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1986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병호
Park Byung-Ho
넥센 히어로즈 No.52
20160406-0776 Byung-ho Park.jpg

미네소타 트윈스 시절의 박병호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생년월일 1986년 7월 10일(1986-07-10) (32세)
출신지 대한민국 전라북도 부안군
신장 185 cm
체중 107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포수(입단당시), 1루수, 3루수, 지명타자
프로 입단 연도 2005년
드래프트 순위 2005년 1차 지명(LG 트윈스)
첫 출장 KBO / 2005년 4월 2일
잠실두산
MLB / 2016년 4월 4일
오리올 파크 앳 캠던 야즈볼티모어
마지막 경기 MLB / 2016년 6월 28일
U.S. 셀룰러 필드화이트삭스
획득 타이틀
계약금 3억 3,000만원
연봉 15억원 (2018년)
경력
대한민국 국가대표팀
프리미어 12 2015년
아시안게임 2014년, 2018년
메달 기록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의 선수
남자 야구
아시안 게임
2014 인천 야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야구
프리미어 12
2015 일본-중화민국 야구

박병호(朴炳鎬, 1986년 7월 10일 ~ )는 KBO 리그 넥센 히어로즈내야수, 지명타자이다.

아마추어 시절[편집]

서울영일초등학교와 영남중학교를 거쳐 성남고등학교에 입학하여 이희수 감독의 손을 거쳤다. 성남고등학교 시절 전국 대회에서 화순고등학교휘문고등학교와의 2경기에 걸쳐 4연타석 홈런(화순고등학교와의 경기에서 3연타석, 휘문고등학교와의 경기에서 1타석)을 기록하였는데, 고등학생으로는 최초의 기록이다.[1]

한국 프로야구 시절[편집]

LG 트윈스 시절[편집]

1차 지명으로 입단 후 포수에서 1루수로 전향해 많은 기대를 모았으나 별다른 활약을 보여 주지 못하였다.

상무 야구단 시절[편집]

2006년에 입대해서 2008년 2군 북부리그 홈런왕을 차지했다. 2008년 말에 제대했다.

LG 트윈스 복귀[편집]

2009년[편집]

2009년 1군 첫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포함해 4타수 3안타를 친 지 며칠 뒤 또 연타석 홈런을 쳐서 확실한 우타자가 없었던 LG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으나 변화구의 약점을 보이고 나서부터 급추락하였다.[2] 그 해 9개의 홈런을 기록했다.

2010년[편집]

2010년 시즌을 앞두고 이택근의 트레이드 영입, 외야수 이병규의 복귀 등으로 외야진의 포화 현상으로 인해 이택근1루수를 겸업하며 팀 내에서 그의 입지는 줄어들었고, 2010년 9월 17일 SK 와이번스전에서 나주환과 충돌하여 왼쪽 팔꿈치 부상을 당해 시즌을 마감했다.[3] 그 후 그는 토미 존 수술을 받아 재활하게 되어 2011년에는 1군에 늦게 합류했다. 하지만 LG 트윈스에서 더 이상 자리잡지 못하고 1군과 2군을 오고 가다가 2011년 7월 31일 투수 심수창과 함께 김성현송신영을 상대로 넥센 히어로즈에 트레이드되었다.

넥센 히어로즈 시절[편집]

2011년[편집]

트레이드 이후 맹타를 휘두르며 넥센 히어로즈에 힘이 되었다. 그가 이적하기 전 팀의 1루는 이숭용, 장영석, 오재일, 조중근이 번갈아 맡았으나, 트레이드로 영입한 그가 1루수로 완전히 정착했다. 트레이드 직후 당시 구단주였던 이장석의 지시 아래 그를 쭉 선발 출장시켰지만, 트레이드된 이후 처음 출장한 삼성전에서는 12타수 2안타로 부진했다. 8월 5일 두산전에서는 외야수 알드리지가 부상을 당해 그가 4번 타자로 출장했고 두산전 3차전에서 11타수 7안타, 2홈런, 5타점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구단주와 감독, 코치진은 그에게 무한한 신뢰를 주며 새로운 4번 타자로 키우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8월에는 리그 최다 홈런을 때려 내며 괴력을 보였으며, 8월 20일 KIA전에서는 유동훈을 상대로 생애 첫 끝내기 홈런을 터뜨리기도 하였다.[4] 2011년 팀이 최하위로 떨어졌지만 그의 맹활약으로 마지막까지 파이팅 넘치는 플레이를 보여주었다. 2011년 13홈런을 기록하여 개인 통산 처음으로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했으며, 현대히어로즈 창단 초창기 시절 오른손 강타자였던 클리프 브룸바의 이름을 본뜬 '브룸박'과 MLBLA 에인절스의 우타자인 앨버트 푸홀스의 이름을 본뜬 '병홀스'라는 별명을 얻었다.[5] 자신을 오랜 기간 괴롭혀 온 발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기 위해 시즌 종료를 몇 경기 앞두고 구단의 배려로 시즌을 마감한 뒤, 뼛조각 제거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2011년 12월 10일 4세 연상의 전 KBS N 스포츠 아나운서인 이지윤과 결혼하였다.[6] 시즌 후 그가 팀의 새로운 스타가 된 반면 트레이드 당사자 중 송신영FA를 선언하여 한화 이글스로 이적했고, 2년 후인 2013년에 트레이드로 넥센 히어로즈에 복귀하여 그와 함께하게 되었다. 김성현은 승부조작 사실이 드러나 방출되어 이 트레이드는 LG 트윈스가 완전히 실패한 트레이드가 되고 말았다.

2012년[편집]

2012년부터 실질적인 풀 타임 시즌을 처음으로 맞게 되었다. 팀의 4번 타자로 중용되었으며, 3루 수비 연습도 하였으나 주로 1루수, 지명타자로 출장하였다.[7] 시범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을 날리며 고타율로 승승장구하였으나, 4월 한 달 간 타격감이 오르지 않았다. 그러다가 4월 15일 삼성전에서 차우찬을 상대로 생애 첫 만루 홈런을 쳐 낸 것을 시작으로 홈런포 가동을 시작하였으며[8], 4월에 총 4홈런을 쳐 냈다. 그 뒤 5월과 6월에는 3할이 넘는 타율을 유지하며 6월까지 16홈런, 58타점으로 홈런과 타점 부문 상위권을 유지했다. 전반기가 끝났을 때에 2할 8푼의 타율, 17홈런, 64타점으로 홈런 부문 3위, 타점 부문 1위를 유지하였다. 그러나 후반기 시작과 함께 파괴력을 선보이며 초반 홈런 선두를 달리던 강정호가 봉와직염으로 잠시 주춤한 사이 홈런을 늘렸다. 8월 1일에는 생애 첫 1경기 3홈런을 날리기도 하며 7월 31일 ~ 8월 5일 사이에 열린 6경기에서 6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홈런 부문 1위에 등극하였다.[9] 그 후 홈런 부문 1위를 계속 지켰으며 타점 부문은 박석민에게 잠시 1위를 내주기도 하였으나, 박석민이 9월에 부진한 사이 치고 올라가며 타점 부문 1위를 확고히 하였다. 또한 9월 21일 한화와의 경기에서 1홈런, 3타점을 기록하여 2012년 시즌 처음으로 30홈런 100타점을 돌파하였다. 이는 KBO 리그 통산 40번째 기록이다.[10] 또한 10월 2일 두산전에서 도루를 성공하며 20홈런-20도루 클럽에 가입했다.[11] 이는 1루수로는 김성한에 이은 2번째의 대기록이며, 강정호와 함께 넥센 히어로즈는 두 중심 타자가 모두 20홈런-20도루 클럽 가입에 성공했고 이는 KBO 리그 역사상 최초의 기록이다. 2012년 시즌을 마친 그는 거포의 상징인 홈런왕, 타점왕, 장타율왕 이 3개의 개인 타이틀을 획득하였다. 넥센 히어로즈 소속으로는 사상 첫 정규 시즌 시즌 MVP에 선정되었고, 같은 해 데뷔 후 처음으로 1루수 부문 골든 글러브도 수상하였다. 하지만 시즌 후 열렸던 2013년 WBC 국가대표팀에는 선발되지 못했으며, 그가 2013년과 2014년에 꾸준히 홈런 타자로 성장한 후 인천 아시안 게임을 앞두고 국가대표팀에 선발됐다.

2013년[편집]

2013년 시즌에도 2012년 시즌과 마찬가지로 1루수로 전 경기를 출장하였다. 시즌 초 3월과 4월에는 총 4홈런으로 안 좋은 페이스를 보이다가, 5월에 0.341의 타율을 기록하며 팀의 상승세에 큰 기여를 했다. 4월~6월의 타율이 3할 7리에 불과한 반면 7월~8월의 타율은 3할 3푼 1리를 기록하였으며 이 기간 40경기 동안 11홈런을 쳐 냈다. 또한 팀이 큰 상승세를 올리던 9월에는 18경기에서 무려 11홈런을 쳐 내며 2년 연속 홈런왕 굳히기에 들어갔다. 9월 29일 두산전에서는 개인 통산 2번째로 1경기 3홈런(7타점)을 기록했으며, 37홈런을 기록하여 2년 연속 30홈런대, 100타점을 달성하였다. 또한 2012년에는 달성하지 못하였던 3할 타율까지 달성하며 개인 통산 첫 번째로 최고 타자의 상징인 3할 타율 30홈런-100타점을 기록하였다. 10월 3일 KIA전에서는 생애 첫 한 경기 3도루를 성공하였다. 또한 KBO 리그 사상 첫 2년 연속 전 경기 4번 타자로 출장하는 대기록을 달성하며 넥센 히어로즈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에 큰 공헌을 하였다. 시즌 중 감독 추천 선수로 올스타에 선정되어 데뷔 후 처음으로 올스타전에 출전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12] 팀이 준 플레이오프에 진출함에 따라 데뷔 후 처음으로 포스트 시즌에 출전하였으나 팀은 경험 부족을 드러내며 두산 베어스에 패해 플레이오프 진출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이 해 시즌 MVP는 다시 한 번 그에게 돌아갔으며, 홈런, 타점, 득점, 장타율 부문까지 4관왕을 차지했다. 2년 연속 MVP는 선동열(1989~1990), 장종훈(1991~1992), 이승엽(2001~2003) 이후 4번째이다. 김정준이 그를 하늘에서 내린 4번타자라 하여 '하내사' 라는 새로운 별명도 얻었다.

2014년[편집]

2014년 아시안 게임에서의 박병호

2014년 시즌에는 타고투저의 영향에 힘입어 항상 안 좋았던 4월에도 나쁘지 않은 활약을 보여주면서 5월에 좋은 홈런 페이스를 가져갔다.[13] 특히, 5월에는 14개, 6월에는 9개를 쳐 내며 5월과 6월에만 무려 23홈런을 쳤다. 그러던 중 슬럼프에 빠지면서 6월 27일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시즌 29호 홈런을 친 후 긴 부진에 빠져 선발 출장에서도 제외되었다. 7월 11일 NC 다이노스전에서 대타로 출전해 30홈런을 쳤고, 이로써 2012년과 2013년에 이어, 3년 연속 30홈런을 쳐내는 기록을 달성했다. 2014년 7월 18일에 올스타전에서 1루수로 선발되어 맹활약을 하였다. 김광현을 상대로 2루타, 채병용을 상대로 쓰리런 홈런, 안지만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기록하였다. 4타수 3안타, 4타점으로 웨스턴리그의 13-2로 대승을 이끌어내어, 생애 첫 올스타전 MVP를 차지했다. 9월 5일 NC 다이노스전에서는 3연타석 홈런을 포함, 역대 두 번째 한 경기 4홈런을 달성하였다. 2014년 아시안 게임 국가대표팀으로 발탁되어,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태극 마크를 달게 됐다. 그리고 국가대표팀의 주장으로 선출되었고, 대만과 2차전 국가대표로서는 처음으로 홈런을 쳤고, 준결승전에는 6회 중국 투수 리신에게 결승 3점 홈런을 쳐 내면서 대표팀의 결승 진출에 기여했고 생애 첫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10월 14일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김사율을 상대로 데뷔 첫 50홈런을 달성했다. 이로써 이승엽, 심정수에 이어 국내 타자중 3번째로 50홈런 이상을 기록한 선수가 되었다. 비록 팀은 한국시리즈에서 2승 4패로 패배하여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지만, 2014 프로야구 골든글러브 1루수 부문에서 수상하며 3년 연속 골든글러브를 수상하였다.

2015년[편집]

홈런과 타점 부문에서 페넌트레이스 1위를 차지하였다. 또, 역대 최초 KBO 리그 2년 연속 50홈런, 한 시즌 개인 최다 타점 타이 기록을 달성하였다. 2015년 11월 7일, 넥센 히어로즈는 그에 대한 3,995만 달러의 포스팅 응찰을 수용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4,312만 5,000달러의 금액을 기록한 스즈키 이치로에 이어 아시아 야수 중 2위 기록이며, 국내 야수 중에선 최고 기록이다. 그리고 미네소타 트윈스의 1285만 달러 포스팅 금액을 수용하였으며, 12월 2일 5년 최대 1,800만 달러에 계약하며 꿈에 그리던 MLB 진출이 확정되었다.

미국 프로야구 시절[편집]

미네소타 트윈스 시절[편집]

5년 최대 1천 800만 달러라는 거액의 계약을 따낸 그는 시범 경기 만루 홈런 등의 활약으로 메이저리그 25인 로스터에 합류하였다. 4월 9일 첫 홈런을 시작으로 4월에 홈런을 몰아쳐, 30홈런도 가능할 것으로 보였지만 강속구 대처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6월까지 12홈런을 쳐 냈음에도 불구하고 타율이 1할대 후반으로 저조하였다. 결국 마이너리그로 강등된 그는 트리플 A에서 1할대 타율을 유지하면서 3연타석 홈런을 쳤지만, 이후 손목 부상의 여파로 시즌을 조기 마감하였다. 이후 미네소타 트윈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그는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되면서 2017년 2월 9일 웨이버 공시 처리되었지만 어떠한 구단도 데려갈 마음이 없었기에 다음날 웨이버를 통과하면서 트리플 A로 이관돼서 마이너 팀인 로체스터 레드윙스에 잔류하였다.[14]

한국 프로야구 복귀[편집]

넥센 히어로즈 복귀[편집]

박병호 선수가 2018년 시즌 고척 스카이돔에서 사인하고 있다.

2017년 11월 27일 KBO 리그 시절 소속 팀이던 넥센 히어로즈와 연봉 15억에 계약을 체결하며 복귀하였다.[15] 이후 2018년 4월 5일 KT전에서 엄상백을 상대로 끝내기 안타를 쳐내며 팀승리를 이끌었다.[16] 2018년 4월 14일 두산전에서 종아리근육 부상으로 인하여 엔트리말소되었다. [17] 그리고 2018년 5월 20일 삼성전에서 엔트리복귀하였다.[18] 2018년 6월 1일 LG전에서 차우찬을 상대로 역대 38번째 6년 연속 10홈런을 기록했다.[19] 8월 8일에는 KIA전에서 임기영을 상대로 역대 2번째 5년연속 30홈런 대기록을 작성했고, 9월 14일에는 NC전에서 원종현을 상대로 KBO 최초 5년연속 100타점 대기록을 작성했다. 그리고, 9월 18일에는 두산전에서 박치국을 상대로 KBO 최초 3년 연속 40홈런 대기록을 작성했다.[20]

출신 학교[편집]

등번호[편집]

KBO

MLB

마이너 리그

국가대표

평가[편집]

  • 마해영은 그가 이대호를 넘을 수 있는 기량을 가지고 있는 선수라고 평가하였다.[21]
  • 김경문은 그가 매년 30홈런 이상 때려 낼 수 있는 기량을 가진 선수라고 평가하였다.[22]
  • 이승엽은 그가 홈런왕의 맥을 이을 선수라고 평가하였다.[23]

통산 기록[편집]

















2

3



















O
P
S












4
2005 LG 19 79 185 163 22 31 11 0 3 21 1 0 12 48 .190 .265 .313 .578 51 3 6 0 4 0
2006 20 48 142 130 7 21 2 0 5 13 1 3 9 42 .162 .227 .292 .519 38 4 2 1 0 0
2009 23 68 213 188 28 41 7 0 9 25 2 1 20 70 .218 .305 .399 .704 75 3 4 0 1 1
2010 24 78 192 160 25 30 4 0 7 22 5 1 26 55 .188 .305 .344 .649 55 5 2 2 2 3
2011 25 15 17 16 3 2 1 0 1 3 0 0 1 9 .125 .176 .375 .551 6 0 0 0 0 0
넥센 25 51 213 185 28 49 10 2 12 28 2 0 25 67 .265 .357 .535 .892 99 5 2 0 1 0
'11합계 25 66 230 201 31 51 11 2 13 31 2 0 26 76 .254 .344 .522 .866 105 5 2 0 1 0
2012 26 133 560 469 76 136 34 0 31 105 20 9 73 111 .290 .393 .561 .954 263 6 11 0 7 3
2013 27 128 556 450 91 143 17 0 37 117 10 2 92 96 .318 .437 .602 1.039 271 7 8 0 6 4
2014 28 128 571 459 126 139 16 2 52 124 8 3 96 142 .303 .433 .686 1.119 315 13 12 0 4 3
2015 29 140 622 528 129 181 35 1 53 146 10 3 78 161 .343 .436 .714 1.150 377 10 12 0 4 6
2016 MIN 30 62 244 215 28 41 9 1 12 24 1 0 21 80 .191 .275 .409 .684 88 3 5 0 3 0
Rochester 30 31 128 116 18 26 5 0 10 19 0 0 6 32 .224 .297 .526 .823 61 4 6 0 0 0
2017 31 111 455 419 48 106 22 2 14 60 0 0 28 130 .253 .308 .415 .723 174 16 6 0 2 0
2018 넥센 32 113 488 400 88 138 20 0 43 112 0 1 68 114 .345 .457 .718 1.175 287 9 17 0 3 10
KBO 통산 : 10년 981 3759 3148 623 911 157 5 253 716 59 23 500 915 .289 .396 .584 .979 1837 65 76 3 32 30
MLB 통산 : 1년 62 244 215 28 41 9 1 12 24 1 0 21 80 .191 .275 .409 .684 88 3 5 0 3 0
AAA 통산 : 2년 142 583 535 66 132 27 2 24 79 0 0 34 162 .247 .305 .439 .745 235 20 12 0 2 0
  • 굵은 글씨는 해당 시즌 최고 기록, 빨간 글씨는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고 기록

경력[편집]

  • MVP : 2회 (2012년, 2013년)
  • 골든글러브 : 4회 (2012년, 2013년, 2014년, 2018년)
  • 홈런왕 : 4회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 타점왕 : 4회 (2012년, 2013년, 2014년, 2015년)
  • 장타율왕 : 3회 (2012년, 2013년, 2018년)
  • 출루율왕 : 1회 (2018년)
  • 득점왕 : 1회 (2013년)
  • 올스타전 MVP : 1회 (2014년)

주요 기록[편집]

기록 날짜 상대팀 내용 종전 기록 기타
20-20 클럽 2012.10.2 두산 역대 35번째
100홈런 2013.9.20 KIA 역대 62번째
200홈런 2015.8.17 롯데 역대 21번째
1경기 4홈런 2014.9.4 NC 역대 2번째 박경완
2년 연속 50홈런 2015.9.21 NC 역대 최초
한 시즌 최다 루타 2015.9.22 NC 377루타 이승엽 356루타
한 시즌 최다 타점 2015.10.2 롯데 146타점 이승엽 144타점
3년 연속 40홈런 2018.9.18 두산 역대 최초

각주[편집]

  1. 성남고 박병호 '고교 최초 4연타석 홈런 괴력' 《스포츠서울》, 2004년 5월 2일
  2. LG 새로운 4번타자 박병호, 스리런 폭발 '4G 연속 홈런쇼' 《OSEN》, 2010년 6월 13일
  3. 박병호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 받는다… 3개월 재활 예정 - 이데일리
  4. 넥센, '이적생' 박병호 연장 끝내기 홈런으로 3연승《스포츠조선》, 2011년 8월 20일
  5. '생애 첫 끝내기포' 박병호, "'브룸박' 별명 마음에 들어요"《조이뉴스24》, 2011년 8월 20일
  6. 야구 커플 박병호-이지윤 결혼식, “홈런이에요”《스포츠경향》, 2011년 12월 10일
  7. 김시진, "박병호, 내년부터 3루 겸업시킬 것"《OSEN》, 2011년 11월 23일
  8. 넥센 4번 박병호, 프로 첫 만루포, 차우찬 또 만루포 허용 《스포츠조선》, 2012년 4월 15일
  9. 넥센 박병호, 최근 6경기 6홈런 '괴력 발휘'[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 《일간스포츠》, 2012년 8월 5일
  10. 넥센 박병호 30홈런·100타점 달성…역대 40번째 《MK스포츠》, 2012년 9월 22일
  11. 넥센 박병호, 35번째 '20홈런-20도루' 클럽 가입《이데일리》, 2012년 10월 2일
  12. 프로야구 올스타전 감독 추천 선수 발표…박병호·나성범 포함 《스포츠동아》
  13. 박병호, 전광판 넘긴 괴력포! ‘홈런 1위’ 《KBS TV》
  14. 박병호, 웨이버 절차 통과 미네소타 잔류… 마이너리그서 재도전 - 시사포커스
  15. 박병호, 넥센 돌아온다…연봉 15억원 - 동아일보
  16. '홈런왕' 박병호, 홈런 대신 끝내기 안타로 승리 견인 - 이데일리
  17. 넥센 박병호 종아리 파열상 1군 제외, 18일 재검진 예정 - 스포츠서울
  18. “돌아와줘서 고맙다” 넥센 박병호, 20일 삼성전서 컴백 - 마이데일리
  19. 넥센 박병호, 선제 솔로포…6년 연속 10홈런 - 연합뉴스
  20. KBO 1호 3년연속 40홈런 박병호, 역사와 승리를 다 이뤘다 - 스포츠조선
  21. 마해영의 좋은 시선-박병호, 이대호도 넘을 수 있다 《아시아경제》, 2011년 9월 7일
  22. NC 김경문 "박병호, 매년 25홈런 이상 칠 것" 《OSEN》, 2011년 9월 8일
  23. 이승엽 "내 뒤를 이을 홈런왕은 박병호" 《연합뉴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