 할 수 있다”며 “그렇다보니 북한 동포에 대한 진정한 애정과 통일에 대한 관심을 남보다 더 오래전부터 가져왔다”고 밝혔다. 방 사장은 언론인공제회 설립 취지와 역할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혔다. 그는 “언론인공제회가 우리나라 언론인들의 사기와 자긍심을 높여, 더 가치 있는 언론 활동을 북돋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 세계 미디어 산업이 어렵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와중에도 가장 훌륭한 콘텐츠를 생산해 내는 것은 신문”이라며 “지구상에 마지막 단 한 명이라도 기자가 남아있는 한 신문은 건재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8]

각주[편집]

  1. 삼성 이병철家 - LG·효성·현대·한진…정·관·언론계까지 거미줄 혼맥, 《시사저널》, 2014년 11월 13일
  2. “방상훈 조선일보사장 ‘유죄’…“족벌언론 범죄” 단죄”. 한겨레. 2006년 6월 29일. 
  3. “정치·경제·언론 권력에 한 없이 나약한 것이 대한민국 사법부”. 데일리서프. 2006년 8월 10일. 마지막 문단면. 
  4. “정부, 34만 명 특별사면 명단 발표”. MBC. 2008년 8월 13일. 
  5. 조선일보, 장자연 소송 모두 취하 “의혹 허위 판결로 진실 규명 목적 달성”, 《한국기자협회》, 2013년 2월 28일
  6. 아시안 리더십 콘퍼런스 박근혜 대통령 축사, 《TV조선》 2014년 3월 3일
  7. 아시안 리더십 콘퍼런스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환영사, 《TV조선》, 2014년 3월 3일
  8.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 10일 기협 회장단 만찬 간담회, 《한국기자협회》, 2014년 4월 1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