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박연차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출생 1945년 12월 27일(1945-12-27) (72세)
미 군정 조선 경상남도 밀양
학력 동아대학교 경영학과
직업 기업인, 경영인
경력 前 태광실업 회장
前 대한민국 주재 베트남 대사관 명예 총영사
前 한나라당 재정위원

의원 선수 無선 의원
정당 무소속

박연차(朴淵次, 경상남도 밀양, 1945년 12월 27일 ~ )는 대한민국의 기업인이다. 태광실업의 회장으로서 한나라당 및 제16대 대통령 노무현을 후원한 것으로 유명하다. 비리, 탈세, 정관계 로비 사건 등의 의혹으로 2008년 12월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 노무현의 둘째 형 노건평과 더불어 농협세종증권 인수 관련 뇌물을 건넨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하였다.[1]

사건·사고[편집]

연예인 환각 매춘[편집]

박연차는 모델, 탤런트 등 여성 연예인 수명과 함께 필로폰을 흡입하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1990년 2월 검찰에 수배됐다.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지만, 5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재벌2세 마약·매춘사건'의 당사자로 방탕한 재벌 2세의 이미지로 낙인 찍혔으나, 이후 건실한 사업가로 변신하여 1997년 김영삼 정부때 '금탑산업훈장'을 받기도 하였다.[2]

정관계 로비 사건[편집]

박연차는 노무현 대통령을 비롯한 정관계에 뇌물을 제공했다는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박연차는 검찰 조사에서 노무현이 직접 전화를 걸어 자녀들의 집 장만을 위한 100만 달러를 요구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하였고,[3][4][5] 정상문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통해 요청을 받고 차명계좌에서 노무현의 아들 노건호와 조카사위 연철호가 동업하는 기업에 500만 달러를 송금한 사실도 밝혀졌다.[3]

학력[편집]

비학위 수료[편집]

명예 박사 학위[편집]

주요 경력[편집]

  • 주한 베트남 명예 총영사: 베트남 정부로부터 '베트남에 가장 공이 큰 한국인' 정부훈장 수상[6]
  • 김해상공회의소 회장
  • 제35회 납세자의 날 대통령 표창
  • 제34회 무역의 날 금탑산업훈장
  • 제26회 무역의 날 1억불 수출탑
  • 제25회 무역의 날 수출 유공 대통령 표창
  • 노동부 장관 표창장
  • 한국신발산업협회 회장
  • 한나라당 재정위원

함께 보기[편집]

각주[편집]

  1. 박연차 출소…노건평 "정신차려 기업 잘했으면"
  2.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08&aid=0002073424 박연차 회장, 마약·매춘에서 대통령 후원까지 ]
  3. "아이들 집이라도 사줘야한다며 盧 전 대통령 부부가 돈 요구". 《조선일보》. 2011년 6월 17일. 
  4. ““盧 ‘100만 달러 보내라’ 직접 전화””. 《동아일보》. 2009년 4월 11일. 
  5. "盧, 박연차에 전화 걸어 100만弗 요구". 《연합뉴스》. 2009년 4월 11일. 
  6. "베트남에 가장 공이 큰 한국인"..태광실업 회장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