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출생주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르투어 쇼펜하우어(1788 - 1860), 유명한 반출생주의자

반출생주의(反出生主義, Antinatalism)는 인간의 출생을 부정적으로 보는 철학적 입장이다. 반출생주의자는 인간이 아이를 만듦으로써 탄생되는 존재에게 그와 미리 합의되지 않은 고통 가능성을 강제하고, 이는 도의적으로 옳지 않기에 삼가야 한다고 주장한다. 현대 반출생주의 옹호자로서 데이비드 베네이타가 가장 잘 알려져 있다.

반출생주의의 논의[편집]

인구과잉[편집]

반출생주의가 인구과잉이나 기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지지자의 대부분이 생각하고 있다. 또, 고갈성 자원의 감소도 회피할 수 있다. 인도나 중국 등의 몇 개의 나라는 가정 내의 아이의 수를 줄이는 정책을 채용하고 있다. 이러한 정책은 모든 출산을 부정적으로 파악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심각한 인구과잉의 염려나 나라의 자원에의 무거운 부담을 억제하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도의적 책임[편집]

쇼펜하우어는 최종적으로 인생은 싫은 일이 많다고 주장해, 가장 합리적인 입장은 아이를 이 세계에 만들어 내지 않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노르웨이의 철학자 Peter Wessel Zapffe는 아이가 동의 없이 세계에 만들어지는 것에도 유의하고 있다.

행복[편집]

부모가 되고 아이를 기르는 일이 꼭 행복을 가져온다고는 할 수 없다. 아이의 입장에서 봐도 아이는 부모를 선택할 수 없기에 육아에게 부적격인 부모, 아동 심리를 모르는 부모(이른바 '독친') 아래에서 태어나면 필연적으로 아이는 불행하게 된다.

아이를 가지는 부모는 아이가 없는 가정과 비교해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행복 수준이 낮고 생활 만족도, 결혼 만족도, 정신적 건강 상태 등이 나쁘다는 증거를 유럽과 미국에서 연구 보고하고 있다.[1]

페테르 베셀 삽페의 견해[편집]

페테르 베셀 삽페는 인간 존재를 생물학적인 모순으로 보았다. 그에 따르면, 의식은 지나치게 진화한 나머지 다른 동물처럼 자연스럽게 기능하지 않는다. 인식되는 정보는 우리가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벗어났다. 우주 공간에서의 인간의 허약함과 하찮음은 우리의 인식능력에 의해 우리 자신에게 명백하게 드러난다. 우리는 영생을 꿈꾸지만 동시에 죽음을 숙명적인 것으로 인식할 수 있는 유일한 생물종이다. 우리는 자신과 타인의 과거와 미래를 분석할 수 있으며 수십억 명의 사람들의 고통을 상상하고, 그 고통에 동정심을 느낀다. 우리는 정의와 의미를 이 세상에 기대하지만, 사실 그러한 것들은 존재하지 않는다. 이러한 사실은 의식을 가지고 있는 인류 개개인이 비극적 존재라는 것을 확연히 보여준다. 우리는 현실적으로 만족될 수 없는 영성에 관한 욕구를 가지고 있으며, 그럼에도 현실을 왜곡하고 제한적으로 인식하는 방법으로 이러한 비극을 모면한다. 이를 위해 인간 존재는 결과적으로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나 복잡한 방어기제 네트워크를 개발했다. 그에 따르면, 인류는 이러한 자기기만을 중지해야 하며 가장 자연스러운 방법은 출산을 회피함으로써 자발적으로 멸종하는 것이다.[2][3][4]

반출생주의자[편집]

각주[편집]

  1. CNN "아이가 없는 것이 부부는 행복? 미영으로 조사 ". 2014.01.15
  2. P.W. Zapffe, The Last Messiah, Philosophy Now, 2004, number 45, pp. 35–39.
  3. P. W. Zapffe, Om det tragiske, Oslo: Pax Forlag, 1996.
  4. P. W. Zapffe, H. Tønnessen, Jeg velger sannheten: En dialog mellom Peter Wessel Zapffe og Herman Tønnessen, Oslo: Universitets forlaget, 1983.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