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실리스크도마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바실리스크도마뱀
Basiliscus plumifrons -Costa Rica-8.jpg
바실리스크
생물 분류
문: 척삭동물문
아문: 척추동물아문
강: 파충강
목: 뱀목
아목: 도마뱀아목
하목: 이구아나하목
과: 바실리스크과
속: 바실리스크도마뱀속
(Basiliscus)
  • 본문 참조

바실리스크도마뱀 또는 예수도마뱀태평양카리브 해 사이의 중앙아메리카 코스타리카에 습한 숲 물가에서 서식하는 파충류이다. 밝은 초록색 몸을 가진 도마뱀과의 동물로 몸길이가 최고 80센티미터까지 자란다. 다 자란 수컷은 머리에 큰 볏이 있고, 암컷은 볏이 없다. 눈은 노란색이고 등에는 물고기같은 지느러미가있는데 초록색, 흰색, 검은색의 비늘이 섞여있다. 이는 적을 위협하기 위함이다. 이 도마뱀은 평소에는 움직임이 적지만 사냥할 때는 굉장히 빠르다. 망고, 바나나 등 과일부터 쥐와 새까지 모두 먹는 잡식성이다.

바실리스크도마뱀은 물위를 달리기도 하지만 잠수도 하며, 헤엄도 굉장히 잘 친다. 마치 뱀과 같은 모양으로 꿈틀거리며 물 속을 헤집고 다닌다. 물 속에서 눈을 감고 자기도하고 반시간동안이나 잠수를 하기도 하는데 오랫동안 잠수하는 비결은 에너지를 최대한 보존하는 것이다. 이렇게 잠수를 하는 이유는 새와 같은 천적으로부터의 위험을 피무서운 괴물이 살고 있었다고 믿었다. 눈을 보면 죽거나 돌이 된다고 하여 유럽인들이 몹시 두려워했었더랬다. 그 괴물과 도마뱀의 모양은 매우 흡사하다. 그렇게 해서 이 도마뱀은 괴물의 이름을 갖게되었다.

바실리스크의 다른 이름은 예수도마뱀인데, 물 위를 걷는 예수의 모습을 본떠 이름을 지었다고 한다. 한 도마뱀이 성자의 이름과 괴물의 이름을 동시에 갖고있으니 신기하지 않을 수 없다.

바실리스크 도마뱀이 물가를 달리는 모습은 보통 카메라의 슬로 모션으로 해도 잘 보이지않는다.초고속 카메라로 찍어야만 분석이 가능하다. 그 정도로 매우 빨리 달린다는 것이다. 촬영 속도가 백만 분의 1초인 초고속카메라로 도마뱀을 관찰하면, 도마뱀이 물을 달리는 비결을 알 수 있다. 바실리스크 도마뱀은 물 위를 달릴 때, 0.25초 만에 다섯 걸음을 뗀다. 1초면 스무걸음을 걷는 것이다. 발이 물 속에 있는 시간은 대단히 짧다. 0.052초 만에 물에서 발이 나온다. 그리고 반대쪽 발이 빠르게 움직인다. 물 속에서 움직일 때 발차기를 하며 앞으로 달려나간다. 다리를 빠르게 움직이며 발차기를 할 때 만들어졌던 공기방울을 물 속을 끌고들어간다. 물 속에 있는 건 발과 꼬리뿐이다. 도마뱀이 달릴 때에는 물 속에서 몸을 받쳐주는 3가지 힘이 있다. 첫 번째로, 탄도력이다. 발이 수면에 닿아 물을 움직이게 할 때 생기는 힘이다. 발이 빠르게 물에 들어갈 때는 저항력이 생긴다. 이것이 두 번째 힘인 저항력이다. 세 번째 힘인 부력은 물에 들어갈 때 생긴, 발을 감싸고 있던 공기가 부레 역할을 하면서 생긴다. 이 힘들로 인해 몸이 가라앉지 않는 것이다. 물 위를 달리는 비결은 간단하다. 물위를 강하게 딛고, 가라앉기 전에 다른 발을 움직이면 되는 것이다.

물 위를 달릴 때 앞에서 보면, 매우 우스운 모양새다. 다리를 넓게 벌리고, 양 옆으로 다리를 뻗는다. 마치 사람이 팔을 빠르고 크게 돌리는 것처럼 다리를 놀린다. 다리를 이렇듯 유연하게 돌리면 초당 스무 걸음이 가능하다.

다리로만 물 위를 달리는 것이 아니다. 뒷발에도 비결이 있다. 발가락 전체에 비늘로 된 주름이 붙어있다. 평소에는 접혀있다가 물에 닿을 때만 펴진다. 이 주름 때문에 발의 표면적이 넓어지고, 물에 대한 저항이 커진다. 그리고 위에서 언급한 세가지 힘의 연속으로 물 위를 달리는 것이다. 이렇게 여러가지 과학의 힘으로 다리를 놀리는 바실리스크도마뱀, 즉 예수그리스도도마뱀은 참으로 신기하고, 재미있는 생물이다.

사진[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