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朴槿惠 政府의 文化藝術界 Black List)란 박근혜 정부에서 야당 후보인 문재인이나 박원순을 지지한 예술인과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해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를 하거나 시국선언을 한 문화예술인에 대해 정부의 지원을 끊거나 검열 및 불이익을 줄 목적으로 비밀리에 작성한 블랙리스트이다.[1]

블랙리스트에는 9,473명의 명단이 올라와 있으며, 특검의 조사 과정 중 조윤선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기춘청와대 비서실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를 받아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직권남용죄)로 구속 기소되었다. [2]

한편 블랙리스트와 반대로,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통해 친정부 단체를 적극 지원하거나 추천하는 이른바 '화이트리스트'도 작성·관리된 바 있다.[3]

반응[편집]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2016년 10월 12일 블랙리스트가 사실이면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4] 이후 최순실 게이트가 본격적으로 터지자 문화예술인들은 박근혜 대통령 퇴진 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섰으며 [5] 박근혜의 퇴진에 찬성하는 사람들은 블랙리스트 사건을 퇴진의 사유로 제시하였다.[6] 결국 박근혜는 2016년 12월 9일에 탄핵소추안이 가결되어 대통령 권한이 정지되었고, 2017년 3월 10일에는 대통령직에서 파면되고 말았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편집]

문학인 세월호 시국선언[편집]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선언[편집]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 문화예술인 지지 선언[편집]

4,110명/2012년 12월/정치적 지지 명단 미게재 바로가기

서울시장 선거 박원순 후보 지지 문화예술인 지지 선언[편집]

909명/2014년 6월/정치적 지지 명단 미게재 바로가기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