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철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prétendant à un trône.png
민철훈
작위
남작
전임자 민종묵
후임자 민규현
신상정보
출생일 1856년 9월 9일(1856-09-09)
사망일 1925년 7월 1일(1925-07-01) (68세)

민철훈(閔哲勳, 1856년 9월 9일 ~ 1925년 7월 1일)은 조선 시대의 관료로 일제 강점기조선귀족이다. 자는 성약(聖若), 호는 만향(晩香)이며 본관은 여흥, 본적은 경성부 입정정(笠井町)이다.

생애[편집]

한성부 출신으로 명성황후의 친족이자 고위 관료인 민종묵의 장남이다. 민종묵은 민승세의 아들이나 민명세에게 입적되어 민철훈은 민명세의 손자가 된다.

1895년 과거에 급제한 뒤 관직에 나갔다. 궁내부 등에서 일했으며 1901년에는 독일오스트리아, 영국을 겸임하는 특명전권공사로 발령 받아 외교관으로 근무했다.[1] 1905년 독일 황태자 빌헬름 결혼식에 참석해 축하했다.

1910년 한일 병합 조약이 체결된 뒤 일본 정부로부터 남작 작위를 받은 아버지 민종묵이 1916년 사망하자 그의 작위를 물려받았고, 1920년 윤덕영 등이 해동은행을 설립할 때 설립위원장을 맡았다.

1897년 충청남도 천안에 사립학교를 설립하고 근대식 교육을 실시한 바 있다. 이 학교는 직산초등학교의 전신이다.[2] 그의 작위는 양손 민규현이 습작했다.

2002년 발표된 친일파 708인 명단2008년 민족문제연구소에서 친일인명사전에 수록하기 위해 정리한 친일인명사전 수록예정자 명단에 아버지 민종묵과 함께 선정되었으며 2009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발표한 친일반민족행위 705인 명단에도 포함되었다.

참고자료[편집]

각주[편집]

  1. “韓獨修交82年略史”. 매일경제. 1967년 3월 2일. 
  2. 유창림 (2007년 9월 9일). “천안지역 학교역사 바로잡자!”. 천안신문. 2008년 8월 31일에 확인함. [깨진 링크(과거 내용 찾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