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핵 운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일본 도쿄에서의 반핵 운동 (2011년 9월 19일)

반핵 운동(反核運動, 영어: anti-nuclear movement) 또는 탈핵 운동(脫核運動)은 핵 에너지의 사용에 반대하는 사회 운동을 의미한다. 이것은 다음과 같이 매우 다양한 의미를 가질 수 있다.

  • 핵무기열화 우라늄을 이용한 무기에 반대하는 것.
  • 핵 에너지를 이용해 전기와 동력을 생산하는 행위에 반대하는 것.
  • 방사성 동위원소와 식품 조사 등을 이용하는 행위에 반대하는 것.

많은 반핵 운동가들은 핵 에너지란 본질적으로 위험한 것이기 때문에 그것을 이용한 발전에 반대하는 활동을 벌이고 있다. 무엇보다도 핵 사고로 인한 위험성은 매우 크고 감당할 수 없는 것이며 핵 폐기물을 안전하게 폐기 처분할 수 없기 때문이다. 많은 반핵 운동가들은 또한 우라늄 채광과 핵재 처리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한다.

반핵 운동은 핵무기 철폐와 안전성, 현실 가능한 재생 에너지로의 전환에 관심이 많은 생태 운동이다. 반핵 운동의 반대가 되는 운동은 핵추진 운동으로 이들은 핵에너지의 위험성은 적으며 수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한 이들은 재생 에너지에 비해 핵발전이 현실 가능한 에너지원이라고 바라본다.

"반핵"라고 이상, 핵 무기 (원자 무기)에 반대는 물론, 핵 발전 (원자력 발전), 원자력 잠수함, 원자력 로보트 (철완 아톰) 등 핵반응에서 움직이는 물체의 전반이 포함된다. 대략적으로 나누면, 핵무기와 핵 잠수함 등 "핵의 군사 이용"에 반대 운동과 핵 발전이나 원자력 로보트 등 "핵의 상업 이용"에 반대 운동으로 나뉜다.

반핵 운동을 달아 도화선으로는 히로시마 · 나가사키 · 야이즈 (제5후쿠류마루)가 참여했다 "핵폭탄 공격"과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사고 · 도카이 촌 핵연료 시설 사고 ·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사고 등의 "핵 시설 사고"의 2종류가 있으며, 특히 핵 시설 사고로 활발하게되는 예가 많다. 2012년 현재, 세계의 반핵 운동은 "후쿠시마"가 창화하는 예가 많아지고있다.

한국의 반핵 운동[편집]

한국에서의 핵발전 반대운동은 지역 차원에서 일어났다. 거기에 환경 단체들이 참여하며 꾸준한 캠페인을 벌여나가며 원전 추가 건설에 대한 반대 의견을 강력히 주장했다. [1] 최근 반핵 여론의 영향으로 시민과 환경 단체가 힘을 합쳐 원전 추가 건설 허가를 취소를 요구하는 소송을 하는 등의 시위를 하고 있다.

반핵 운동의 바탕[편집]

한국은 세계에서 다섯번째로 많은 원전 발전소를 가지고 있고 땅 면적 당 원전 밀집도는 세계 1위이다. [2] 총 24개의 원자로를 가동 중이며, 전체 원자력 발전소 단지 반경 30km 이내에 9개의 광역자치단체와 28개의 기초자치단체가 밀집되어 있다.

한국의 원전은 총 4개의 부지인 고리, 월성, 한울, 한빛에 집중 되어있다. 한국을 제외한 세계의 평균 단지 당 원전 개수는 2.4개 정도이지만 한국은 부지 당 6개 이상의 원전이 밀집해 있는 초대형 원전단지이다. 또한 원전 30km 반경 내에 부산, 울산, 양산 시민 총 380명이 살고 있다. 또한 부산항(32km), 울산 현대중공업 조선소(26km), 현대자동차 울산 공장(25km), 울산 석유화학단지(18km), 해운대(21km) 등, 한국 경제의 각종 핵심 시설들이 위치해 있어 원전 사고의 위험이 더 크다. [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고리 원전 앞 평화시위 진행한 그린피스 활동가들 항소심서 ‘폭처법 무죄’ 원심 유지”. 《그린피스》. 2018년 1월 2일에 확인함. 
  2. “남 일 아닌 원전사고…한국, 탈핵만이 답”. 2013년 11월 10일. 2018년 1월 2일에 확인함. 
  3. “우리나라 원전 왜 문제일까요?”. 《그린피스》. 2018년 1월 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