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황후 (동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반황후
(潘皇后)
동오 황후
재위 251년 ~ 252년
전임자 대의왕후 왕씨
후임자 전황후
배우자 손권
자녀 손량
본명 반근숙
출생 미상
중국
사망 252년
사인 암살
능묘 장릉

반황후(潘皇后, ? ~ 252년)는 중국 삼국 시대 동오 대제 손권황후다. 양주 회계군 구장현(오늘날의 닝보 시) 사람으로, 휘는 근숙(謹淑)이다.[1]

아버지는 하급 관리였는데, 죄에 걸려 사형을 당하고 자신도 언니와 함께 궁의 직조실에서 일하게 되었다. 손권이 우연히 보고 후궁으로 들였으며, 회임하여 징조가 있는 꿈을 꾸고 손권의 막내아들 손량을 낳았다. 이 무렵 태자 손화와 노왕 손패가 태자 자리를 두고 서로 다투었는데, 적오 13년(250년)이 되자 손권은 양쪽을 모두 처벌하고 손량을 태자로 삼았다.[2] 반씨는 언니를 궁에서 내보내 혼인하여 가정을 이루도록 손권에게 청했고 허락을 받아, 언니는 담소(譚紹)라는 사람과 혼인했다. 태원 원년(251년), 황후가 되었다.[3]

반황후는 여러 사람을 참언하여, 손권의 후궁 중 원부인(원술의 딸) 등이 해를 입었다. 손권이 병들자, 중서령 손홍에게 전한의 황태후 고황후가 황제 전한 고조 사후 정권을 잡고 전횡한 일을 알아보게 했다. 그러던 중 암살되었다. 손권도 얼마 못 가 죽었으며, 장릉에 합장되었다.[3]

주석[편집]

  1. 허숭(許嵩), 《건강실록(建康實錄)》
  2. 진수: 《삼국지》 권47 오서 제2 오주전
  3. 위와 같음, 권50 오서 제5 비빈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