믈라카의 엔리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엔리케 동상.

엔리케(Enrique)는 말레이 제도의 토착민으로, 마젤란 탐험대의 통역이고 마젤란의 노예였다.

마젤란은 군인 시절 믈라카의 노예 시장에서 엔리케를 샀는데, 자신이 죽으면 해방시키고 유산을 좀 떼어주겠다고 약속할 정도로 그를 아꼈다.

그러나 주인 마젤란이 죽은 뒤, 마젤란의 친척 바르보사가 “주인이 죽었다고 게으름피우지 마라. 너는 어쨌거나 노예일 뿐이야”라는 엔리케의 인격을 모욕하는 말을 했다. 엔리케는 당연히 이 말에 굴욕감을 느꼈고, 마젤란의 죽음에 선원들의 책임이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결국 탐험대를 배신한다. 엔리케의 배신으로, 유능한 선원들은 모두 다 몰살당하고, 아마추어들로만 이루어진 항해는 일관성이 없게 되었다.