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짇고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반짇고리(문화어: 바느질동고리)는 바늘··골무바느질에 필요한 도구를 담는 그릇이다. 반짇고리는, 바느질의 준말 ‘반짇’과 ‘고리’란 말의 복합어이다. ‘고리’란 대오리나 껍질을 벗긴 버들가지를 엮어 상자같이 만든 물건을 이르는 말이다.[1] 재료는 나무나 종이를 주로 사용했으며, 모양은 네모 반듯하거나 팔각 또는 둥근 모양이다. 종이로 만든 반짇고리는 색종이에 꽃이나 새를 그려 붙여 장식했고, 나무로 만든 반짇고리는 꽃과 새, 십장생 무늬를 조각해 칠을 하거나 자개를 덧붙여 화려하게 만들었다.

각주[편집]

  1. 손영학. 《한국인의 솜씨》.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