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실리 블로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바실리 미하일로비치 블로힌
Васи́лий Миха́йлович Блохи́н
Vassily Blokhin.jpg
[[파일:{{{국기그림-1936}}}|22x20px|border |소련]] 소련내무인민위원회 수석 사형집행자
임기 1926년–1952년
장관
신상정보
출생일 1895년 1월 7일(1895-01-07)
출생지 러시아 제국 러시아 제국 수즈달
사망일 1955년 2월 3일 (60세)
사망지 소련 소련 모스크바
소속 체카
NKVD
정당 소련 공산당
서훈 레닌 훈장 적성훈장 명예휘장훈장 1급 조국전쟁 훈장 노동적기훈장 적기훈장 적기훈장
군사 경력
최종계급 소장 (1성장군)
참전 제1차 세계 대전

제2차 세계 대전

바실리 미하일로비치 블로힌(러시아어: Васи́лий Миха́йлович Блохи́н, 1895년 1월 7일 ~ 1955년 2월 3일)은 소련의 군인이다. 최종 계급 소장(1성 장군)으로, 스탈린 시대 내무인민위원회에서 수석 사형 집행자를 지냈다.

1926년 스탈린에 의해 직접 임명되어 스탈린 지배 시기(주로 대숙청제2차 세계 대전 시기) 이루어진 셀 수 없이 많은 대량 처형을 집행 및 감독했다. 자기 손으로 직접 죽인 사람의 수만 만 단위를 넘어가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1940년 봄에 일어난 카틴 학살 때에도 폴란드인 7천여 명을 직접 죽였다.[1][2] 스탈린이 죽은 뒤에 은퇴를 강요받았고 1955년에 죽었는데, 공식적인 사인은 자살이라고 알려졌다.

각주[편집]

  1. Parrish 1996, p. 324.
  2. Montefiore 2005, pp. 197–8, 33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