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이 그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미쓰이 그룹(일본어: 三井グループ)은 제2차 세계 대전 종전 후 해체된 미쓰이 재벌의 계보에 있는 기업을 중심으로 하는 기업 연합이다.

미쓰이 재벌은 2차 세계대전 이후 해체된 일본의 기업 집단이다. 해체되기 직전까지 미쓰이은행과 미쓰이물산 등을 중심으로 한 일본 최대의 기업집단이었다. 미쓰비시 재벌, 스미토모 재벌과 함께 대표적인 재벌로 기록돼 있다. ‘조직의 미쓰비시, 인간의 미쓰이, 결속의 스미토모’는 당시 일본 재벌의 특징을 요약한 유명한 표현이다. 미쓰이 그룹의 모태는 1876년 세워진 미쓰이은행과 미쓰이물산이다. 그러나 그 기원을 더 따라가면 도쿠가와 시대(1603~1867)의 거상인 미쓰이(三井) 가문까지 역사가 거슬러 올라간다. 미쓰이재벌의 시조로 평가받는 미쓰이 다카토시(三井高利)는 1673년 교토(京都)와 에도(江戶, 지금의 도쿄)에 포목점을 열었다.

미쓰이 가문의 포목점은 당시로는 파격적인 정찰제와 현금 거래를 내세웠다. 또 비가 오면 고객에게 회사 이름이 새겨진 우산을 빌려주는 등 현대식 마케팅 기법을 도입하면서 성장을 거듭했다. 일본의 개방이 본격화했던 메이지시대(1868~1912)에 미쓰이 가문은 은행, 무역, 광업 등에 진출하며 세력을 넓혔다. 1909년 지주회사격인 미쓰이합명회사(三井合名會社)를 세우고 재벌의 면모를 갖췄다. 이후 다양한 사업에 진출하면서 2차 세계대전이 끝날 시점에는 약 270개의 회사를 보유한 거대 기업집단으로 성장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미쓰이 재벌은 점령국인 미국 등 연합군 사령부에 의해 해체됐다. 재벌 산하 계열사들의 주식은 일반에 판매됐다. 주력 계열사였던 미쓰이은행은 세계대전 중에 다른 은행에 흡수됐다가 1948년에 다시 독립했다. 1950년대 들어 미쓰이 재벌에 속했던 회사들이 다이이치물산회사(第一物産會社)를 중심으로 재결합했다. 이후 이들은 미쓰이 그룹으로 발전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