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닐라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바닐라코
형태 주식회사
산업 분야 화장품 제조업
창립 2005년 10월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본사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 541 F&F 빌딩 10층 바닐라코
사업 지역 대한민국 외 아시아 전지역 등
핵심 인물 김창수 (대표이사)
매출액 1206억원 (2015년 기준)[1]
영업이익 330억원 (2015년 기준)[1]
주요 주주 에프앤에프
모기업 (주)에프앤코[1]
웹사이트 www.banilaco.com

바닐라코(영어: BANILA CO.)는 2005년 론칭한 (주)에프앤코의 로드샵 자회사이다. 에프앤코는 패션기업 에프앤에프의 자회사로 설립되어 화장품 브랜드 사업 전개를 시작했다. NO. 1 베이스 메이크업을 추구하는 스타일리시 코스메틱을 표방하고 있다. 2005년 명동 1호점 오픈을 시작으로 2016년 5월 기준 국내 98개 매장을 운영중이다. 국내는 물론 중국, 필리핀, 대만, 일본에 진출하며 글로벌 시장 확장에도 성공하였다.[2][3]

마케팅[편집]

바닐라코는 2016년 론칭 10년 만에 연 매출이 1,200억원에 달하는 메가 브랜드로 성장했다. 2009년 중국과 2015년 필리핀, 대만에 이어 2016년 말레이시아 등 해외 시장에도 성공적으로 진출하였고, 지난 2009년에는 한국 화장품 브랜드로 최초로 도쿄 하라주쿠에 단독 브랜드숍을 열었다.[2] 2010년 중국에 진출한 이래 현지에 160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3]

바닐라코는 모기업인 에프앤에프의 패션 브랜드가 갖고 있는 트렌디함과 튀는 디자인을 화장품에 잘 적용해 패션업체의 화장품 브랜드 론칭 첫 사례의 성공한 케이스로 평가 받고 있다.[4]

주요 제품[편집]

  • 잇 래디언트 CC 크림
  • 클린 잇 제로[5]
  • 투 키세스 듀얼 틴트
  • 서울 폭스테일 메가 볼륨 마스카라
  • 쏘 컨투어링
  • 화이트 웨딩

역대 모델[편집]

각주[편집]

  1. 배영윤 기자 (2016년 5월 10일). “"'핵심'만 남기고 다 버렸다"…'아웃도어와 뷰티'에 집중하는 F&F”. 머니투데이. 
  2. 박희진 기자 (2009년 10월 12일). “바닐라 코, 도쿄 상륙…하라주쿠에 매장 열어”. 머니투데이. 
  3. 오정민 기자 (2015년 12월 24일). “바닐라코, 대만 진출…중국·필리핀 이어 세번째”. 한경닷컴. 
  4. 박신영 기자 (2016년 8월 17일). “패션업계, 화장품사업 진출 잰걸음”. 파이낸셜뉴스. 
  5. 전상희 기자 (2017년 3월 8일). “바닐라코 공병 이벤트 ‘Clean it up!’ 시행”. 스포츠조선. 
  6. 김지은 기자 (2016년 9월 28일). “태연, 바닐라코 모델 발탁…날마다 예뻐지는 서울여성 뷰티 전파할 것”. 마이데일리.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