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남명리 얼음골

밀양 남명리 얼음골
(密陽 南明里 얼음골)
(Eoreumgol Ice Valley in Nammyeong-ri, Miryang)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천연기념물
밀양 남명리 얼음골_얼음 어는 돌 (2015년)
종목천연기념물 제224호
(1970년 4월 27일 지정)
면적937,803m2
시대미상
소유 산림청
관리밀양시
참고자연유산 / 천연기념물 / 지구과학기념물 / 지질지형
위치
주소경상남도 밀양시 산내면 남명리 산95-1번지 외
좌표북위 35° 34′ 14.6″ 동경 128° 59′ 10.1″ / 북위 35.570722° 동경 128.986139°  / 35.570722; 128.986139
정보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정보

밀양 남명리 얼음골(密陽 南明里 얼음골, 영어: Eoreumgol Ice Valley in Nammyeong-ri, Miryang)은 경상남도 밀양시 산내면에 있는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이다. 1970년 4월 27일 제224호로 지정되었다.[1][2]

경상남도 밀양시천황산 동북쪽에 있는 얼음골은 3~4월 경에 얼음이 맺히기 시작하는데, 여름인 7월말에서 8월 초에 얼음이 가장 많이 생긴다. 반대로 겨울에는 따뜻한 공기가 나와 계곡물도 얼지 않는다. 밀양의 얼음골과 비슷한 현상이 나타나는 곳으로는 포천·단양·의성·정선 등지가 보고된 바 있다.[2]

얼음골 골짜기 북쪽으로는 백운산이 있다.

현지 안내문[편집]

밀양 남명리 얼음골은 천황산 동북쪽 산줄기의 북쪽 계곡에 위치하고 있다. 얼음골 입구는 해발 약320m이고 그 정상부는 해발 약 1,000m이다. 얼음골 계곡은 동·서·북 3면이 절벽으로 되어 있으며 북쪽은 돌밭으로 되어 있다. 대체로 3-4월부터 바위틈에 얼음이 생기기 시작해서 7월말∼8월초에 가장 많은 얼음이 생기며, 겨울에는 얼음이 생겼던 바위틈에서 따뜻한 공기가 나와 계곡물도 얼지 않는다. 이와 같은 현상은 암석속에 틈이 많이 생겨서 일어난다고 하는데, 밀양의 신비로 불려진다. 이러한 얼음골 현상은 희귀한 일로 포천·단양·의성·정선 등지에서도 보고되고 있다. 여름철 결빙 현상의 원리에 대한 이론이 여러가지가 있으나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어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그 원인이 밝여질 수 있을 것이다. 밀양 남명리의 얼음골과 같은 자연현상은 매우 희귀한 현상으로 기상, 지질 등 학술적 연구가치가 크다.[3]

참고 문헌[편집]

각주[편집]

  1. 최병길 (2016년 4월 15일). “더위 시작?…밀양 얼음골의 신비 고드름 '주렁주렁'. 《연합뉴스》. 네이버 뉴스(보존) (밀양). 2020년 2월 2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2월 27일에 확인함. 
  2. u.a. (n.d.). “밀양 남명리 얼음골”.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탈》. 2020년 2월 26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20년 2월 27일에 확인함. 
  3. 현지 안내문 인용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