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암 (배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military.png
박암
朴巖
출생일 1924년 2월 29일
출생지 일제 강점기 경성부
사망일 1989년 3월 22일(1989-03-22) (65세)
사망지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별명 본명(本名)은 박영철(朴永撤)
호(號)는 산초(山椒, 山樵)
정당 무소속
복무 대한민국 육군
복무 기간 1948년 11월 ~ 1951년 11월
최종 계급 대위.JPG 대한민국 육군 대위
근무 군의관
지휘 군의무장교 공중보건의
주요 참전 한국 전쟁
기타 이력 1948년 서울대학교 치의대 학사
1967년 대한민국 국방대 행정학사 12기
신민공 문화예술행정특보위원(1987년)
한국영화배우협회 회장 역임

박암(朴巖, 본명은 박영철(朴永撤), 1924년 2월 29일 ~ 1989년 3월 22일)은 대한민국군인 출신이자 영화배우(연기자) 분야에서 은퇴한 前 정치가이며 前 대학 교수이고 예비역 대한민국 육군 대위이다. 호(號)는 산초(山椒, 山樵)이다.

생애[편집]

서울특별시에서 태어났으며, 1950년 2월에 서울대학교 치의과대학을 학사 학위하였다. 1942년 경성치과전문학교 입학을 하였고 1943년 2월에서 1945년 2월까지 2년간 휴학 끝에 1945년 2월 경성치과전문학교 예과 2년에 복학 후 이듬해 1946년 경성치전(경성치과전문학교)이 서울대학교 치의과대학으로 개편되면서 서울대학교 치의과대학 본과에 편입을 하였는데 바로 그 해,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본과 1년 재학 시절인 1946년 교내 연극반 반원으로 연극에 입문하였고 이후 한편으로 서울대학교 치과대학 본과 3년 시절이던 1948년 11월에 육군 군의무관 중위 임관하였고 1950년 2월 서울대학교 치의과대학 학사 학위하고 한 달 지난 1950년 3월에 육군 군의무관 대위 진급하였으며 이후 1950년 6월 25일에서 1951년 11월에 전역을 할 때까지 한국 전쟁에 육군 군의무관으로 참전했으며, 1951년 11월에 육군 군의무관 대위 예편하였다. 이후 1951년 12월에서 1952년 6월까지 한때 모교인 서울대학교 치과대학에서 6개월간 조교 생활을 한 후 극단 《신협》에 입단하였다. 연극 활동을 하다 그 이듬해인 영화 데뷔로 《자유부인》, 《양산도》,《지금은 양지》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당시 배우로서는 높은 학력 덕분에 법조인, 의사, 기자, 형사 등 지적인 역할을 많이 맡았다. 김기영 감독과는 오랫동안 작품 활동을 함께 해왔으며, 김기영 감독이 연출한 대부분의 작품에서 조연 혹은 단역으로라도 얼굴을 비춘 것으로 유명하다. 1988년 《지금은 양지》라는 영화 작품을 끝으로 영화배우 은퇴 선언 후 불과 5개월여가 지난 1989년 3월 22일에 사망하였다.

주요 출연작[편집]

연극[편집]

영화[편집]

수상[편집]

  • 제12회 대종상 영화제 (1974년)
  • 제19회 대종상 영화제 (1980년)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