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윤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윤선 박사,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초대교장

박윤선(朴允善[1], Park Yun Sun, 1905년 12월 11일 ~ 1988년 6월 30일)은 평안북도 철산 출신으로 박형용, 한상동과 더불어 한국의 대표적인 1세대 칼뱅주의 신학자로 한국교회의 개혁주의 정통신학과 신앙이 뿌리내리는데 기여한 인물이다. 박윤선은 숭실대학교에서 공부한 후 미국의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서 수학한 후 1953년 10월부터 1954년 3월까지 5개월 간 네덜란드로 유학을 하였다. 박윤선은 1979년 신구약주석을 완간하였다. 고려신학교(고려신학대학원) 교장(1948~1960), 총신대학교 교장(1979~1980),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교장(1980~1985)을 역임하였다.[2]

학력[편집]

  • 1913-1922 서당에서 한학 수학
  • 1922년 대동소학교 편입 1923년 졸업
  • 1924.3 신성학교 입학, 1927년 졸업 기독교로 개종
  • 1931.3 평양 숭실전문학교 영문과 졸업
  • 1934.3 조선예수교장로회신학교 졸업
  • 1936.5 미국 필라델피아 웨스트민스터신학교 신학석사(Th.M)
  • 1938.9-1939.11 위 신학교에서 변증학 및 성경원어 연구
  • 1953.10-1954.3 화란 암스텔담 자유대학에서 신약학 연구
  • 1954.9 미국 훼이스신학교 명예신학박사(D.D) 학위 취득
  • 1979.9 미국 웨스트민스터신학교에서 명예신학박사(D.D) 학위 취득

약력[편집]

  • 1905.12.11 평안북도 철산에서 출생
  • 1936.8-1938.7 조선예수교장로회신학교 성경원어 강사 및 장로회 총회표준성경주석 편집부 근무
  • 1940.4-1941.3 만주 봉천(현 심양) 오가황교회 목회
  • 1941.4-1943.7 만주 봉천동북신학교 교수
  • 1944. 4 첫 주석 <요한계시록 주석> 저술
  • 1948.5-1960.10 위 학교 2대 교장 역임
  • 1960. 9 고려파를 떠남
  • 1961.2-1964.4 서울 동산교회 목회(서대문)
  • 1963.3 서울 총회신학교 교수 취임(사당동)
  • 1964.1-12 총회신학교 교장(윤번제)
  • 1965.3-1967.2 총회신학교 부산분교장 및 교수
  • 1968.6 서울 한성교회 개척
  • 1967.3-1974.11 총회신학교 교수
  • 1971.9-1977.5 미국 체류
  • 1977-1979 미국 LA에서 주석 집필
  • 1979.3 서울 총신대학교대학원장 취임
  • 1979.10 마지막 주석 <에스라 느헤미야 에스더 주석> 출간, 성경주석 완간 감사예배(총신대학교 대강당)
  • 1980. 10 총신대학교대학원장 사임
  • 1980.11-1985.2 수원 합동신학원 초대 원장
  • 1985.3-1988.6 수원 합동신학교 명예교장
  • 1988.6.30 소천

생애[편집]

정암 박윤선은 1905년 12월 11일(음력)에 평안북도 철산군 백량면 장평동 해변가에 있는 351번지에서 출생하였다. 평북 철산 해변의 작은 마을 안에서 살던 그의 가정은 부모(부친 박근수(朴根秀) 모친 김진신(金眞信))과 형님 박윤석, 그리고 위로 누님이 두 사람, 아래로 여동생 한 사람으로 구성된 농부의 가정이었다. [3] 그는 1913년 마을 서당에 들어가 1922년까지 한학을 공부했다. 늦은 나이였지만 그는 1922년 4월 선천의 대동소학교에 편입하여 1923년 3월에 졸업했다. 1924년 4월 선천 신성중학교에 입학해 1927년 3월에 졸업하고, 이어서 평양 숭실전문학교 영문과에 입학하여, 1931년 3월에 졸업했다. 신성중학교 재학 중 기독교를 믿게 되어 1931년 4월 조선예수교장로회신학교에 들어가 1934년 3월 졸업했다. 같은 해 8월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9월 필라델피아에 있는 웨스트민스터 신학교(Westminster Theological Seminary)에 입학해 1936년 5월 신학석사 과정을 마치고 귀국하여 1936년 8월 평양신학교 성경원어 강사로 활동하며 성경주석을 시작했다. 1938년 9월 다시 도미하여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서 변증학 및 성경 원어를 연구하고 1939년 10월 귀국길에 일본 도쿄[東京]에 들러 몇 개월 체류한 후 1940년 3월 만주 봉천노회에서 목사 안수를 받고 오황가교회를 담임하였다. 1941년 4월부터 1943년 7월까지 만주신학원 교수로 활동했다. 그 후 성경주석 저술에 전념하다가 1945년 8월 만주에서 해방을 맞았다. 해방이 되자 가족과 함께 귀국하여 고향에 거주하다가 1946년 2월 월남하여 한상동과 함께 부산에 고려신학교를 설립하고 그해 9월 교장서리에 취임하였고, 이후 교장을 맡았다. 1952년 9월 대한예수교장로회에서 탈퇴하여 대한예수교장로회 총노회(고려파)를 조직 분립했다. 1953년 10월 네덜란드 자유대학에 가서 신약학을 연구한 후 귀국했다. 1960년 9월 고려신학교를 사임하고 고려파를 떠나 1961년 2월 서울 동산교회를 담임했다. 이후 서울 총회신학교 교수, 서울 총신대학 신학원 교수 등으로 활동하였다. 1974년 12월부터 미국에 거주하며 성경주석 저술에 전념하다가 1979년 2월 귀국하여 3월 서울 총신대학 대학원장에 취임하였다. 동년 미국 웨스터민스터신학교에서 명예 신학박사학위를 받았다. 1980년 11월 총신대학 대학원장을 사임하고 교단을 탈퇴하여 대한예수교장로회(합신측)을 조직하고 교단 신학교로 수원에 예장 합동측 총회장을 역임한 노진현 목사를 비롯한 다수의 총신 교수들과 함께 합동신학원 설립에 참여하여 초대 원장을 역임했다.[4] 1985년 3월 합동신학교 명예교장에 추대되고, 1988년 6월 30일 소천하였다.[5]

박윤선과 칼뱅주의[편집]

한국에서 칼뱅 연구에 가장 큰 영향을 준 인물가운데 박윤선이 있다. 비록 직접적으로 칼뱅 연구에만 전념하지는 않았으나 칼뱅신학의 관점에 그의 작품들이 커다란 영향을 끼친 인물이다. 평양 신학교를 거쳐 웨스트민스터 신학교에서 칼뱅주의 신학을 공부한 박윤선은 강의와 저술, 그리고 주석 발간을 통해 한국 교회에 칼뱅칼뱅주의 신학을 소개하고 체계화하는데 기여하였다. 뿐만 아니라 고려 신학교 (1946-1960), 총신대학교 (1963-1974, 1979-1980), 합동 신학 대학원 대학교 (1980-1988) 에서 교수로 재직하면서 칼뱅칼뱅주의를 가르쳤고, 칼뱅 연구의 중요성을 일깨워준 점은 아무도 부인하지 못한다. 박윤선은 5개월 간의 네덜란드 유학(1953. 10 - 1954. 3)을 통해 네덜란드의 칼뱅주의 신학을 접하고 이를 한국에 소개한 실제적인 첫 인물이기도 했다. 찰스 핫지 , 그래삼 메이천 , 워필드(B. B. Warfield) 등 미국의 칼뱅주의자들만이 아니라 아브라함 카이퍼(A. Kuyper), 헤르만 바빙크(H. Bavinck), 클라스 스힐더르(K. Schilder), 크레이다너스(G. Grijdanus) 등 네덜란드의 칼뱅주의자들의 신학과 전통을 한국교회에 소개한 것이다. 이러한 그의 노력을 고려한다면 한국에서의 칼뱅 연구에 끼친 박윤선의 기여를 간과할 수 없을 것이다. 박윤선은 1979년 신구약주석을 완간하였는데, 6가지 원칙에 근거하여 주석을 집필하였다고 했다. 그 첫 세 가지 원칙은 성경은 성경으로 해석한다, 칼뱅주의 입장에서 해석한다, 그리고 칼뱅주의 신학자들의 저서를 최대한 참고한다는 것이었다. 이것만 보더라도 그의 칼뱅주의에 대한 확신과 애정을 엿볼 수 있다. 그는 자신의 저술과 설교, 삶에서 일관되게 칼뱅주의 신학에 충실하였던 인물이었다.

함께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