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독 감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반독 감정(反獨感情, 영어: Anti-German sentiment, Germanopobia)은 독일이나 독일인, 또는 독일과 관련된 모든 것에 대하여 사람들이 가지는 적개심이나 반감을 통틀어 가리키는 말이다.

나치 독일이 일으킨 제2차 세계 대전인종 대학살의 영향으로 큰 피해를 본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등의 동유럽 국가와 러시아, 그리고 유대인들이 많이 모여 있는 이스라엘 등지에 남아있다. 이 외에도 프랑스, 네덜란드, 영국, 이탈리아, 덴마크, 노르웨이, 스페인 등지에도 독일에 대한 반감이 많이 남아 있고, 러시아 주변 CIS 국가들[1]은 물론 일부 아프리카 및 오세아니아 국가에서도 반독 감정의 경향이 큰 나라들도 간혹 있다. 그래서 독일에 대한 철천지 원수를 가진 나라는 대체로 러시아를 중심으로 하는 동유럽 및 중북부 유럽, 서유럽, 아프리카 북서부모로코, 튀니지 등이 있다. 그리고 최근에는 터키에서도 반독 감정의 경향이 커지고 있는 중이다.

각주[편집]

  1. 발트 3국, 벨라루스, 몰도바 등이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