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권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권상(朴權相, 1929년 10월 25일 ~ 2014년 2월 4일)은 대한민국KBS 방송국 사장을 지낸 한국의 언론인이다.

전라북도 부안군에서 태어났으며 전주고등학교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1952년 합동통신 기자로 언론계에 발을 들였다. 이 후 세계통신 정치부장(1957년), 한국일보 논설위원(1960년), 동아일보 논설위원(1962년)을 거쳐 1971년부터 1973년까지 동아일보 편집국장으로 취임했다.

1980년제5공화국이 단행한 언론통폐합으로 인해 강제해직되었고, 이 후 해외에서 연구원 생활을 하다가 1989년에 주간지 《시사저널》의 주필로 언론에 복귀했다. 1998년 국민의 정부 출범 이후 한국방송공사 사장으로 취임했다가 2003년에 임기를 1년 앞두고 퇴직했다.

1988년제6공화국이 그에게 KBS 이사직을 권유했으나 이를 사양하고 신생언론 《시사저널》의 주필에 취임한 것이나, KBS 사장 시절에 보수세력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제1공화국, 제3공화국, 제4공화국, 제5공화국을 비판하는 역사관련 프로그램을 방송하도록 한 것 때문에 강직한 언론인의 전형으로 불리는 사람이다.

오랜 투병으로 2014년 2월 4일 오전, 별세했다. 향년 86세.[1]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홍두표
제12, 13대 한국방송 사장
1998년 3월 - 2003년 3월 24일
후임
서동구
전임
홍두표
제9대 한국방송협회 회장
1998년 4월 30일 ~ 2003년 3월 10일
후임
송도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